<바낭낭낭> 오늘은 간짜장

2010.07.22 15:17

유니스 조회 수:2346

(이러고 있으라고 프리랜서가 된 게 아닐텐데 나흘 째 방 꾸미기 중)

 

살림계의 흑마왕인 저로서는 일생 일대의 도전이에요

완벽하게 꾸며 놓은 후 절대 손도 대지 않을거에요............이 복더위에 에어컨도 안 나오는 집에서 뚝딱거리고 있자니

경복궁 삼계탕 생각이 간절합니다. 애초의 목표가 기억이 나지 않아요, 내가 왜 레몬테라스 카페를 뒤지며 패브릭을 고르고

떨어진 몰딩을 도로 붙이고 방문에 붙은 스티커 자국을 지우고 전동드라이버를 빌려다 조립식 책상을 만들고 있는지.

 

태어나서 이렇게 열심히 집안일을 해 본 건 처음이야. 꺄악 이라는 기분에 설렌 건 잠시...

 

오늘 저녁엔 어수선한 이삿날 분위기에 맞추어 신문지 깔고 간짜장 시켜 먹어야겠어요

무언가 이벤트가 필요해..(라고 하지만 느끼한 거 해 치우면 잠이 솔솔?)

 

 

너무 힘들어서 공사하시는 분들처럼 알콜 섭취를 좀 해볼까 망설였는데 안 마시길 잘 했을까욤.

보사노바 틀어놓고 낮잠 한 판 했을 거 같기도 하고요. 바람이 너무 시원하네요.

 

 

악. 얼른 따뜻한 완성해서 방사진 인증하고 싶어요.

공간박스 여러개로 둘러져 점프해서 들어가 앉으면 다락방처럼 아늑한 레드&그린 체크 패브릭이 깔린 침대에서 데낄라 듀랑고&레몬&커피&설탕(이 조합이 그릏게 맛나대요!!)  먹으면서 빅뱅이론 2 시리즈 보다가 잠들고 파요.

 

ps. 듀게님들이 추천해 주신 두닷 책상이 배송되었어요. 진짜 튼튼하고 야무져.+_+ 듀게 만세!!

(다만, 거북이 모양으로 뒤집어져 있군요. 드라이버 질은 연약한 제게는 힘들어.....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