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동경입니다

2011.03.12 00:23

스웨터 조회 수:5945


1.
자다가 깰 정도의 지진이 와도, 곧 잠들어버리는 저도 
확실히 이번 지진은 무서웠습니다.
클라이언트랑 미팅 중이었는데 흔들리기시작하더군요.
보통 사무실 안의 식물들이 흔들흔들...할 정도의 지진은 늘상있어서
하던 회의를 계속하고 있었는데, 그게 1분을 넘게 지속되면서...
점점 심해지더라고요. 책상이 흔들리고, 바닥과 천장이 움직이는게 보일정도로요.
첫번째 지진이 멈추고, 클라이언트와 마치 약속이라도 한듯,
둘이서 열심히 아이폰으로 정보를 검색했습니다.
그리고 5분후, 어느정도 제정신 찾고 다시 미팅을 지속하는데,
두번째 지진이 오더군요.
그 때 다른 동료분이 오셔서 "빨리 나가는게 좋겠다"하셔서
하던 회의를 중단하고 짐을 챙겨서 계단으로 내려왔습니다.
내려오니까 이미 피난나온 사람으로 길전체가 메워져있더군요.

2.
가끔 친절하게 화장실을 개방하거나 앉을자리를 제공하는
사옥, 커피숍을 제외하고 가게는 전부 일찌감치 셔터를 내렸습니다.

혹시 열차가 재개되지 않을까, 희망을 품고 기다리다가
결국  미팅장소에서 집까지 약 10km를 걸어서 돌아왔습니다.
도로 옆 큰길을 따라서 옆사람들과 어깨 부딪힐 정도로 빡빡한 길을 걸었어요.
그런데, 지금 상황이 영화 우주전쟁이랑 놀라울정도로 비슷하게 느껴지더군요.

큰길을 따라서 무리지어 걷는 사람들. 
(다들 전화도 안되고 스마트폰 배터리도 끊긴고로)
어디는 진도가 몇도라더라, 전철이 어디는 다닌다더라..식의 루머가
걷고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퍼지고 퍼지고..
5분간격으로 앵앵거리게 빠르게 지나가는 구급차. 
공중전화앞에 길게 늘어선 사람들...

3.
문득 오늘 식사도 하지 않았다는걸 느꼈습니다.
집에 와보니 물건들이 꽤 바닥에 구르고 있어요. 
이거 언제 청소하지...하면서 술 한잔 따라봅니다.

지금 글을 쓰는 와중에도 창문이 덜덜떨릴정도의 여진이 오고있습니다.
(건물 안에서가 더 느끼기 쉬운데) 첫번째 지진이후로
한 여섯번은 넘게 온 것 같아요.

오늘밤이 무사히 지나가기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