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남동생의 여자친구가 4월경 서면에 있는 롯데백화점 부산 본점 엠프리오 아르마니 매장에 시계 약 교환을 위해 시계(AR0145)를 맡기러 갔습니다. 이 시계는 2009년에 동생이 여자친구에게 선물 받은 시계입니다. 시계 약이 다 되어 멈춰있는 상태라 빨리 수리를 맡기려고 했지만 케이스는 있는데 보증서가 보이지 않아 남동생이 며칠을 찾더라구요. 결국 보증서를 찾지 못해 그냥 들고 갔다고 합니다. 보증서가 없는데 어떻게 하냐고 하니 마침 제 동생이 2010년 12월에 여자친구에게 주려고 여성용인 AR0146 모델을 구매한 내역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직원이 그 여성용 시계의 보증서를 가지고 와서 여자친구의 이름으로 접수를 하라고 했답니다. 그래서 다시 보증서를 가지고 가서 접수를 하고 수선증을 받아왔죠. 매장에서 바로 하는게 아니라 본사를 거치는 것이기 때문에 시간이 걸린다고 하더라구요.

 그렇게 시계를 맡기고 5월18일에 연락을 받고 시계를 찾으러 갔습니다.
 그런데 여자 시계가 온거에요. 저희 동생은 남자시계 거든요. 딱봐도 작은 시계를 보고 이건 자기가 맡긴게 아니라고 했겠죠. 그런데 아르마니 측에서는 그럴리가 없다, 시계 뒤에 적혀있는 번호를 보고 등록해서 넘겼고 본사에서 3,4번 확인을 거쳐 내려오기 때문에 아르마니 매장의 실수는 절대로 없다고 직원이 돌아가면서 얘기했다고 하더라구요. A/S 접수증에도 잘못된 시계번호가 기재되었단 말이죠. 아마 여자친구의 시계 모델 넘버가 들어간거 같습니다.


 보증서가 없으니 (이 부분은 저희 동생의 불찰이 맞습니다. 죄송합니다.) 확인할 길은 없고 2009년에 산 시계의 영수증을 가지고 오라고 하고 (현금으로 멤버쉽 적립도, 현금영수증도 없이 산거라 확인할 길이 없더라구요) 시계에 들어있던 책자에 도장이 무슨 색이냐며 (직원이 아닌 이상 이걸 2년이 지나고 기억하는 사람이 있나요?) 그 도장 색깔을 못 맞췄다는 이유로 사람을 거짓말쟁이 취급 했다고 하는군요.


 아르마니 측의 잘못은 절대로 없다고 하니 (심지어 수리 접수 맡길 때의 그 확인증-시계이름 잘못적혀있는- 마저 받자마자 찢어버렸다는군요) A/S 센터의 불찰로 생각하여 수리업체인 갤러리어클락에도 문의를 했고, 아르마니 본사 고객상담실의 연락을 받게 되어 또 며칠을 기다려 시계를 다시 올려보내고 자신들이 접수한 시계가 맞는지, 저희가 시계를 잘못 받았다면 또다른 시계를 잘못 받은 고객은 없는지 등의 확인을 거쳐 받은 최종 답변은 아르마니 매장에서도 여자 시계를 접수를 했고, 본사에서 올려받은 시계도 여자 시계가 맞으며 수리센터에서 받은 시계도 여자 시계가 맞다는 겁니다. 아르마니 매장과 본사나 수리센터의 잘못은 없으나 우리가 우기는 (남자 시계를 접수했는데 여자 시계로 돌려받았다는) 내용을 무시할 수도 없으니 여자 시계를 받고, 남자 시계는 좀 더 할인된 가격에 새로 구입을 하라는게 아르마니 본사 측의 제안이었고, 저희는 당연히 거절했습니다.

 선물받은 시계이다보니 그 시계 자체가 소중해서 찾고 싶은거지 저희가 시계 하나 공짜로 받고 덤으로 저렴하게 구입하려고 이렇게 몇주동안 여러 군데 글을 올리고 전화를 하고 하진 않을거잖아요. 백화점 고객상담실 측에서도 우리가 증명할 내용이 없다보니 해결방법을 찾을 수 없어 답답해 하더군요.

 씨씨티비 자체도 그 쪽은 각도가 보이지 않는 방향이라고 하고, 우리가 구매했다는 시기에 구매내역도 찾을 수가 없고, 저희는 보증서가 없는 상황이니 방법이 없나요, 이런 상황에서는 그냥 포기하는 수 밖에 없는건가요?

 저희는 저희가 보증서나 수선증(모델명이 잘못 기재된) 챙기고 확인하지 않은 잘못이 있으나 본사 측을 거치면 다시 원래대로 시계를 돌려받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그러질 못하니 답답한 마음 뿐입니다. 이젠 저희 동생 여자친구가 구매 할 당시 현금으로 적립도 현금영수증도 없이 구매하다보니 직원이 나쁜 맘으로 임의에 고객명을 등록하여 이득을 취한건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듭니다. 그 당시 시계를 구매할 때는 회원가입을 하라던가 고객정보를 등록하라는 말은 안내받지 못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저희가 구매를 했다고 하는 시기에는 고객정보 등록 없이 구매한 내역 자체가 없다고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해야하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54 올디즈 but 굿디즈란 말 있잖아요 [6] 가끔영화 2011.05.31 1565
» [대나무숲] 답답한 마음에 올려봐요. ;ㅁ; [7] Maike 2011.05.30 3333
52 베드신 [10] 가끔영화 2011.05.28 3460
51 기타리스트 정성하는 커봐야 [2] 가끔영화 2011.05.18 1934
50 여자는 반지갑? 장지갑? [21] 고불고불 2011.05.18 3915
49 야구선수의 어린 시절 사진 [3] 산체 2011.04.27 2880
48 축하해주세요!!! [12] at the most 2011.04.18 1969
47 황지환군은 여기서 팝송 미션을 했군요...(위탄 스포일러) [3] Scribe 2011.04.16 1818
46 [듀나인] 모니터 보안 필름 추천 부탁 - 복 받을 실 꺼예요. [4] 면도날 2011.04.11 1856
45 아 젠장, 순대 1인분 값 마저 올랐습니다! [13] chobo 2011.04.06 2496
44 부인 화내자 목졸라 [5] 가끔영화 2011.04.04 2346
43 [정치] 김두관 경남도지사 어떤가요?? [16] 레옴 2011.03.10 2441
42 만세, 세탁기, 세탁기를 샀어요;ㅁ;ㅁ;ㅁ;ㅁ;ㅁ;ㅁ;ㅁ;ㅁ;ㅁ; 드럼세탁기 관련 질문 몇 개. [15] Paul. 2011.02.26 4010
41 [리브로] 길고 긴 기다림의 역사. 끝 [3] 별가루 2011.02.25 1664
40 초크슬램을 시전하는 이탈리아 '가축'소 [6] chobo 2011.02.16 2379
39 해외에서 와우가 안되다니!! [18] 남자간호사 2011.02.10 2759
38 제시카 포드 (Jessica Forde) [3] 자두맛사탕 2011.02.06 1524
37 저는 이미 질렀습니다. [5] 2011.02.06 2782
36 오늘 할 일도 내일로 미룬채.. [10] 남자간호사 2011.01.29 2155
35 [카덕카덕] 오늘자 카라 3인 vs DSP 협상 결과 [10] 로이배티 2011.01.27 29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