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한 남매2

2010.08.12 21:34

러브귤 조회 수:3124

# 가끔 둘째(여자)아이는, 뭐랄까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을 가지고 우겨 댑니다.

 

 언젠가는 집에 와 큰아이와 함께 목욕을 하던 와중에 말했습니다.

 

둘째 -엄마. 지금부터 나 일곱살이라고 해주면 안되까?

나 = ....니가 지금 다섯살인데..일곱살이라고 해달라니..무슨 말이니

큰애- 야! 니가 일곱살이면! 그럼 난 여덟살이냐?!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째는 계속해서 본인을 '일곱살'이라고 해달라는 겁니다.

그리고 떼를 쓰기 시작했어요.

- 일곱살 할래! 일곱살 시켜줘! 나 일곱살 할꺼야아~~~~~~~~

 

그래서 차분히 말했죠.

 

- 00 아. 넌 지금 네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알고 말하는거니? 사람이 얘기를 할때에는 생각하고 말해야 하는거야.

 그러니까 생각 좀 하고 얘기해. 되지도 않는 말로 떼쓰면 엄마가 뭐 들어줄꺼 같니

 

오늘이었습니다. 둘째가 매우 귀여운 행동을 하며 유치원에서 배운 춤과 노래로 재롱을 부리는 거였어요

무척 귀여워서 '아이구 예뻐라' 라고 말하면서 얘기했지요.

= 아유 예뻐라. 우리 00 이는 누구 딸이야? ?

 

그랬더니 둘째가 한참을 생각하더니 얘기하더라구요.

 

- 음........................................엄마딸인거 같아.

 

그래서 제가 말했습니다.

 

그런걸 뭐 그렇게 오래 생각해?(약간 서운해져서..이 녀석 아빠 딸이라고 하고 싶었나..)

그랬더니 말하더군요.

 

- 언제는 생각하고 말하라면서 -_-

 

# 큰 아이가 말했습니다. 

 

- 엄마. 세상에 남자들이 왜 싸우는 줄 알아?

= ..모르겠는데

- 특히, 여자 때문이지

= ...뭐?

- 그러니까 한 여자가 있는데 한남자가 그 여자를 좋아해. 그런데 또 다른 남자가 같은 여자를 좋아해.

 ...그래서 다들 싸우는거야 다 큰 남자들이.

 

... 집친구는 제게 '앞으로 아침드라마 시간에는 절대 티브이 켜지마!' 라고 불호령을 내렸.. -_- 

 

# 가족들과 함께 휴가를 다녀오는 길에 뒷좌석에서 신난 아이 둘이 노래를 큰소리로 불러대더군요.

그런데 고역인 것이 똑같은 노래를 때론 슬픈어조로, 혹은 기쁜어조로, 혹은 고래고래 소리지르는 버전으로

불러대는 겁니다.(그래봤자 똑같은 노래들..)

나중에는 머리가 어질어질하고 신경질이 치솟하서 한마디 했습니다.

 

- 야! 늬들 너무하는거 아냐? 시끄럽잖아~ 다른 노래를 부르던가! 아니면 이제 그만 불러~!!!!

 

그랬더니 말하더군요.

 

- 엄마. 그냥 귀를 막아.

= 그래, 그럼 되겠네.

 

아이들은 5세 6세 입니다. 제 아이들을,,전 참 사랑한답니다. 하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