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긴? 별로 관심이 없으니까죠

 유작가 개인 순위권에 없는 이슈라는 소리


 위 질문은 어제 방송된 '뜨거운 사이다'에서 (스스로 유시민을 정신적 스승으로 여기고 있었다는) 김변의 정색 100% 항의?였어요.  

 그 발언을 편집 안한 제작진에 일단 박수~


 어제 방송은 크게 세꼭지를 다뤘는데

 인공지능, 갑질 그리고 여성혐오 


 여성혐오 꼭지에서는 위근우씨가 (문제적)게스트로 나왔는데, 이름만 얼핏 들어보았던 사람인데 

 일단 MC들이 다들 너무 좋아하더군요.  처음으로 스트레스 하나 안 받고 방송해봤다고 ㅋ


 다만, 위근우 그 자신 스스로 말했듯이 가급적 게스트도 여성 위주로 캐스팅 했으면 해요.

 물론 페미니즘을 남성페미니스트를 통해 전파되는 것의 기능적 유용성을 모르는바 아니지만 

 (아, 저런 남자도 있긴 있구나 쪼금 다행이야...흑~ 하는 위안을 주는 그런거 말이죠..... 하지만 그걸 뜨사에서까지 봐야하나 싶은)

 


 다시 제목으로 돌아가서

 유시민이 탁현민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 자신이 말하지 않는 이상 아무도 정확히 모를 것입니다.

 하지만 탁현민 문제에 대해 발언을 안하는 것에 페미니스트는 불만을 갖고 비판할 수 있다고 봐요.

 

 당연히 유시민은 탁현민을 잘 알것이고 탁현민이 왜 논란이 되는지도 잘 알고 있을겁니다.

 하지만 유시민은 모든 한국에서 발생하는 모든 이슈에 대해 다 발언을 하는 것도 아니고 그럴 수도 없어 선택적 발언을 하는데

 탁현민의 여성혐오건 부분은 유시민 자신이 자신까지 나서서 사회적 발언을 할만한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거겠죠.

 

 김변같은 유시민을 존경하는 페미니스트로서는 바로 유시민이 여성혐오 문제 특히 정치권에 깊숙히 개입이 되어 있는 탁현민에 대하여

 발언을 해주길 바라는건 당연한거 같아요.



 그런데 말이죠

 그 장면을 보면서....제 자신의 페미니스트 지수?를 가름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이 이야기 하고 싶어서 시작한건데


 나는 얼마나 '사람'이 없으면 저런 개양아치를 갖다 쓰나? (전 글이나 기사로만 탁씨를 이렇게 평가하는게 아닙니다)

 싶고 언급할 가치조차 없고 제 에너지가 아까워서 그냥 관련 논란에 한줄의 글조차 쓰지 않았었고

 (정말 미스테리하죠? 이 정권은 문화와 과학 두 분야에서 어찌 그리 철두철미하게 후진 사람들만 찾아다 갖다 쓰려는건지;;)

 단 한번도 유시민과 탁현민을 엮어서 생각해본적이 전혀 없었어요.


 

 깨달았죠, 전 저 김변만큼 유시민을 대단하게 존경하거나 정신적 지표로 생각한건 아니었구나와

 탁현민건에 대해 에너지를 써야겠다 마음 먹을 정도까지 그로 인해 그만큼 더러워질 현정권에 대한 기대나 애정이 없다는거

 그 둘을 연결 시켜 유시민에 섭섭한 마음이 들정도의 페미니즘 감수성은 아니었구나 뭐 그런....


 

 * 뜨거운 사이다는 여하간 회차를 거듭할 수록  제 개인 즐겨찾기 1순위 예능이 되고 있네요.

   다른 예능에 비해 가장 좋은건 뒷끝이 게운치 않은 웃음 포인트가 거의 없이 그냥 쌩 사이다 폭소가 터진다는거

   이건 어디까지나 제 개인 취향 기준이니까 혹시라도 어떤 분들처럼 억지로 참으며 보다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90
5975 에드워드 양의 기념비적인 걸작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초강추! (CGV 등에서 상영중) [6] crumley 2017.12.19 1729
5974 jtbc ‘차이나는 클라스’가 또! [5] soboo 2017.11.30 2514
5973 나루세 미키오의 최고작 <흐트러진 구름>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상영) [5] crumley 2017.10.07 1431
5972 추석 전야, 개천절 [1] 칼리토 2017.10.03 710
» 유시민은 왜 탁현민에 대하여 침묵하는가? [11] soboo 2017.09.08 2888
5970 이런게 사상 처음이었다는게 놀라운 예능 '뜨거운 사이다' [11] soboo 2017.09.01 2657
5969 기특한 내 새끼 [20] ..... 2017.06.14 2787
5968 핵사이다 하나 더 -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벌금 200만원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4] 데메킨 2017.05.19 2011
5967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901
5966 4차 산업혁명의 본질 [5] 데메킨 2017.05.10 1719
5965 '콜드 플레이' 팬인게 자랑 [3] soboo 2017.04.19 1139
5964 박근혜가 감방에 간 날 항구에 들어온 세월호, 그리고 현장을 찾아간 안과 문... [6] 데메킨 2017.04.10 1692
5963 더스틴 랜스 블랙, 구스 반 산트 게이 인권 미니시리즈 [When We Rise] 트레일러 - 가이 피어스, 메리 루이스 파커, 레이첼 그리피스 프레데맄 2017.02.11 678
5962 아버지를 떠나보내며... 안녕, 나의 집 (부제: 어느 이사에 관한 미친 기록) [4] crumley 2017.02.09 1909
5961 (뜬금없는) 자크 타티의 <플레이타임> 예찬! (오늘 서울아트시네마 오후 4시 상영) [1] crumley 2017.02.03 727
5960 대선이 다가오면 듣게 되는 개소리 [4] 데메킨 2017.01.19 1625
5959 겨울을 준비하는 아가씨 [2] 샌드맨 2016.11.27 728
5958 [시사저널기사] 정운호로 시작해 최순실로 정점 찍은 ‘게이트 드라마’ [3] 닥터슬럼프 2016.10.28 2186
5957 참, 생각해보니 오늘이 그날이군요. [7] 샌드맨 2016.10.26 1815
5956 긍정적으로 삽시다 [7] 데메킨 2016.10.25 18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