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일주일도 훌쩍 넘었는데, 아직도 멘붕탈출은 요원하네요.

그 날 저녁 어머니와 가벼운 칵테일 파티하기로 하고 준비한 것들은 파국으로.... 

그 이후부터 듀게에 들어올 수 있기까지 며칠이 걸렸는지 모릅니다.

저희 어머니 또한 충격이 크셨는지, ㅂㄱㅎ이야기는 전혀 안하시네요.

알고보니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더 문재인씨 열혈 지지자이셨는지.. 뭐, 서울경선때도 구경가시고, 그 추운데 광화문도 갔다오시긴 했네요. 그 충격이 크신가봅니다. 

나름 젊은시절에 민주화운동..까지는 아니고 집회때마다 따라다니며 쫓기다 넘어지셔서 무릎까진 일이 한두번이 아니라는 무용담을 가끔씩 즐겨 말씀해주시고는 했는데 말이지요.

다시 그 젊은 시절과 마주하게 되셨다니... 더불어 저는 어머니의 무용담을 들으며 어찌 그런 시절을 살 수가 있느냐 했는데, 제가 그런 시절을 살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여튼, 저야 원래 티비는 거의 안켜고 살고 있어서 방송삼사 뉴스가 어찌 돌아가는지 알지 못합니다.

단지, 그날 이후로 크롬 시작페이지는 구글로 고정되어 버렸습니다.

깔끔하고 보기 좋군요. 진작 바꿀껄 그랬습니다. 항상 포탈뉴스때문에 원치않는 테러를 당했었는데 말이지요.

더불어, 요즘은 단것, 단것, 단것의 나날입니다. 안먹던 커피믹스까지 한번에 두봉지씩 털어서 타먹으니말입니다.

덕분에 늘어나는 것은 허리살뿐이네요. 뭐, 잘됐습니다. 추운겨울 나기 위해서는 두툼한 지방층만한 것이 없으니 말입니다.


오년, 어찌 살아지긴 하겠지요.

다만 한걸음 나아갈 수 있던 기회가 영영 사라지는 것이 아닌지 두려울 뿐입니다.

지역갈등에 더한 세대갈등까지 끌어안고, 다시금 한발자국 앞으로 나가기가 얼마나 어려울까요.


그러나, 아직 저는 어찌 해아할지 모르겠네요.

그냥 옆구리에 냥이님을 끌어안고 치유받을 수 밖에요.





올 초 사진인데 이때만해도 애기애기했네요. 얼굴도 브이라인이고, 뱃살도 없고. 지금은 아저씨의 모습인데...






.....흠.. 이제 이런 글 써도 쇠고랑 차는 시대가 온 것은....... 아니..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386 박재범 무료 음원 뮤비 "에피타이저" 공개 [9] 유디트 2013.02.15 2318
385 샤이니 19일 정규3집 공개, 타이틀곡은 드림걸 (+키 티저) [18] fysas 2013.02.07 2502
384 [동영상] 슈퍼볼 기아차 광고 귀여워요 [4] 닥호 2013.02.05 1599
383 (바낭) 아무르 봤어요(스포 있음) [9] 푸른나무 2013.02.04 1856
382 천덕꾸러기가 된 기분이군요. [11] 작은가방 2013.02.03 4276
381 베를린 보고왔어요 액션 쎄고 좋네요 (스포없음) [2] no way 2013.01.28 2386
380 오오 EA에서 게임 균일가 만원에 파네요 [4] 폴라포 2013.01.24 2059
379 오늘 새벽 축구 경기에서 큰 사건이 터졌군요. [42]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4 5539
378 생일날 누군가의 부고를 듣다. [1] 닥호 2013.01.22 1350
377 [바낭] 클라우드 아틀라스의 이상한 점 [5] 데메킨 2013.01.13 1903
376 [바낭] 바이오 하자드6, 파이널 판타지13-2, 언챠티드3, 맥스페인3 등 게임 추천 및 잡담 [7] 로이배티 2013.01.07 2775
375 돌아온 빵상 아줌마 [3] chobo 2013.01.02 2140
374 이제 교회 신도도 오디션을 보고 뽑는군요 [10] 레드필 2012.12.31 3493
373 문화재 복원 : 경희궁의 경우 [1] Aem 2012.12.30 2434
» 멘붕탈출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그래도 어찌 살아지겠지요. [8] 오늘도안녕 2012.12.28 2650
371 자기검열 안하고 살고 싶습니다. [2] 닥호 2012.12.25 1467
370 솔로대첩 가는 이 [8] 닥호 2012.12.24 4567
369 기다릴게요, 염치없이 기적을 바라 너무 죄송하지만, 다시 기다릴게요 [2] Koudelka 2012.12.20 1167
368 여러분,지금 뭐하세요? [20] ML 2012.12.19 2763
367 제발 이기게 해주세요... [4] hermit 2012.12.19 11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