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결국 1시즌 출연자들이 두 번의 시즌을 다 해먹는군요. 이래도 저래도 망해버린 모양새의 2시즌 출연자들에게 애도를. <-


- 그래도 홍진호 vs 김경란처럼 허망하게 끝나진 않아서 다행이었습니다. 되게 재밌진 않았어도 막판까지 긴장감은 유지를 해 줬네요.

1. 인디언 홀덤 : 당연히 임요환이 이길 거라고 생각했고 그냥 그렇게 됐습니다. 딱히 큰 승부처랄 것도 없고 뭐 그랬네요. 그냥 임요환이 운영을 잘 했어요. 막판에 보여줬던 임요환식 카드 세기가 있긴 했는데 그 땐 이미 승패가 거의 결정되었을 때라... 암튼 임요환도 확실히 잘 하는 게 있다! 는 걸 보여줬다는 데 의미가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2. 진실 탐지기 : 이게 원래 게임 중간에 실수로 거짓말을 안 하고 진실을 말해버리거나, 아님 질문한 당사자가 상대의 답변을 오해하거나 해서 꼬임이 생기고 해야 재밌는 게임인데 6200만원이 걸려 있어서 그런지 양쪽 다 실수는 없었네요. ㅋ 독특한 방식으로 게임을 해나가며 막판에 뜬금포를 작렬시킨 임요환이 다시 한 번 강한 인상을 주긴 했지만, 전 그 와중에 정석에 가까운 방법을 생각해내서 그걸 그대로 실행에 옮긴 이상민이 더 대단해 보였습니다. 시간을 충분히 주고 해 보라고 하면 다들 비슷한 생각을 해낼 수 있겠지만 이 게임은 더 지니어스에 첫 등장하는 게임이었고 미리 안내도 안 된 거였잖아요. 그 상황에서 저렇게 하긴 쉽지 않죠.


 + 숫자는 보자마자 아버지 생년이겠군... 싶었는데. 사실 연도를 비번으로 쓰는 건 참 위험하죠. 더군다나 이런 게임에서요. 임요환이 중간에 3과 1을 혼동하지 않았고, 제대로 조합해낸 숫자로 잠시만 머리를 굴릴 여유가 있었다면 임요환의 승리로 끝날 수도 있었다고 봅니다... 만. 어쨌든 뭐 애틋한 사연 덕인지 잘 풀렸네요.

 ...반대로 말하자면 1과 9와 2와 8을 알아내고도 연도 생각을 못 한 임요환 바보. <-


3. 콰트로 : 저번 시즌 결승전의 결-합 게임은 전 망한 게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게스트의 개입이 너무 컸으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이번 콰트로는 게스트의 영향력을 팍 줄이긴 했는데... 어쨌든 이번 결승전의 망한 게임이었다고 봅니다. 아니 이건 뭐 전략이 필요 없잖아요. ㅋㅋ 임요환도 이상민도 참 머리 많이 쓰긴 했는데 결과적으론 그냥 뽑기 운 배틀이었네요. 아주 김빠지는 마지막 경기였어요.


- 처음 입장 토크 때 숲들 선생을 마지막에 홀로 배치하고 자막을 넣어준다든가 하는 식으로 제작진이 여러모로 여론을 많이 의식한 게 보이긴 하는데,  굳이 조유영과 은지원을 짝지어 입장시킨다거나 하는 건 좀. 다음 시즌이 어떻게 될진 모르겠지만 이런 식으론 의식하지 말아줬으면. -_-;; 

 반면에 참가자들이 처음, 끝 인터뷰 때 이러쿵 저러쿵 본인들 맘고생에 대한 얘길 하는 건 그래도 좀 짠하더군요. 흠...


- 이상민은 1, 2시즌을 통틀어 데스 매치는 딱 한 번, 1시즌 준결승 때 했던 게 처음이자 마지막입니다. 대단한 사람. ㅋ

 그리고 임요환은 결국 전패로 시즌을 마무리했으니 이것도 대기록. ㅋㅋㅋ


- 1시즌 때 이준석은 1회 탈락하고 결승전 게스트로 나와서도 룰루랄라 잘 어울리던데. 2시즌 1회 탈락자 남휘종은 많이 어색해하는 눈치더군요. 하긴 뻘쭘한 게 정상이죠.


- 어쨌든 그래서 이상민이 우승했습니다. 데스매치에 약하다는 평가가 있었지만 위에도 적었듯이 해 본 게 한 번 뿐이라 딱히 약하다고 불릴만한 경력은 아니었구요. 더군다나 한 시즌을 전패로 생존한 임요환에 비해서는 우승자의 자격을 확실히 갖추고 있는 사람이었기에 잘 됐다고 생각합니다. 아니, 2시즌 한정으로 따지면 당연히 이 분이 우승하는 게 맞아요. 결과적으로 이 분만큼 잘 해낸 사람이 없었으니까요.

 맨날 돈돈돈거리는 아저씨였지만 막판에 우승하고 눈물 글썽이는 건 본인 말대로 그냥 돈 때문이 아니라 다른 이유와 사연들이 있는 것 같아서 아주 잠시 스치듯 희미하게 찡했습니다(?) 빚 갚는데 보태 쓰시고 앞으로도 열심히 잘 사시길.


- 이번 시즌 제작진이 그대로 3시즌으로 갈지 어떨진 모르겠지만 이번 시즌의 망함-_-을 바탕으로 많이 좀 개선했음 좋겠네요. 너무 연합 위주로 가는 게임들 좀 줄이고, 데스 매치에서 자꾸 당사자들 말고 다른 사람들이 끼어들게 만들지 말고, 막장으로 폭주하는 게 화제도 되고 보기도 재밌어 보이는 건 알겠는데 가이드 라인 좀 확실히 마련해서 게임 통제도 해주구요.

 그리고 다른 무엇보다도 참가자들 뽑기운이 대박나길 빌어봅니다. 1시즌엔 잘 걸렸는데 2시즌은 좀 그랬어요.


- 그리하야 이제 더 지니어스 잡담 글도 끝입니다. ㅋㅋ 후련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91
183 국정감사를 빛낸 민주당의 살아있는 양심 [3] 타락씨 2019.10.07 940
182 유승민, "선거법 부결시키겠다" [10] 타락씨 2019.09.30 907
181 특이한 일드, 고잉 마이 홈 [8] 칼리토 2015.10.16 2290
180 금단 현상_소주 [15] 칼리토 2015.09.29 1669
179 한잔하면서 쓰는 글 [26] 칼리토 2015.08.31 2037
178 [바낭] 요즘 인터넷 세상에서 가장 지겨운 떡밥 [13] 로이배티 2015.05.13 2820
177 [아기사진재중] 육아 잡담 [18] 로이배티 2015.03.20 2154
176 서울, 2014년 겨울 [5] 닥터슬럼프 2014.12.04 1897
175 나를 찾아줘 흥행 비결이 뭘까요?(스포 다수) [5] 쥬디 2014.11.12 1917
174 듀게 SF 모임 10월 참관기 칼리토 2014.10.15 1104
173 아래 '교황 한건'이 파이어 난것에 대한 기독교혐오론자의 소감 [5] soboo 2014.08.10 1917
172 [바낭] 끔찍한 인테리어의 커피숍 / 신기한 커피맛 [8] 익명603 2014.07.29 2669
171 하고 많은 선거구중에 안산은 새누리당 되겠군요. [4] 데메킨 2014.06.03 2785
170 [연속바낭!] god 대단하네요. 와하하하하. [5] 로이배티 2014.05.09 3192
169 [강스포] 세상에나 왕좌의 게임 시즌4에 이 분들이.. / 캐스터미어의 비 [10] Rpgman 2014.04.15 3113
168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4.08 954
» [스포일러] 더 지니어스: 룰 브레이커 결승전 잡담 [11] 로이배티 2014.02.23 2604
166 제가 이번 올림픽에서 주목한 장면들 [8] JKewell 2014.02.20 1974
165 윤진숙 장관 관련 질문 하나(매우 짧은 글). [2] chobo 2014.02.05 1997
164 의외로 이문동주민 -한국외대 근처- 분들이 많으신것 같아 질문합니다. 레알라면 괜찮은가요? [3] chobo 2014.02.04 24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