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회쯤부터 시작된 꼴데의 삽질 연속, 결국 역전을 허용, 7회에 두산 마운드에 홍삼삼 올라오고 전준우 삼진 먹자 TV 꺼버림.

디아블로3 시작. 잘때까지 경기결과 확인 안함.

아침 출근때 전철역에서 나눠주는 무료신문을 보면서도 경기결과 일부러 안볼려고 눈을 돌리려다가 박준서 사진이 워낙 크게 나와서 결국 봤는데 8:5?

 

결과적으로 이기긴 했지만 내용면에선 참 갑갑했습니다. 특히 조캡틴은 왜 그러세요? 아우.

황재균은 역시 뭔가 한건 터트릴 것만 같은 그런 선수 입니다. 저에겐.

 

1차전을 승리로 가져갔지만 어제와 같은 수비력으론 희망이 보이지 않네요.

 

특히 우리 민호 마님은 왜 그렇게 부상을 달고 다니는지. 포수자리가 원래 그렇긴 하지만. 저번에 김강민이랑 부딪혀서 부상 어제도 눈쪽에 부상.

두산도 오재일 선수 부상이 생각보다 크다던데.

 

오늘은 아예 보지 않을까 생각 중입니다만, 과연 그럴 수 있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346 일분짜리 영상물도 영화일까요 [2] military look 2012.11.01 961
345 할로윈 호박들 Jack 'o Lanterns [4] Q 2012.11.01 3230
344 할로윈 때면 생각나는 위기의 주부들 에피소드 [2] 봄눈 2012.10.31 1584
343 [바낭낭낭낭~]심야식당을 보니깐 말이죠 [22] 씁쓸익명 2012.10.19 3962
342 (디아블로3가 생활인데 멘탈 붕괴) 결국 아이템 복사가 이뤄지고 있군요. 하아, 한숨만. 1.0.5 패치는 목요일. 일정 나왔습니다. [12] chobo 2012.10.16 2420
341 남녀, 성역할과 사랑에 관하여 [16] 피로 2012.10.13 3758
340 [유머] 게으름의 증상 5가지 [6] 안수상한사람 2012.10.11 2741
339 에또, 저만큼 귀차니즘에 빠져 사는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샴푸 & 린스 합쳐진거 아니면 싫어요! [20] chobo 2012.10.10 2707
» 어제 준플레이오프 관람기. 난 야구 보면 안돼. 그래야 꼴데지. [5] chobo 2012.10.09 1166
337 [강아지] 놀아요. [12] 닥호 2012.10.05 2036
336 [듀나 대나무숲] 출근하셨습니까? 아, 출근이 정말 싫은 아침, 책상에 왠 PC가 있는데! [30] chobo 2012.10.02 4059
335 [자아비판] 참을수 없는 존재의 쪽팔림에 관하여....ㅠㅠ [15] 오늘은 익명 2012.09.27 3170
334 [글수정] 안철수 원장의 다운계약서건은 합법이 맞습니다. 판례확인했네요. [14] 오늘은 익명 2012.09.27 3716
333 (D-84 디아블로3는 생활) 괴물강화 10레벨, 별거 아니네요. 아즈모단 잡았지요. 악마사냥꾼 공략. [2] chobo 2012.09.26 2233
332 (디아블로3는 생활) 1.0.5 테스트 서버에 접속했습니다. 아, 저의 멘탈은 붕괴되었습니다. 블리자드의 법사사랑은 멈추나? [3] chobo 2012.09.22 1610
331 [근황] 근황 올린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올리나 싶은 근황? [14] 異人 2012.09.20 2636
330 내돈 내고 먹는 회사 회식이었다니... [8] 애니하우 2012.09.17 3678
329 (바낭) 해외여행과 관련된 허세 가득한 생각 있으신가요? [25] 소전마리자 2012.09.16 4015
328 이틀 연속으로 쓰는 김기태 감독 이야기. [15] chobo 2012.09.14 2473
327 골든타임에서 좋았던 대사. [3] peony 2012.09.06 27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