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파친코 책만 봤습니다.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음식>을 읽으면서도 느낀 어색하고 필요없는 부분이 파친코에서도 나오더라고요.


(주요 스포일러는 아니지만 책 내용이 나와요. 저는 드라마는 아직 못 봐서 영상으로는 얼마나 나왔는지 모르겠어요. 그리고 영어로 읽은데다 제가 잘못 기억하는 디테일이 있을지도 몰라요)


등장인물들의 뜬금없는 폭력행사와 선정적인 사건의 등장이요.


1)대상이 메인캐릭터라서 더 불편했던 것 같은데 여주인공인 순자- 아니 선자(제 머릿속에선 언제나 혼자서 순자라고 읽었는데)가 일본인 중학생한테 성추행 당하는 장면이요. 아마 나중엔 한수가 구해줬던 것 같은데 

읽으면서 받아들이기는 또래인 중고생 남자애들이었던 것으로 생각하는데 가슴크기를 품평하면서 젖꼭지를 비틀었다는 묘사에서 좀 그랬습니다. 그냥 만지는 것도 아니고 마치 포르노묘사 같았어요.. 실제로 더 심한  일이야 있었겠죠? 하지만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처럼 묘사된 것으로 기억해요. 


2)한수가 아직 어리고 철없는 매춘부를 사정없이 가격해 얼굴 기형으로 만들어버리는 장면

묘사도 마치 약한 나비가 찌부러지는 것 같았다고 돼 있었는데... 이것도 그냥 주먹으로 가격해 멍이 들고 입이 터졌다 정도에서 그쳤다면 그냥 넘어갔을 것 같은데.. 코가 변형될 정도로 맞아서 일급 콜걸로 일하다가 더 저급한 곳의 매춘부로 일하게 되었다는 식으로 뒷 이야기가 서술돼 있었어요. 저는 이 장면이 제일 튀고 불필요하다고 느끼고 불쾌했는데 제가 평소에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영상들을 안 보는 것이 아닌데 너무나 취향인 작품에서 이렇게 튀는 묘사들이 나오니 싫었던 것 같아요.


3)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3세대 이야기중 등장한 일본 태생의 미인 여자 인물의 이야기

아마도 3세대 솔로몬의 10대를 유혹해 방황하게 만든 여성인물로 기억해요. 아주 매혹적인 외모를 가졌는데 자기자신을 미워하고 (독자로서는) 알 수 없는 불만으로 가득 차 스스로 나락에 빠트리는 여성 캐릭터였어요. 솔로몬(인지 정확하지 않지만)이 학생일때 성적으로 유혹하고 나중에는 솔로몬이 하고 싶어하지 않는 아마도 가학적이고 변태적인 성행위를 반강제로 자기에게 하게 만들어요. 성인이 되(어 독립하)고 나서는 스스로 원해서 매춘에 뛰어들고 약과 술로 얼굴과 몸이 망가져서는 더더 밑바닥에 있는 업소에 가서 일해요. 사실상 느린 자살을 평생 한 셈으로 나와요. 솔로몬이 나중에 찾아가서 구원해주고 싶어도 제발 이대로 죽게 놔두라고 하죠. 

이런 인물도.. 실제로 있긴 하겠죠..? 제가 보기엔 아무런 설명도 없어서 너무 극단적인 캐릭터로 보이지만. 심리상태는 겉핥기식으로만 묘사되고 불행은 자세히 보여줘요.

(이 이야기를 하면서 떠오른 영화가, 대중들도 좋아하고 평론가들도 좋아?했던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이요. 말도 안되는 불행 포르노라 생각되고 어이없는 사건으로 주인공이 나락으로 가고, 어이없이 하란대로 옷 벗는 여성 캐릭터를 보면서 불쾌함을 더 느꼈는데...(아 이건 감독의 의도인가요?) 제가 이런 류에 혐오감을 쉽게 느끼는 타입인가 봅니다. )


평소에 단지 폭력이 나오거나 야한 장면이 나온다고 해서 싫어하지 않는데-진지한 영화에서 여자가 성적도구처럼 나오는 장면은 싫어하지만- 이민진 작가 책을 읽을때만 이런 기분을 느끼는 게 저만인지 너무 궁금합니다. 


다들 필요했던 묘사라고 생각하는지요.




무려 10년쯤 전에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음식 Freefood for millionaire>를 처음 읽고 반했고  몇년 전에 작가 이름으로 검색하다 그 당시엔 원서밖에 없어서 사봤던 기억이 나요. 이것도 단숨에 읽었죠. 그때는 나만의 작가이고 왜 안 유명할까 너무 궁금해했는데 ㅎㅎ (근데 진짜 안 유명했으면 제가 대학 도서관에서 <백만장자->번역서를 읽을 일도 없었을 테지만; 또 아는 사람도 드라마가 되기 전에 파친코를 추천받아서 번역서로 읽었다고 하네요.) 지금 누구나 이야기하는 작품이 돼서 참 신기해요. 드라마화 되기 전에는 한국/미국에서 얼마나 화제작이었는지 궁금하네요.


이민진 작가에 대해서

아마존에서 <백만장자->의 독자리뷰를 찾아보다가 누가 칙릿(chick-lit)과 문학의 경계에 서 있다고 해서 괜시리 일반적으로 그 정도로 받아들이는가보다 하고 스스로도  높게 평가하는데 망설였던 것 같아요. 평론가였나.. 아니 그냥 독자리뷰였던 것 같아요. 그때 쇼퍼홀릭 류의 칙릿이 한창 히트치고 있었을때 같아요.


리뷰중에는 "백인 남자들은 다 착하고 한국 남자들은(이 작품은 재미교포 1,2세대 이야기) 다 ㅂㅅ 쓰레기로 묘사된다"(아니 전혀 그렇지 않음;;;;) "편향적이고 백인우월주의 남성혐오자가 쓴 것 같다"는 등의 비판글이 좀 있었던 걸 생각해보면 단지 주인공이 여성이고 여성작가여서 더 평가절하됐을 수도 있다고 생각되네요. 원래 리뷰란에는 호평과 비평이 공존하는데 괜히 신경쓰는건가?


저는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음식에서도 몇몇 갑자기 과하다고 느껴지는 튀는 장면들이 있었어요.(어떤 섹스 장면들) 다 읽고 나서는 아무리 가부장적인 한국인 아버지여도 그렇게 딸의 얼굴을 때릴 것 같지 않다고 강하게 생각했고요. 


어쨌든 그래도 파친코를 좋아하신 분이라면 <백만장자>도 엄청나게 추천합니다. 좋아하기는 대하드라마가 아닌 이 소설을 더 좋아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6050 배우 '양가휘' 영화 도장 깨기 중. [6] 수지니야 2022.06.06 516
6049 박찬욱 감독님의 수상을 축하드리며 박 감독님과의 조그만 인연을 밝혀볼까 합니다. ^^ (송강호 배우님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12] crumley 2022.05.29 980
» 파친코를 읽으면서 작가의 단점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이렇게 유명해지다니?) [7] dlraud 2022.04.17 1068
6047 장애인 시위가 뭐? 왜? [3] soboo 2022.03.27 811
6046 답 없으신 Lunagazer 님 보셔요 (하청노동자 죽음, 교과서 인종차별자 발언) [30] Tomof 2022.02.20 875
6045 배민원, 쿠팡이츠 수수료+배달비 상향 및 담합, "나 그냥 라이더 할래" [6] Tomof 2022.02.17 794
6044 닷페이스 : 이재명vs2030여성 시청 소감 [3] soboo 2022.01.19 889
6043 [트레이서].이거 재미 있네요 soboo 2022.01.08 452
6042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43
6041 봉준호 감독이 극찬한 걸작인 <행복한 라짜로>가 오늘 밤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8] crumley 2021.07.16 539
6040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6] crumley 2021.06.25 245
6039 돌아가신 외할머니와 어머니를 동시에 떠오르게 한 <미나리>의 윤여정 배우님의 오스카 수상을 기원하며 쓴 사적인 글 [4] crumley 2021.04.25 609
6038 세계영화사에 남는 위대한 촬영감독인 주세페 로투노를 추모하며 [1] crumley 2021.03.08 267
6037 <소울>을 보고 예전에 여기에 올렸던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글을 떠올리면서 받은 특별한 감동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10] crumley 2021.02.17 769
6036 오늘은 싱어게인 마지막 날 - Trying 참가자 모두에게 공정한 게시물 [8] 애니하우 2021.02.08 483
6035 [닉네임 복구 기념 글] 바이든은 한반도에 똥일까요? 된장일까요? [16] soboo 2021.01.28 890
6034 기적이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수상했어요! ^^ [12] crumley 2020.12.19 728
6033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452
6032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250
6031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6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