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의 형태로 작성되어 말투가 이런 것이니 양해 부탁드려요. 엔딩에 대한 언급이 있어요.)

‘미친’이라는 수식어를 붙일 수 있는 영화가 존재한다면 바로 데이미언 셔젤의 음악적 천재성이 빛나는 <위플래쉬>와 같은 영화를 두고 하는 말일 게다. <위플래쉬>는 통상적인 의미로 장르를 구분한다면 음악영화라고 부를 수 있다. 그러나 이 작품은 그냥 음악영화가 결코 아니다. 음악영화라는 말 앞에 복합 장르적인 성격을 띤다는 점에서 ‘하드보일드 버디 액션 스릴러’라는 단어를 동원해도 무방하다. 

<위플래쉬>는 가히 최고의 ‘밀당’ 영화라고 할 만하다. 이 영화에서 앤드류(마일즈 텔러)와 플레쳐 교수(J.K.시몬즈)가 밀당을 하는 수준은 신과 신이 교차되면서 계속 이어지는 것은 기본이고 한 신 안에서도 순간 순간 관객의 기대를 무너뜨리며 반복된다. 가령 드디어 제1 드럼 연주자가 되었다고 만족해하고 있는 앤드류가 연주 연습이 끝나고 상쾌한 기분으로 연주실을 나서려는 순간 플레쳐가 앤드류를 불러 세우면 갑자기 라이언이 화면에 등장한다. 즉시 플레쳐는 라이언과 앤드류가 연주 대결을 하게 만들고 관객이 보기에도 분명히 앤드류가 드럼을 잘 쳤음에도 불구하고 궤변을 늘어놓으며 바로 앤드류를 내친다. 영화는 시종일관 이런 식으로 관객을 배반하는 순간들로 가득 차 있는데 흥미롭게도 이 영화의 그러한 전개 방식은 이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재즈 음악과도 닮아있다. 일반적으로 치밀하게 구조화된 음악인 클래식에 비해 재즈는 즉흥성, 우연성, 예측 불가능성을 주요 동력으로 해서 완성되는 음악이기 때문이다. 

이 영화를 도식화해보자면 다음과 같다.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앤드류와 폭력적인 방식으로 앤드류가 한계를 뛰어넘도록 부추기는 플레쳐 간의 상호 교환되는 에너지를 동력으로 해서 전진하다가 두 에너지의 충돌이 절정으로 치달아 드디어 대폭발을 일으키는 순간 영화가 끝난다. 이 영화에는 서사적으로도 이러한 진행 방식을 뒷받침하는 디테일이 있다. 이 영화에서 서사적으로 중요하게 사용되는 곡은 ‘위플래쉬’와 ‘카라반’이다. ‘위플래쉬’는 이 영화의 제목으로도 쓰이고 있고 극 중 앤드류가 플레쳐가 이끄는 교내 스튜디오 밴드에 처음 합류해서 플레쳐로부터 심하게 망신을 당하는 시퀀스에서 연주되는 음악이다. 그리고 ‘카라반’은 영화의 3분의 2 지점쯤 앤드류가 차 사고로 부상을 입어서 제대로 연주를 진행하지 못할 때 등장하는 곡인데 이때 ‘카라반’의 연주가 유예되는 것은 감독의 의도이다. 전율의 엔딩 시퀀스에서 앤드류에 의해 다시 폭발적으로 연주가 되어야 하는 곡이기 때문이다. 

<위플래쉬>는 또한 드럼 연주에 관한 실험적인 시도를 한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영화 전체가 드럼에 관한 한 연구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감독의 드럼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드럼 연주에 대한 영상화에 철저하게 몰두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데이미언 셔젤은 음악 전문학교인 프린스턴 고등학교에서 드럼을 연주한 적이 있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이 영화를 만들었다. 드럼이라는 악기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아무래도 리듬감이라고 할 수 있을텐데 <위플래쉬>는 탁월한 편집을 통해 드럼의 리듬감을 최고조로 구현해낸다. 서사적으로 볼 때도 선형적으로 직진하는 가운데 엎치락뒤치락해가며 두 남자의 대결을 그리는 영화의 내용 또한 드럼의 리듬감을 표현해내는 데 있어서 적절하다. 위에서 언급한대로 <위플래쉬>가 다소 복합 장르적인 성격을 띤다면 이러한 장르들에 필요한 요소들이 드럼 연주의 극단적인 시각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즉, 형식을 가장 잘 구현하기 위한 이야기를 찾았다고나 할까. 결과적으로 데이미언 셔젤의 그러한 전략은 정확하게 먹혀들어 10분 간 이어지는 전율의 피날레와 함께 관객들이 음악적으로 교감할 수 있는 경이적인 순간을 만드는 데 성공하고야 만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85
6055 배우 '양가휘' 영화 도장 깨기 중. [6] 수지니야 2022.06.06 445
6054 박찬욱 감독님의 수상을 축하드리며 박 감독님과의 조그만 인연을 밝혀볼까 합니다. ^^ (송강호 배우님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12] crumley 2022.05.29 931
6053 파친코를 읽으면서 작가의 단점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이렇게 유명해지다니?) [7] dlraud 2022.04.17 1025
6052 장애인 시위가 뭐? 왜? [3] soboo 2022.03.27 800
6051 답 없으신 Lunagazer 님 보셔요 (하청노동자 죽음, 교과서 인종차별자 발언) [30] Tomof 2022.02.20 860
6050 배민원, 쿠팡이츠 수수료+배달비 상향 및 담합, "나 그냥 라이더 할래" [6] Tomof 2022.02.17 740
6049 닷페이스 : 이재명vs2030여성 시청 소감 [3] soboo 2022.01.19 885
6048 [트레이서].이거 재미 있네요 soboo 2022.01.08 447
6047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39
6046 봉준호 감독이 극찬한 걸작인 <행복한 라짜로>가 오늘 밤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8] crumley 2021.07.16 521
6045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6] crumley 2021.06.25 238
6044 돌아가신 외할머니와 어머니를 동시에 떠오르게 한 <미나리>의 윤여정 배우님의 오스카 수상을 기원하며 쓴 사적인 글 [4] crumley 2021.04.25 595
6043 세계영화사에 남는 위대한 촬영감독인 주세페 로투노를 추모하며 [1] crumley 2021.03.08 255
6042 <소울>을 보고 예전에 여기에 올렸던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글을 떠올리면서 받은 특별한 감동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10] crumley 2021.02.17 752
6041 오늘은 싱어게인 마지막 날 - Trying 참가자 모두에게 공정한 게시물 [8] 애니하우 2021.02.08 477
6040 [닉네임 복구 기념 글] 바이든은 한반도에 똥일까요? 된장일까요? [16] soboo 2021.01.28 886
6039 기적이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수상했어요! ^^ [12] crumley 2020.12.19 698
»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440
6037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243
6036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6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