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내 삶에 생기게 될 변화들

2012.12.20 04:21

hermit 조회 수:3162

1. 대형마트와 SSM, 대기업 제품을 이용하는데 더 이상 가책이 없어질 것이다


2. 더 이상 노약자석도 아닌데 노인에게 양보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3. 부모님 더 이상 의료보험비 내시지 않도록 부양가족으로 넣을 것이다. 


4. 오렌지라도 몇푼 싸게 먹을 수 있도록 FTA를 적극 지지할 것이다.


5. 모든 국내후원을 끊고 내 취미생활로 돌릴 것이다. 


6. 기쁜 마음으로 코스트코 연회원 카드를 다시 만들어야겠다. 


흔히들 보수는 '수치심'에, 진보는 '죄책감'에 기댄다고 하죠. 


그리고 전 이제 죄책감에서 자유로워지려고 합니다. 


저보다 가난하고 힘든 사람들이 있는 건 제 탓도 사회의 탓도 아니었어요. 


그저 그들 자신의 선택이었을 뿐이죠.


어차피 전 누가 대통령되든 먹고 사는 걸 걱정할 입장은 아니니, 지금부터는 홀가분한 마음으로 이 멋진 나라의 삶을 좀 더 즐겨야겠습니다. 


아쉽게도 로얄석은 아니지만 어쨌든 불똥 안 튀는 자리에 서서 모지리들의 아비규환을 감상하는 것도 꽤 괜찮은 엔터테인먼트가 되겠죠. 


인생 뭐 있나요?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라야 하듯, 야만이 상식인 나라에선 문명과 도덕을 잠시 내려놓고 상식인의 정도를 걸어야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8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4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77
174 저에게는 무척 별로였던 아이언맨 3(스포 다수) [11] hermit 2013.04.28 3342
173 이 CF는 뭔가요? [2] 닥호 2013.04.27 1744
172 [냥/바낭] 맘에 쏙 고양이 인식표/ 봄맞이 가전제품 바꾼 이야기 및 기타 수다. [13] Paul. 2013.04.25 3325
171 오늘 SNL 코리아 호스트는 바로 컬투! [4] chobo 2013.04.06 2684
170 [바낭] 여러모로 볼 게 많았던(?) 오늘 뮤직뱅크 1위 [9] 로이배티 2013.03.29 3141
169 [바낭] 로봇청소기 찬양 [23] 빠삐용 2013.03.15 4262
168 요즘 재커리퀸토 느무 좋아요 ㅠㅠ [1] 타르타르 2013.03.10 3338
167 KTX 동반석이 가족석으로 바뀐거 아셨나요? [6] chobo 2013.02.25 5594
166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3.02.17 3665
165 자신의 장점을 자랑해 봅시다! [77] soda 2013.02.15 27324
164 [바낭] 어제 위대한 탄생3 생방송 잡담 [8] 로이배티 2013.02.02 2721
163 외과의사가 보는 다이하드 시리즈는 어떨까요? 덤으로 '인디애나 존스 :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의 냉장고 씬! [15] chobo 2013.01.31 2178
162 10년 연속 무지각 출근 기록 깨짐. [3] chobo 2013.01.24 2548
161 돌아온 빵상 아줌마 [3] chobo 2013.01.02 2201
160 레미제라블 보고 왔습니다 외에.. [1] Trugbild 2012.12.30 1621
159 요즘 교육만화 [13] 닥호 2012.12.26 3523
158 미래창조과학부...2 [1] 닥호 2012.12.23 1586
157 [펌] 주먹뺨과 어머니 [5] 마음의사회학 2012.12.22 1976
156 [바낭] 점점 괴상해져가며 산으로 오르고 있는 오늘 '위대한 탄생3' 잡담 [8] 로이배티 2012.12.22 2658
» 앞으로 내 삶에 생기게 될 변화들 [13] hermit 2012.12.20 31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