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할 일도 내일로 미룬채..

2011.01.29 18:04

남자간호사 조회 수:2161

잠도 안 자고 잉여 잉여 놀이 중인 남자간호사입니다.


지금 밴쿠버는 토요일 새벽 1시여요.


원래 토욜 점심에 고추장 삼겹살 오븐 구이와, 카레 참치 전을 해먹기로 아내님과 룸메님에게 약속한 터라 금욜 저녁에 미리 삼겹살 양념 재두려고 했었어요.

근데 아는 분이 갑자기 좋지 않은 일이 생겨서, 위로 & 격려차 커피 한 잔 같이 마시러 나갔다 오니 언제나 일찍 주무시는 아내님은 당연히 한창 취침 중.


부엌과 바로 연결된 마루 살이 하는 터라, 아내님 달게 주무시는데, 뚝딱 뚝딱 야채 다져 양념 준비할 수가 없어서...고추가루만 물에 개놓고 양념은 다음날로 미뤘습니다.

뭐, 점심을 먹기로 했으니 아침부터 일찍 일어나서 준비해야 하는 거죠.


이렇게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뤘고...



사실 금욜까지 제출해야하는 실습 일지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차저차 바쁜 일들이 연이어서 금욜 밤이 될 때까지 못하고 있었죠.

그걸 금욜이 끝나기 4분 전에 완성 & 제출을 했죠.


진작 할 일을 마감 직전까지 미뤘다가 겨우 하나 끝냈지만  오늘 할 양념을 내일로 미뤘기 때문에 전 내일 일찍 일어나야 한단 말이죠.


근데!


왜 이렇게 주말밤은 별 거 안해도 이리 잼나고, 귀하디 귀할까요.


자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이렇게 잉여짓 인증 하며 인터넷 세상에 발을 떼지 못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1
54 올디즈 but 굿디즈란 말 있잖아요 [6] 가끔영화 2011.05.31 1572
53 [대나무숲] 답답한 마음에 올려봐요. ;ㅁ; [7] Maike 2011.05.30 3338
52 베드신 [10] 가끔영화 2011.05.28 3468
51 기타리스트 정성하는 커봐야 [2] 가끔영화 2011.05.18 1938
50 여자는 반지갑? 장지갑? [21] 고불고불 2011.05.18 3922
49 야구선수의 어린 시절 사진 [3] 산체 2011.04.27 2887
48 축하해주세요!!! [12] at the most 2011.04.18 1971
47 황지환군은 여기서 팝송 미션을 했군요...(위탄 스포일러) [3] Scribe 2011.04.16 1823
46 [듀나인] 모니터 보안 필름 추천 부탁 - 복 받을 실 꺼예요. [4] 면도날 2011.04.11 1866
45 아 젠장, 순대 1인분 값 마저 올랐습니다! [13] chobo 2011.04.06 2500
44 부인 화내자 목졸라 [5] 가끔영화 2011.04.04 2350
43 [정치] 김두관 경남도지사 어떤가요?? [16] 레옴 2011.03.10 2447
42 만세, 세탁기, 세탁기를 샀어요;ㅁ;ㅁ;ㅁ;ㅁ;ㅁ;ㅁ;ㅁ;ㅁ;ㅁ; 드럼세탁기 관련 질문 몇 개. [15] Paul. 2011.02.26 4022
41 [리브로] 길고 긴 기다림의 역사. 끝 [3] 별가루 2011.02.25 1667
40 초크슬램을 시전하는 이탈리아 '가축'소 [6] chobo 2011.02.16 2381
39 해외에서 와우가 안되다니!! [18] 남자간호사 2011.02.10 2762
38 제시카 포드 (Jessica Forde) [3] 자두맛사탕 2011.02.06 1531
37 저는 이미 질렀습니다. [5] 2011.02.06 2785
» 오늘 할 일도 내일로 미룬채.. [10] 남자간호사 2011.01.29 2161
35 [카덕카덕] 오늘자 카라 3인 vs DSP 협상 결과 [10] 로이배티 2011.01.27 29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