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배송이 없는 삶. 그것은 공포.

 

...가 아니고.

 

아는 사람 한 명이 제주도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 분이 내부추천을 해줘서 면접을 볼 기회가 생겼는데,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가겠다고 했습니다.

(면접을 핑계로 한 제주 관광이죠;;)

 

들어보니 분위기도 좋고 일도 괜찮을 것 같아서

제주도에서 사는 것에 대해 고민을 좀 해봤습니다.

 

그런데 제 생활 기반이 전부 서울권이다보니

제주도에서 산다는 게 막막하게 느껴지더군요.

특히 가족들, 친구들, 지인들을 자주 볼 수 없다는 게..

 

비행기삯도 비싸지 않고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퇴근 후에 친구들과 즐기는 치맥 없는 삶은.. 크흑.

 

인간관계가 회사 동료들로 한정되어버릴 것 같아요.

 

전 원래 혼자 영화도 보고 혼자 밥도 먹고 혼자 서점이나 까페같은 데 가서 놀기도 잘 놀고..

그래서 외로움을 별로 타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혼자 있는 게 편해서 혼자 있는 것과

혼자 있을 수 밖에 없는 건 완전히 다른 것이더라구요.

 

 

서울과 수도권의 비싼 집값에 질려서

제주도 내려가는 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다음 맵으로 제주 해안 일주를 쭉 하는데... 설레긴 하더라고요.

 

바다가 보이는 집에 사는 게 로망이기도 하고.. ㅎㅎ

(물론 제주도 내려간다고 바다 보이는 집에 살 수 있게 되는 건 아니겠지만.. 그저 로망이니까요..;;)

 

 

 

딱히 조언을 구한다기 보다.. 그냥 궁금해서요.

여러분은 어떨 것 같으신지. 제주도에 살면 좋을까요?

 

 

ps. 이럴때 적절한 조언. 개소리 하지말고 최종합격한 다음에 고민해 이자시가.

...하지만 생각은 해볼 수 있는 거잖아요. 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13
18 [잡담글] 미국에 귀국, 제주도의 아름다움, 대한항공 비행기안에서 본 영화들 기타 [4] Q 2014.09.12 1895
17 진짜가 나타났다.. [12] 여름숲 2014.08.20 3880
16 고기 국수에 대해 [2] 내핍생활자_하지만생각은자유 2013.09.20 2318
15 10월에 제주도 질문.. [8] 가라 2013.09.05 1957
14 [장마 바낭] 비와 당신의 이야기 [2] 팔락쉬 2013.07.21 1184
13 수영 팁 마지막 편(push off,턴,잠영등) /수영은 art가 될수 있을까? [5] 무도 2013.05.08 4757
12 제주도 솔로대첩 [5] 화려한해리포터™ 2012.12.25 3554
11 듀나인) 제주행 비행기 표 싸게 구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10] 자본주의의돼지 2012.10.02 3369
10 [듀나in] 내일부터 2박 3일 제주여행... [10] 가을잠 2012.08.28 2678
9 영험한 듀게 덕분에 즐긴 티벳인들과의 짧은 제주 관람기 (비루한 폰카사진 주의) [12] Ano 2012.08.13 3237
8 제주도의 어느 게스트하우스에서 [10] HardCore 2012.05.15 6027
7 [사진] 여러가지 짬뽕믹스 일상 및 여행 사진 모둠 [4] miho 2011.11.25 1283
6 암얘기 나온김에..추석엔 제주도로...올레길 추천해 주세요^^ [6] 여름숲 2011.09.08 2501
5 [고냥+]제주 여행 다녀온 후 고양이 아롱이 모습 +제주 사진 몇장 [4] 헤일리카 2011.07.27 1860
4 저 내일 제주도로 떠나요. 후훗 (소소한 자랑) [7] 깡깡 2011.04.26 2062
» 제주도에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28] 멍멍 2010.08.27 5687
2 [금요일오후에바낭] 제주도 펜션 어디가 좋을까요? [9] 가라 2010.07.30 3410
1 링크) 꼭 찾으셨으면 좋겠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0.06.16 19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