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만화 거장전 김혜린 작가님 편입니다.


http://comic.naver.com/webtoon/detail.nhn?titleId=643607&no=19&weekday=thu


사실 개인적으로 어렸을 때는 김혜린 작가님을 그렇게 좋아한 편은 아니었습니다. 스토리도 전형적이고 신파인데 왜 이런걸 명작이라고 하는거지? 

그랬었는데 나이를 좀 먹고 다시 작품을 접하니 흔한 말로 한의 정서라고 할까요? 비극적이고 아련하고. 그런 묵직한 정서가 나이가 들으시 와닿더라구요. 

이번 단편도 그런 김혜린 작가님의 매력이 물씬 묻어나네요. 이 분 작품의 여성 캐릭터들 정말 좋아요. 가늘고 긴 슬픈 눈매의 기품있는 여성들.  설리, 소서너, 아라...목도 가늘고 길어서 연약한 난꽃 같은데 온갖 기구한 운명들과 꿋꿋히 싸우면서 긍지를 잃지 않는 강인한 여자들이지요. 



153AB006493772A30DCE6B


단편도 재밌게 보았는데 무언가 사연이 느껴진다 했더니(항상 사연 많으신 이 분의 캐릭터들...) 연재 중단 되었던 [광야]에 나오는 인물들 이야기였나 보네요.

사실 [광야]는 안 봐서 전혀 모르지만 그래도 단편을 즐기는데는 무리가 없었어요. 

특히 요즘 웹툰에서는 보기 힘든 정서의 작품이라 더 매력적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59
214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21
213 인용, 신천지, 마스크, 오명돈에 대한 쓸모없는 의견 [4] 타락씨 2020.03.02 613
212 특수부 명칭 변경, 땔감 조국 센세는 왜 오늘 장관직을 사퇴하셨나 [1] 타락씨 2019.10.14 637
211 김백준 김진모 구속 [3] 칼리토 2018.01.17 1347
» 오늘 한국 순정만화 거장전-그 분이 오셨네요 [16] 쥬디 2015.05.14 2659
209 매주 보고하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순정만화 거장전 강경옥편 [13] 쥬디 2015.04.16 1600
208 (축구이야기) 아시안컵 대표진 발표. 박주영 제외. chobo 2014.12.22 0
207 [게임] 주말 저녁 심심해서 올려 보는 게임 동영상-,.- [1] Mk-2 2014.11.01 814
206 미국 vs 가나 [8] 데메킨 2014.06.17 2263
205 [바낭] 5일 연휴의 둘쨋날 기념(?) 아가 사진입니다 [19] 로이배티 2014.06.05 1793
204 야성이 팔팔하게 살아있는 박영선 의원 [6] 데메킨 2014.05.22 3139
203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5.02 1197
202 [바낭] 오늘 감자별 초간단 잡담 [2] 로이배티 2014.04.30 1354
201 [바낭] 어제, 오늘 감자별 잡담 [9] 로이배티 2014.04.10 1602
200 (바낭)수영장에서 만난 인연들. 좋은 사람들. [3] 무도 2014.04.07 1592
199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4.07 1524
198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3.25 1264
197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3.10 1450
196 이석기 판결 나왔네요. [4] 데메킨 2014.02.17 2594
195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9] 로이배티 2014.02.16 35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