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상자료원에서 9월 25일 일요일 저녁 7시에 무료로 상영되는 <안개>를 추천하기 위한 글입니다.)

듀나 게시판에 2005년에 썼던 김수용의 <안개>에 대한 글 링크 주소
http://www.djuna.kr/xe/oldmain/9344856

2005년에 썼던 글인데 이 글에는 김수용의 걸작 <안개>를 보고 도취된 감정들만이 가득합니다. 그런데 이 글에도 적혀있지만 저는 이 영화를 굳이 냉철한 이성의 눈으로 비판적으로 읽고 싶지 않네요. 볼 때마다 형언할 수 없는 어떤 감정들에 깊이 사로잡히게 만드는 작품이기 때문이에요. 정훈희의 노래, 이봉조의 음악, 신성일과 윤정희의 연기 모두 잊을 수 없죠. 그리고 무엇보다도 그 안개.. 

현재 한국영상자료원에서 데뷔 50주년을 맞아 한국영화사 최고의 배우 중의 한 명인 윤정희 특별전이 열리고 있어요. 이 행사는 10월 2일까지 계속돼요. 오늘 오후 1시 30분에는 이창동 감독의 <시>를 상영하고 이창동 감독님과 윤정희 배우님이 참여하시는 GV가 있어요. 그리고 9월 25일 일요일 저녁 7시에 <안개>가 디지털 복원판으로 상영돼요. 이 영화를 복원된 화질의 영상으로 다시 볼 수 있다니 너무 행복하네요. 개인적으로 <안개>는 역대 최고의 한국영화 10편에도 뽑는 작품이에요. <안개>는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영화에도 비견할 만한 자랑스러운 한국영화의 걸작입니다. '감수성의 혁명'이라고까지 불렸던 김승옥의 유명한 단편인 '무진기행'을 원작으로 했어요. 아직 이 작품을 못 보신 분이 계시다면 이번 기회에 꼭 보시기를 바래요. 불가사의한 '안개'의 매력에 흠뻑 취해보시기를요. ^^

윤정희 특별전 링크 주소
http://m.koreafilm.or.kr/cinema/cinema03_02.asp?g_seq=147&p_seq=1020

김수용의 <안개> 소개글 
http://m.koreafilm.or.kr/cinema/cinema02_04.asp?g_seq=147&p_seq=1020&seq=6650

P.S: 마침 제가 전에 썼던 글 중에 윤정희 배우님이 연기하셨던 <시>에서의 '미자' 캐릭터에 대해 쓴 내용이 포함된 게 있어서 링크 주소 남겨드려요.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던 임상수의 <하녀>, 이창동의 <시> 그리고 주목할 만한 부문에 진출했던 홍상수의 <하하하>와 관련해서 
       전도연, 윤정희, 문소리에 대해 각각 쓴 글이에요. 
       http://m.elle.co.kr/article/View.asp?MenuCode=en010403&intSno=236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5973 나루세 미키오의 최고작 <흐트러진 구름>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상영) [5] crumley 2017.10.07 1415
5972 추석 전야, 개천절 [1] 칼리토 2017.10.03 704
5971 유시민은 왜 탁현민에 대하여 침묵하는가? [11] soboo 2017.09.08 2886
5970 이런게 사상 처음이었다는게 놀라운 예능 '뜨거운 사이다' [11] soboo 2017.09.01 2654
5969 기특한 내 새끼 [20] ..... 2017.06.14 2782
5968 핵사이다 하나 더 -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벌금 200만원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4] 데메킨 2017.05.19 2008
5967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899
5966 4차 산업혁명의 본질 [5] 데메킨 2017.05.10 1718
5965 '콜드 플레이' 팬인게 자랑 [3] soboo 2017.04.19 1134
5964 박근혜가 감방에 간 날 항구에 들어온 세월호, 그리고 현장을 찾아간 안과 문... [6] 데메킨 2017.04.10 1686
5963 더스틴 랜스 블랙, 구스 반 산트 게이 인권 미니시리즈 [When We Rise] 트레일러 - 가이 피어스, 메리 루이스 파커, 레이첼 그리피스 프레데맄 2017.02.11 674
5962 아버지를 떠나보내며... 안녕, 나의 집 (부제: 어느 이사에 관한 미친 기록) [4] crumley 2017.02.09 1901
5961 (뜬금없는) 자크 타티의 <플레이타임> 예찬! (오늘 서울아트시네마 오후 4시 상영) [1] crumley 2017.02.03 724
5960 대선이 다가오면 듣게 되는 개소리 [4] 데메킨 2017.01.19 1624
5959 겨울을 준비하는 아가씨 [2] 샌드맨 2016.11.27 723
5958 [시사저널기사] 정운호로 시작해 최순실로 정점 찍은 ‘게이트 드라마’ [3] 닥터슬럼프 2016.10.28 2184
5957 참, 생각해보니 오늘이 그날이군요. [7] 샌드맨 2016.10.26 1812
5956 긍정적으로 삽시다 [7] 데메킨 2016.10.25 1871
5955 EBS 고전 극장 <자이언트> [2] 김전일 2016.10.21 884
5954 EBS 고전 극장 <7년 만의 외출> 한 번도 못 본 영화 [2] 김전일 2016.10.14 6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