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권 써버리기

2014.10.18 00:14

살구 조회 수:1859

회사예산으로 책정된 도서구입비의 취지는 '본인업무와 관련된 책 좀 사서 공부 좀 해라!(이 월급 루팡들아!!!)'입니다.

명목만 가지고 오해들을 해서 직원 생일에 도서상품권을 사서 주기도 하고 (사원복지는 아니지요), '모든 직원이 볼 수 있도록 맨스헬즈(또는 맥심)같은 책 좀 보자' , '무슨... 시사인같은 것 좀 보자'하는 의견도 있었는데  이것 역시 맞지 않는 일이었죠.

도서상품권을 사서 직원머릿수 대로 나눈 적도 있는 데 본인업무와 관련한 책구입을 증빙할 길이 없기에 결국은 회사근처에 있는 특정서점의 상품권이라는 이상스런 결론이 나고 말았습니다.


그 자리에서 상품권깡을 하신 분도 있고 자식의 ebs교재로 시원하게 털어버린 분도 있지만 인터넷으로 주문해서 택배로 받아보는 걸 좋아하는 저로서는 마냥 달갑지는 않았어요. 시중가격으로 사는 것도 아까웠고요.

그런데 그것도 2013년이 마지막이 되어버렸습니다.


얼마전 지갑을 바꾸면서 2달러지폐와 메모 사이에서 상품권을 발견했는데 작년에 얼마나 바빴는지 정말 완전히 잊어버리고 있었어요.

정말 길에서 돈 주은 것처럼 기분이 좋더라고요. 그런데 앗... 유효기간!!!!

전화했더니 다행히 괜찮다고,,오라고 해서 시간을 내어 갔습니다.

그리고 몽땅 사버렸어요.


1.  나를 찾아줘/ 길리언 플린 / 14,800

-- 책도 인연이 있다고 봅니다. 오늘 서점가는 길에 휴대폰에서 데이빗 린치의 신작에 대해 읽었는데 줄거리가 흥미있어서 한번 봐야겠다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이 책이 딱 놓여있더라고요.  책 날개를 보니 스티븐킹도 칭찬했다고 해요. 이 분 안목을 믿고 골랐는데 생각해보니 의견이 일치하지 않은 때도 많았던거 같습니다.



2. 정확한 사랑의 실험/ 신형철/ 13,000

-- 몰락의 에티카의 저자여서 샀고, 그 책을 고른 이유는 두꺼워서..였습니다.

그나저나 이 분 미혼이었어요?



3.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어네스트 헤밍웨이/ 13,800

-- 헤밍웨이의 작품이 또 있었나? 했다가 그의 작품이 완역된 게 아니며 따라서 아직도 무궁무진함에 행복한 진저리가 쳐졌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완역될 작가가 누굴까요? 하루끼? 쳇



그 밖에 업무관련 책 몇권, 특이한 포스트잇, 그리고 뽀로로가 그려진 사운드 책이라는 걸 샀습니다. 돈은 약간 초과했고요.

오늘 교보에서 올재 책도 도착해서 한아름 들고 퇴근했네요.




징비록을 넘기자니 내가 나혼자 만의 섬이 아니라는 게 느껴집니다. 이미 죽어 그 존재 조차 모르는 사람과도 연결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살기 위해 죽고자 했을 고독한 장군도 인쇄된 글자 밖으로 저를 통해서 울림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요.

허투로 살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49
» 상품권 써버리기 [7] 살구 2014.10.18 18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