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보러와요를 보고...

2016.04.12 22:37

라인하르트백작 조회 수:801


1. 다음 날 약속이 있어서 영화를 보러가기 어려울 것 같아, 퇴근하고 영화를 보러갔는데..주토피아가 회차가 얼마 없는 관계로 시간대가 안 맞아서..그 다음으로 궁금하던 영화를[반전이 쎄대서..]보러갔습니다. 많은 기대는 안했어요


2. 아........의외로 좋았습니다. 흔하게 빠질 법한 선택인 정신병원 묘사를 줄이고, 캐릭터의 심리묘사에 더 공을 들여서 배우들의 연기에 집중하게 만들어줘서 좋았어요..줄거리는 생각보다 기발하거나 훌륭한 건 아니지만[탐사보도 PD가 중요한 걸 체크조차 안했다는 건 말도 안되는..]남여주 두 사람+악역 정신병원장의 혼신의 연기가 잘 살려준 것 같아요..이상윤이 연기한 "기회"가 필요한 PD의 시점과 강예원이 연기한 미스테리한 "살인범" 모두 연기에 집중하게 되니까..시간가는 줄 모르고 그들의 시점에 집중해서 보게 되었어요..어우 그리고 가장 가장 멋졌던 건 최진호가 분한 정신병원장..제가본 한국영화 베스트 악역에 들을 정도로 쿨하고..무시무시했어요..


3. 그래서 결론은 완전 멋진 반전 영화는 아니었지만..영화비를 지출해서 볼만한 연기를 보여준 영화라 추천요..


특히 결론적으로는 강예원 맞춤 영화였던 것 같아요..그녀는 자연인으로도 매력적인 외모를 갖고 있지만 살얼음처럼 불안불안한 이미지도 갖고있으며..웬만한 육체연기도 직접 해낼만큼 깡이 있어서 잘 잡은 거 같아요..


이상윤의 PD캐릭터는 그에 비해서는 극의 나레이터 수준이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7
5933 드레스의 아가씨들 (인형사진 주의) [4] 샌드맨 2016.06.13 690
5932 이번달은 나도 힘들단 말이야... 좀 봐줘라...ㅠ_ㅠ [8] 샌드맨 2016.06.12 2348
5931 캉캉드레스의 아가씨(인형사진 주의!) [6] 샌드맨 2016.06.12 920
5930 [바낭] 좋아하는 록키 엔드 크레딧 둘 [1] 로이배티 2016.06.11 529
5929 듀나게시판 성소수자 모임 '듀게비사이드'가 올해 퀴어 퍼레이드에서 부스를 운영합니다. [12] lgbtaiq 2016.06.08 3327
5928 [바낭] 사상 최강의 에일리언 게임 '에일리언: 아이솔레이션' 잡담 [11] 로이배티 2016.06.08 1523
5927 사람은 쉽게 바뀌지 않습니다. [18] 데메킨 2016.05.31 3641
5926 [섬세하신 분은 스포일 수도] 아가씨 봤습니다 [4] 독짓는젊은이 2016.05.28 3725
5925 출격! 2호냥 Mk-II ! [4] 샌드맨 2016.05.28 949
5924 광주 1박 2일 여행 후기 (부제: 듀나인 감사해요) [13] 13인의아해 2016.05.14 1833
5923 한달만에 재개된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30 [8] 샌드맨 2016.05.12 955
5922 좋아하는 배우- 로빈 라이트 [5] 계란과자 2016.04.22 2455
» 날 보러와요를 보고... 라인하르트백작 2016.04.12 801
5920 EBS 고전 극장 <십계> [6] 김전일 2016.03.25 954
5919 오늘 넷에서 가장 유행할거 같은 짤 [3] soboo 2016.03.24 2324
5918 4월은 작가와의 대화, 탁재형PD [6] 칼리토 2016.03.23 1022
5917 오랜만에 이것저것..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13 1492
5916 [gif] 바닷마을 다이어리 자작 움짤 [7] 셔럽 2016.03.12 1725
5915 연휴 끝, 일상으로.. [14] 칼리토 2016.02.10 2106
5914 [최근 상영작 간단후기] 헤이트풀 8, 레버넌트,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 샤이닝 [16] 프레데릭 2016.02.03 22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