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2014.05.02 00:52

로이배티 조회 수:1200

- 오늘은 도상네 막내딸 만들기 & 준혁과 진아의 오골오골 연애질 에피소드였습니다.


1. 도상네 가족 이야기는 어제로 마무리인 줄 알았더니만. 떡밥이 하나 남아 있다는 걸 잊고 있었네요. 규영 규호 여동생 만들기. ㅋㅋㅋ

정말 오랜만에 이 시트콤 보면서 꺽꺽대며 웃었네요. 김도상 푼수짓도 웃기고 규영 규호는 하는 짓마다 귀엽고 보영도 오늘은 지금껏 이 시트콤에서 보인 모습 중 가장 사랑스러웠어요. 따지고 보면 결국 이 사람들도 결함 투성이 인간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가족 정말 맘에 듭니다. 아주 현실적으로 귀여운 인간들. ㅠㅜ

 김단율군도 참 잘 하는데 처음엔 김단율군에게 묻히는 느낌이었던 정준원군도 볼 수록 잘 하고 귀여워요. 이 분 때문에 '숨바꼭질'을 봐야 하나 고민중이네요;


 그리고 여담으로... 시트콤이 끝날 때가 되니 갑자기 작가분들이 각 캐릭터의 원래 설정들을 기억해냈는지 잊혀졌던 등장 인물들의 원래 설정들이 돌아오고 있는데 말입니다. 이 시트콤 초반에 외계인 음모론 좋아하는 규영이가 하는 헛소리들이 대부분 사실로 맞아 떨어졌다는 걸 생각하면 감자별엔 확실히 뭔가 괴상한 게 존재할 것 같죠. 이러다 정말 결말에서 다 함께 감자별로 날아가 버리는 건 아닐지(...)


2. 이 시트콤 후반 들어와서 제가 후기 적을 때마다 '괜찮긴 한데 이게 30회쯤 전에 나왔음 정말 좋았을 것을' 이란 소릴 수도 없이 했습니다만. 오늘 한 번 더 합니다.

 감자별이 50번쯤 날아와서 지구가 50번 멸망할 때까지도 연애 못 하고 그냥 그러고 살 것 같았던 준혁과 진아가 드디어 제대로 된 연애를 시작했고. 오골오골 손발이 녹아내리게 달달한 데이트 장면들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만. 이제 9화 남았다구요 이 사람들아... orz

 아니 뭐 애초에 김병욱과 작가들이 계획이 이랬던 거겠죠. 오늘 준혁의 '너무 짧고 금방 끝나서.(봄이 싫다)'는 대사를 봐도 그렇고, 맺어지자마자 사단이 날 운명이었던 겝니다. 그래서 그 동안 연애 할락말락하며 시청자들 빡치게(...)했던 게 이해는 가게 되었는데. 뭐 어차피 이 커플의 가장 큰 문제는 '재미가 없다'는 것이었으니 그러든지 말든지... ㅋ

 그래도 요즘 이 둘은 꽤 보기 좋아졌고 오늘도 괜찮았어요. 나진아 말대로 손발이 녹아내리도록 오골거리는 것도 귀엽게 보기 좋았고. 중간중간 준혁이가 서늘한 분위기 조성하는 것도 아주 적절했습니다. 어떤 결말을 준비하고 있는진 모르겠지만 어쨌든 괜찮은 마무리 준비였다는 느낌.


3. 오늘 영상이나 몇 개 올려 봅니다.



여진구가 키가 작은 편이라는 얘기가 있던데. 그럼 도대체 하연수는 얼마나 작은 겁니까;

역시 연예인은 키보다 비율인가 봐요. 그냥 딱 봐선 하연수도 작은 키가 아닌 걸로 보였는데요.

뭐 어쨌거나 둘 다 울상하지 않고 저렇게 웃으며 연애질하니 훈훈하고 좋더라구요.



아 정말 얘들 너무 좋아요. ㅋㅋㅋㅋ 이런 애들이라면 아들만 둘 낳아 키워도 아쉬울 게 없겠다 싶습니다.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266
214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21
213 인용, 신천지, 마스크, 오명돈에 대한 쓸모없는 의견 [4] 타락씨 2020.03.02 614
212 특수부 명칭 변경, 땔감 조국 센세는 왜 오늘 장관직을 사퇴하셨나 [1] 타락씨 2019.10.14 639
211 김백준 김진모 구속 [3] 칼리토 2018.01.17 1348
210 오늘 한국 순정만화 거장전-그 분이 오셨네요 [16] 쥬디 2015.05.14 2659
209 매주 보고하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순정만화 거장전 강경옥편 [13] 쥬디 2015.04.16 1600
208 (축구이야기) 아시안컵 대표진 발표. 박주영 제외. chobo 2014.12.22 0
207 [게임] 주말 저녁 심심해서 올려 보는 게임 동영상-,.- [1] Mk-2 2014.11.01 814
206 미국 vs 가나 [8] 데메킨 2014.06.17 2264
205 [바낭] 5일 연휴의 둘쨋날 기념(?) 아가 사진입니다 [19] 로이배티 2014.06.05 1793
204 야성이 팔팔하게 살아있는 박영선 의원 [6] 데메킨 2014.05.22 3139
»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5.02 1200
202 [바낭] 오늘 감자별 초간단 잡담 [2] 로이배티 2014.04.30 1354
201 [바낭] 어제, 오늘 감자별 잡담 [9] 로이배티 2014.04.10 1602
200 (바낭)수영장에서 만난 인연들. 좋은 사람들. [3] 무도 2014.04.07 1592
199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4.07 1524
198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3.25 1264
197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3.10 1450
196 이석기 판결 나왔네요. [4] 데메킨 2014.02.17 2594
195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9] 로이배티 2014.02.16 35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