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1학년 때, 남자친구(현 집친구)는 내게 생일 선물로 휴대폰을 줬습니다.

당시에는 매우 고가이기도 했지만 남자친구로부터 받은 선물이라 매우 소중히 생각했어요.
휴대폰 여기저기에 예쁜 스티커도 붙이고, 남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도 붙이고
친구들도 매우 부러워 했지요
문제는,, 나는 남자친구와 통화할 때 잘 들리는데, 내 목소리가 들리지 않아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공교롭게도 나는 '두번' 얘기하는 것을 매우 싫어하는 아주 급한 성격의 소유자이기도 했고!!!

- 밥 먹었니?
= 응.. 오늘 학교식당에서 돈가스 먹었어. 너는?
- 뭐라구?
= 아아앜!! 귀 좀 파라구! 안들려? 나는 잘들리는데 왜 넌 자꾸 안들린다고 그래? 아이 정말!
- 미안미안.. 니 목소리가 진짜 잘 안들려서 그래
= 아아앜! 몰라! 진짜 신경질나게! 말 안해! 끊어!

이런 대화로 진행되기 일쑤였지요. 참다못한 그는, 내게 휴대폰을 달라고 하면서

- 산지 얼마 되지도 않은 휴대폰이 문제인거 같아. AS 받아보던지 아니면 교환해달라고 하자...어!
라고 말을 하다 말고 나를 황당한 얼굴로 바라보았습니다.


저는 "왜?!" 라고 하며 그를 똑바로 쳐다봤어요.
곧, 긴 한숨을 내쉬던 그가 말했습니다.

- ...멍멍아(당시 내 애칭-_-).. 여기는...니가 말하는,송신구야..니가 말하면 상대방한테 전달되는 곳이거든.그러니까
  여기에 스티커를 붙.이.면 상대방이 니 목소리를 들.을. 수.가. 없.어.

= ..아~ 그래? 그랬구나~.. (하지만 매우 부끄러웠음)

 

당장 송신구에서 스티커를 뗀 저는 그 후 휴대전화를 매우 소중히 생각하...........고 싶었지만 곧 잃어버려서

두번 하이킥 당할 뻔 했...

# 그리고 16년 후, 부부가 된 저희는 투닥거리며 잘도 지내고 있는데 바로 얼마 전 또 일이 있었습니다.
 둘째 학예회에 가서 동영상을 찍어오라는 임무를 하달 받은 저는, 매우 궁시렁 거렸습니다. (귀찮아서)
 하지만, 초반에 좀 버벅 거리다가 나중에 동영상을 매우 잘 찍었습니다(라고 생각했죠)
 집친구에게 찍어온 영상을 보여주는데, 음성 지원이 잘못 되었는지, 아님 제가 찍을 때 잘못 찍었는지
 자꾸만 소리가 작아졌다가 커졌다가 들렸다가 안들렸다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만 화가 나서,
 = 아 진짜!!! 이거 왜 이래? 새 카메라인데!! ..내가 잘못 찍은건가?! ..아 진짜!!

 신경질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곁에서 아무말 없이 가만히 화면만 바라보고 있던 집친구는 내게 시선도 주지 않은 채,
 
 - 니가 막고있는 카메라 스피커에서 니 엄지손가락을 치우면 아주 잘 들릴 껄.

 이라고 말했고 실제로 그렇게 되었습니다!!!!!!!!!!!!!!!!! (아..진짜-_- 부끄러웠음2)

# 그리고 바로 엇그제...
 요즘 머리를 기르고 있는 저는, 거지왕김춘삼 스러운 자태를 뽐내면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안그래도 지성(脂性) 인 머리털을 가진 저는, 요즘들어 가끔 머리를 감지 않은 사람처럼 찰싹 달라붙어
 더 초췌하고 없어보이는 모습이 거울에 비춰지는 것 같아서 좀 속상할 판이었죠.
 매일 아침마다 감는 머리인데, 좀 기른다고(물론, 약한 머리털은 기르면 기를수록 아래쪽에 힘이 실려서 윗쪽은
 찰싹 붙어버릴 수 밖에 없다고 들었지만) 어째 이렇게 보기 흉한 모습일 수 있는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곧 머리를 짧게 잘라버리겠다고 결심했죠.
 그런데.
 엇그제 아침.. 머리를 막 감으려던 저는 흠칫했어요.
 여태(보름 쯤) 욕실에 샴푸가 2개 있는(줄로 알고있었는)데, 무심코 제가 쓰려던 샴푸를 보니,

 그것은 샴푸가 아니라 [헤어팩] 이었습니다!!
 .....
 저는 샴푸와 헤어팩을 번갈아가며, 샴푸인 줄 알고 썼던것이었지요..하하하..
 사람들이 말했습니다. '헤어팩이면..거품이 나지 않았을텐데..그걸 몰랐다고요?'

 ..네 몰랐어요. 거품이 안나길래,, 거품이 안나나보다.. 라고 생각했죠. 다른 생각하긴 귀찮았고 향도 샴푸향이랑 비슷했고..(에잇젠장..ㅠ_ㅠ 부끄러웠어33333)

 ...

 집친구가 말했습니다.

-넌.. 참 똑똑한 척,잘난 척하는데 가만보면, 진짜 허당이야. 나 없음 어쩔 뻔 했니 진짜. 널 누가 데려갔겠냐..

..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영어로 땡큐. 중국어 쎼쎼, 일본어로 아리가또라고하지요.
...
러시아어로는 씨바써버, 라고 한대요..뭐..그렇다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5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4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804
» 일상에서 얼탱이없는 실수를 한 것을 깨달았을 때... [15] 러브귤 2012.02.08 2651
93 ...숨 막히는 옆 태 [21] 남자간호사 2012.02.04 4598
92 디아블로3 심의 통과! [22] 오늘은 익명 2012.01.13 2064
91 [혐오] 아래 시국광고를 보고 생각난 광고 [7] beer inside 2011.12.26 1748
90 [질문] 셜록 홈즈 전집을 구입하려면 선택은... [10] Aem 2011.12.23 2423
89 [스포일러] 오늘 나는 가수다 짧... 으려고 했던 잡담 [7] 로이배티 2011.11.27 2706
88 MBC 2011 년 대학가요제의 정재형 VS KBS 해피투게더의 김연우 [1] chobo 2011.11.24 2239
87 개그콘서트, '강용석' 안 무섭다! [10] chobo 2011.11.24 3025
86 [기사]너꼼수 1회 방송, "이명박 대통령 친자확인 소송 다룰 것" [1] kinema1995 2011.11.21 2875
85 일구 앵커 머리가 참 좋은 듯 [5] 가끔영화 2011.11.21 3345
84 아이폰4S 예약 skt가 kt에 완패라.. 나도모르게 애플빠가 되다니..... [3] 무비스타 2011.11.04 3207
83 김연아는 시구도 [5] 가끔영화 2011.10.31 2941
82 아 나경원 [3] 가끔영화 2011.10.26 3204
81 짜장면이 표준어로 인정되었군요. [12] 유디트 2011.10.23 2234
80 투표권을 얻은 이후 [7] 마음의사회학 2011.10.22 1438
79 뒤늦은 불판이지만 롯데 VS SK [11] chobo 2011.10.20 1250
78 이제훈은 연기폼이 잡힌거 같아요 [10] 가끔영화 2011.10.18 3246
77 여유만만 [5] 가끔영화 2011.10.16 1284
76 [바낭 푸념] 다 썼습니다, 제임스 본드도 침을 흘릴 전기차, SF 소설 꿈, 짤방은 아마도 혐짤 (머리 두개 동물) [24] Q 2011.10.02 2146
75 이것이 야구입니다. (부제:2011년 천조국 야구리그 마지막날 경기) [13] 쵱휴여 2011.09.29 21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