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글을 올리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그런데 이번 한국만화거장전 순정만화특집의 주인공이 강경옥 작가님이라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분이라서 도저히 넘어갈 수가 없네요.

게다가 팬심이 아니라 스토리 완성도도 이제까지 순정만화특집편들 중에서 최고라고 단언합니다.

컷수도 출판만화 단편보다 적고 연출 방식도 다른데 역시 작가님.

짧은 분량에도 강경옥 스타일의 감성있고 탄탄한 작품을 보여주시네요.

제목은 보내지 않은 편지입니다.


http://comic.naver.com/webtoon/detail.nhn?titleId=643607&no=15&weekday=thu




xxlarge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중간에 나오는 소원 들어주는 가게는 강경옥 작가님 [무엇이 필요하십니까]에 나오는 가게입니다.

저 단편도 이 작품의 연장선같은 이야기지요. 단행본은 분량도 길고 이야기도 더 심도있고 다채롭게 펼쳐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5
214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32
213 인용, 신천지, 마스크, 오명돈에 대한 쓸모없는 의견 [4] 타락씨 2020.03.02 631
212 특수부 명칭 변경, 땔감 조국 센세는 왜 오늘 장관직을 사퇴하셨나 [1] 타락씨 2019.10.14 663
211 김백준 김진모 구속 [3] 칼리토 2018.01.17 1355
210 오늘 한국 순정만화 거장전-그 분이 오셨네요 [16] 쥬디 2015.05.14 2666
» 매주 보고하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순정만화 거장전 강경옥편 [13] 쥬디 2015.04.16 1611
208 (축구이야기) 아시안컵 대표진 발표. 박주영 제외. chobo 2014.12.22 0
207 [게임] 주말 저녁 심심해서 올려 보는 게임 동영상-,.- [1] Mk-2 2014.11.01 825
206 미국 vs 가나 [8] 데메킨 2014.06.17 2273
205 [바낭] 5일 연휴의 둘쨋날 기념(?) 아가 사진입니다 [19] 로이배티 2014.06.05 1800
204 야성이 팔팔하게 살아있는 박영선 의원 [6] 데메킨 2014.05.22 3152
203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5.02 1209
202 [바낭] 오늘 감자별 초간단 잡담 [2] 로이배티 2014.04.30 1369
201 [바낭] 어제, 오늘 감자별 잡담 [9] 로이배티 2014.04.10 1614
200 (바낭)수영장에서 만난 인연들. 좋은 사람들. [3] 무도 2014.04.07 1606
199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4.07 1536
198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3.25 1276
197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3.10 1461
196 이석기 판결 나왔네요. [4] 데메킨 2014.02.17 2606
195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9] 로이배티 2014.02.16 35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