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깊이 새겨지고 마는 어떤 문장들

---
[특히 A씨는 서울시청의 다른 직원들에게 피해 사실에 대해 알렸으나 도움을 받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최근 사직후 정신과 상담 등을 받던 중 엄중한 법의 심판과 사회적 보호를 받는 것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선결돼야한다고 판단해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007092904i

---
[고소 사실이 확인된 8일 밤, 박 시장 최측근들은 한자리에 모여 대책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젠더특보 등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는 시장직 사의 필요성 등이 거론됐다고 한다. 하지만, 3선 서울시장 출신의 유력한 대선후보였던 박 시장은 대중들 앞에서 여론과 법적 심판을 받는 대신 스스로 극단적인 상황을 선택했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53064.html

---
매번 '공소권 없음'으로 적당히 덮고 끝내니 이런 일들이 재발하는 거겠죠. 재발 방지를 위해 '죽는다고 끝나지 않는다'라는 교훈을 남겨야 할 필요가 있ㅇ요. 노무현 때 이미 그렇게 했어야 하는거였죠. 박원순의 죽음이 노무현 사후 10여년을 이어온 이 부조리를 끝맺을 것인가.. 물론 기대는 없습니다만.

---
정의롭기로는 대한민국 검찰에서 으뜸이실 임모 검사님은 이 사건이 다수의 피해자를 대상으로 장기간 지속적으로 행해진 권력형 성범죄와 그 과정에서 이뤄진 조직적 비호 및 은폐의 결과라 보시겠죠? 모종의 이익으로 결탁한 이 부정한 집단에는 자살 교사와 방조의 혐의도 없지 않다 하겠고. 제도에 가려진 부조리들에 맞서 투쟁해오신 이력에 걸맞는 정의 구현 행각 기대해보겠습니다.

---
민주당과 서울시는 피해자 회복과 진상 규명을 위해 중립적인 조사위를 설치하고, 연루된 자들이 밝혀진다면 징계와 처벌에 나설 책임이 있다고 봅니다.

자살로 도피함으로써 국가의 사법 절차 그리고 무엇보다 피해자의 회복 절차를 방해한 피고소인이 그쪽 소속이니 인선과 조사에 개입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겠죠. '인권변호사' 자처하는 분들이 많은 정당이라 그 인력을 활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좀 유감입니다만, 그 인권변호사 타이틀에 10원 정도의 가치는 있을지 의심스러운 기분도 드는지라 상관 없을 듯.

누군가 '국가 스케일의 2차 가해'라 비판한 최근의 안희정 화환 사례를 보면 이번에도 적당히 뭉개면서 조문행렬을 전시하고 피고소인의 지난 치적이나 늘어놓지나 않을까 우려됩니다만, 그래도 슬로건은 '사람이 먼저'라니 일말의 기대를 가져볼 법도 하지 않겠습니까? 그 '사람'이란게 흔히들 착각하듯 '모든 사람'을 의미하는지 다시 한번 확인할 기회가 되겠죠.

---
이번 기회에 조직적으로 행해지는 범죄의 축소와 은폐, 피해자에 대한 합의 강요와 종용을 중하게 처벌함으로써 예방적인 피해자 보호 효과를 갖는 법률을 입법하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겠죠. 더불어 언제나처럼, 징벌적 배상이야 말로 누구나 법 없이도 살 수 있는 아름다운 세상의 초석이라 주장해보겠습니다.

[양형에 대해서는 "인사팀장의 지위로 사내 성범죄 피해자에게 허위 진술서를 강요해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다만 이 사건 범행으로 개인적 이익을 취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https://m.yna.co.kr/view/AKR20200709060300004?section=society/index&site=category_society

개인적으론 이런 일들이 n번방이나 w2v 못지않게, 아니 더 끔찍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6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7922
6035 3. 도널드 위니캇의 성격 발달이론 [4] 크림롤 2020.09.03 865
6034 기적이네요! 제가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9월 4일 밤 12시 10분에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14] crumley 2020.09.02 672
6033 2. 도널드 위니캇의 발달 이론 [9] 크림롤 2020.08.24 579
6032 3. 정신분석이 우울증 내담자를 돕는 방식 [12] 크림롤 2020.08.17 876
6031 2. 우울감 극복을 위한 멜라니 클라인 [25] 크림롤 2020.08.10 1697
6030 1. 멜라니 클라인이 본 우울의 원인 [12] 크림롤 2020.08.07 1354
6029 메리 루이스 파커 - Bare magazine, July 2020 [2] tomof 2020.08.01 461
6028 [싹쓰리]. 그 추억이 더 이상 희미해지기 전에 [3] ssoboo 2020.07.26 814
6027 뒤늦게 올리는 엔니오 모리꼬네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9] crumley 2020.07.24 442
6026 몇몇 깨어있는 시민들의 판단 중지 [11] 타락씨 2020.07.15 1055
»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55
6024 제가 출연하고 스탭으로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6월 14일 15시 30분에 ktv 국민방송에서 방영돼요. [6] crumley 2020.06.13 718
6023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797
6022 존 카사베츠의 걸작 <오프닝 나이트>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토요일 마지막 상영) [1] crumley 2020.05.08 399
6021 한국과 일본, 판데믹 시대의 정치/국제 정치 [12] 타락씨 2020.03.07 968
6020 천관율의 시사인 기사, '중국 봉쇄 카드는 애초부터 답이 아니었다' [12] 타락씨 2020.03.05 1354
6019 [영화] 애나벨라 시오라, 애슐리 져드, 살마 하이엑, 로즈 맥고완, 대릴 해나, 하비 와인스타인 [10] tomof 2020.03.03 755
6018 인용, 신천지, 마스크, 오명돈에 대한 쓸모없는 의견 [4] 타락씨 2020.03.02 633
6017 김실밥, 투표 거부와 무임승차 [3] 타락씨 2020.01.17 784
6016 [바낭] 영상편집 어떻게 해야할까요? [9] skelington 2020.01.03 4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