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같은 연휴 활기찬 계획을 갖으신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시끄러운데 집 밖에 나가기 싫고 조용한 휴식의 시간을 갖으시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올레마켓에 연재중인 하마님의 [붉은여우]입니다.


http://webtoon.olleh.com/main/times_detail.kt?timesseq=89&webtoonseq=20


베스트도전에 연재되다 올레마켓에 연재를 시작한지는 꽤 됐는데요.

올레마켓 웹툰이 메이저가 아니다보니 그렇게 알려진 것 같지 않아 안타깝습니다. 네이버나 다음에 연재되었으면 상위권에 자리잡지 않았을까 생각도 듭니다.



%ED%95%98%EB%A7%88-%EC%9E%91%EA%B0%80-%E


일단 그림이 엄청 예쁩니다. 저같은 순정만화 세대는 이런 탐미적인 작품이 반갑습니다.

웹툰은 다양하고 재밌는 작품이 많지만 예전 만화같은 정교하고 미학적인 부분은 많이 약해졌다는 생각인데요.

몽환적인 색감과 아름답고 신비로운 캐릭터들. 잔혹하고 퇴폐적인 분위기. 좋습니다. 너무 좋아요.


그리고 이런 탐미적인 작품은 스토리가 무난하거나 전형적이라는 오해가 있는데 [붉은여우]는 두 마리의 토끼를 다 잡습니다.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이중적인 면들과 탐욕스러움을 갖는데요,  결코 주인공이나 약자라고 이들은 마냥 선한 사람들만은 아닙니다. 악역인 붉은 여우도 가끔은 애처로울 때가 있어요. 

이야기는 세대를 거듭해 새로운 캐릭터들도 추가되고 스케일도 엄청 큽니다.

정말 모처럼 나온 웹툰계의 걸작으로 아낌없이 추천합니다.



홍보가 많이 되지 않았는데 올레마켓 웹툰에 좋은 작품들이 정말 많아요.

저는 [붉은여우]외에도 [냄새를 보는 소녀]와 [팬피터] 즐겨보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60
236 추석 전야, 개천절 [1] 칼리토 2017.10.03 691
235 펑!!!글(내용없음) [9] 구름에달가듯이 2016.05.17 989
234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418
233 그러고보니 언제부터 '쥬라기'가 된 거죠? [7] 푸른새벽 2015.06.12 2398
232 랜섬웨어 관련 루머들. 디시인사이드와 일간베스트 서버도 감염되었다? chobo 2015.04.23 1015
231 [바낭] 요즘 신인 걸그룹들 잡담 [8] 로이배티 2015.03.08 2032
230 주말 저녁에 즐기는 사도마조히즘 [9] l'atalante 2015.02.09 2076
229 베이스(bass)같은 삶 [9] Charliebrown 2015.01.04 1799
228 작가와의 대화 칼리토 2014.09.15 964
227 성남에 프로야구단이 가능한가요 지금. [4] 달빛처럼 2014.09.03 1832
22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팔카오 극적 영입(임대) 성공! [4] chobo 2014.09.02 813
225 류현진 시즌 14승! [6] chobo 2014.09.01 1990
224 [듀9] 사진을 찾습니다 [7] 흐흐흐 2014.08.06 1496
223 베트남의 증오비를 도는 여름 휴가 [2] 칼리토 2014.08.05 1409
222 [야호] 출근하래요 [49] 異人 2014.07.14 2802
221 듀9) 커피머신을 사려고 합니다. [1] snowpea 2014.06.19 1060
220 [제의] 6월 4일 개표방송 보면서 한잔 하는 번개 어떤가요? [12] 異人 2014.06.02 1924
219 드라마 정도전, 50회가 끝이라는데 벌써 36회라는건. [6] chobo 2014.05.12 2698
» 연휴에 보실 웹툰 하나 추천합니다-붉은여우 [3] 쥬디 2014.05.04 3840
217 정말 못참겠네요 진보단체나 언론에 기부하려고 해요. [18] 그분 2014.04.29 30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