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이념적 갈등은 민노당 창당 이전부터 있어왔습니다
결국 분열이 되고 말았지만 이제와서 돌이켜보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동안 분당되지 않고 버티어 온 것이 더욱 대단한 일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진보신당 일부에서는 하나의 안건에 자기들끼리 똘똘 뭉쳐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는
민주노동당의 모습에 혀를 내두르며 이게 무슨 민주주의냐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면서
불신의 깊이가 어느 정도일지 짐작이 갔습니다.

마찬가지로 노동조합에도 가방 끈이 긴 진보지식인들에 대한 불신 역시 깊었습니다
그 동안 노동자들이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 하나 얹어놓고 선생님 대접받다가
등 따숩고 배불러지면 배신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왔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지난번에 살짝 이야기했듯이 달면 삼키고 쓰면 뱉어버리는 경우가 노동자들이나
나름 진보지식인이라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적잖이 있어왔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두 당의 당원들을 굳이 분류해보자면 현대자동차 노동자는 민노당 당원이고,
컴퓨터 프로그래머는 진보신당 당원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앞으로도 둘의 입장 차가 더욱 커지면 커졌지 좁혀질 것 같지는 않습니다.

확실한 것은 누군가 비꼬며 말했듯이 민노당은
(고작) 국회의원석 자리 몇 개 더 차지해보겠다고 통합을 바라는 것이 맞습니다.
그런데 정치집단으로 선언한 이상 당이 원하는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서
의원석을 채우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원래 당의 존재이유가 아니던가요
그것때문에 통합을 원하고 통합을 추친하자는 것은 비난 받을 이유는 아니라고 봅니다
그렇게 꿈틀대기라도해야 하다못해 무상급식 하나라도 전국민에게 혜택을 줄 수 있습니다
까놓고 말해서 고작 의석 수 몇 개 더 채우는 일이 우리에겐 버거운 일인 줄 알고는 있었지만
시작도 하기 전에 이념과 사상 때문에 발목이 잡힐 줄은 몰랐습니다

민노당에서도 "진보신당과 통합을 하기 전에 참여당과의 통합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
라는 입장도 만만치 않게 큽니다. 그렇기때문에 이토록 오랜 시간 동안 지지부진했구요
말마따나 무식하게 밀어부치는 만장일치제가 자랑인 민노당에서도 이번 일만큼은 벌써
9개월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다들 지칠때로 지쳐있어서 우리도 할만큼 했고
자기들이 싫다는데 매달리지 말고 그냥 참여당하고 통합이든 연대든 일단 해라 라는 쪽으로
흘러가고 있기도 합니다. 아직까지 저의 개인적인 입장은
"진보신당과의 통합 없이는 아무것도 안한다" 이긴 합니다만
"우린 그런 호의 받고 싶지도 않고 해달라고 한적도 없다"
라고 나오는 상황에서는 솔직히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제 입장은 솔직히 많이 답답합니다.
지금의 모습이 흡사 조선시대에 백성들은 다 죽어가고 있는데 소위 양반이라는 놈들이
노론이 어쩌니 소론이 어쩌니 하던 모습과 지금 우리들의 모습이 오버랩됩니다.
통합을 반대하는 입장이 민중따위는 안중에도 없다 뭐 이런 위험한 생각은 절대로 아닙니다
그것이 아니라 통합을 반대하는 확실하고 명분있는 이유를 우매한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런 우를 다시 범하는 우리들이 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우리나라는 보수적인 국가이기 때문이라는 생각도 합니다.
진보라고 외치는 우리들 역시 역시 색만 조금 다를 뿐 보수적이긴 마찬가지인 듯 합니다.
아마도 서로간의 소통의 부재때문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하물며 한 집에 살아도 남편 생각을 모르고 아이들 생각을 모르는데...
오해가 있으면 찬찬히 풀어나가자는 것이지 이처럼 원천봉쇄부터 해버리지는 말아야지요

종북주의 종북주의 하는데 대체 그 종북주의가 무엇을 말하는 건지 전 잘 모르겠습니다
평화 통일과 서로의 체제를 인정하는 연방제 통일을 바라는 입장이 종북주의인 것인지
(저는 연방제 통일을 원합니다. 적어도 그것이 가장 합리적일 테니까요)
연방제를 바라니 당연히 북의 체제를 인정하기는 하지만
그 체제와 세습노선이 절대로 옳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아니면, 김정일을 찬양하는 것이 종북주의라면 적어도 저는 지금까지
김정일을 찬양하는 사람들을 제 눈으로 직접 본 적은 없습니다.

금요일까지만 해도 중앙운영위 소식에 저는 벅찬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통합이 될 경우 소수정당세력들의 입장을 고려해 모든 것은 3:3:3으로 한다는
(3:3:3은 민노당세력:진보신당세력:그외 사회당 및 소수정당세력) 수정안이 가결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앞으로의 모든 통합이나 연대는 진보신당이 승인하는 하에서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제야 드디어 원래 자리로 돌아가는구나 하며 행복해했었습니다.
그런데 주말을 지내고 나니 모든 것은 다시 원점이네요
씁쓸하고 답답한 마음에 주절거려보았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5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4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803
74 [사생활바낭] 이것저것 살림살이들이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4] 가라 2011.09.27 1712
73 PBS [Independt Lens]가 어떤 프로인가요. 메리 루이즈 파커가 이번 시즌 진행자라네요. 예고편 동영상 프레데릭 2011.09.21 862
72 [카덕카덕] 오늘 인기가요 카라 무대입니다. [12] 로이배티 2011.09.18 2245
71 교회 십자가가 위력을 발휘한 사진 [6] 가끔영화 2011.09.13 3909
70 좋은 운동 빨리걷기 경보 있잖아요 [1] 가끔영화 2011.09.07 1261
» 통합 무산 소식에 대한 불만 주절주절... [19] 연금술사 2011.09.05 2139
68 나는 무서운 여자와 결혼했다 [4] 남자간호사 2011.08.29 3717
67 바낭)깨소금 [3] 가끔영화 2011.08.28 1015
66 130만원짜리 화살표 [3] Johndoe 2011.08.23 2102
65 드라마의 횟수가 적은 게 많아지고, 사전제작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16] catgotmy 2011.08.16 1523
64 비피해 사진 모음 2 [1] chobo 2011.07.27 3070
63 아이돌, 그리고 한류 [3] 크라피카 2011.07.19 1890
62 [나가수] 득도하기 시작한 원년멤버들 [4] soboo 2011.07.18 3883
61 외국 이름에 관한 옛날 기사 [9] 가끔영화 2011.07.09 2556
60 [영상] Sweet Sorrow -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 (윤도현의 러브레터 080308) [2] miho 2011.07.06 1473
59 슈퍼8 감독이 대단한 사람이네요 [1] 가끔영화 2011.06.27 1945
58 육식 논쟁에 동참하며 [9] 욤욤이 2011.06.27 1502
57 근데 개고기 맛있나요? (이럴 때 저도 폭발 댓글 한번 경험해 보고 싶어요) [45] 루이스 2011.06.27 6193
56 이런적 있었나요 [3] 가끔영화 2011.06.25 1226
55 롯데팬들은 놀이공원에 갈 필요가 없어요. [3] chobo 2011.06.03 21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