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거겠지만 정말 아가들은 미칠 듯한 스피드로 자라나네요.


24744D41538FDD1D2B94FB


이러고


246A8C41538FDD1A0F343B


이랬던 게 엊그제 같은데. 딱 5개월만에



2375F333538FD8E536A507


이렇게 되었습니다. ㅋㅋㅋ



25341040538FDD0A29C000


그림책 보여주면 환장하구요.


261ADA40538FDD0E2F307C


이젠 손, 발도 제법 다루게 되어서 아가용 놀이 기구를 갖다 주면 엄청난 집중력과 집착을 보이며 잘 놀아요.

그 집중력이 10분도 안 가서 문제이긴 합니다만. 뭐 이제 '갓난'을 갓 뗀 아가니까요. ㅋ


드디어 아랫니 두 개가 송송 나기 시작해서 물기와 빨기를 지나 깨물기 스킬을 습득 중인데


217A6640538FDD1108F452


특히 어른 인간들의 음식에 호기심이 많아 이런 짓도 하고 그럽니다.

밥 먹는 거 구경을 참 좋아해요. 얼른 이유식 먹어야할 듯. ㅋ


2455A740538FDD040B2FD7

(어머니? 지금 뭘 드시는 겁니까.)


아직은 엄마 모유를 먹이는데 가끔 양이 부족할 땐 분유도 타 먹이구요.

애가 먹다 남긴 거 살짝 맛을 본 적이 있는데...

아... 이걸 어떻게 먹어. -_-;;;


2404E641538FDD140C8EB6


하지만 아직까진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부모 손가락, 손목입니다.

저렇게 뒤에서 안고 있으면 바로 척하니 지 손을 가져가서 자기 입과 합체. ㅋㅋㅋ

옛날에 빨고 핥기만할 땐 그러려니하고 두었는데 요즘엔 날카로운 이빨로 집요하게 갉아대서... 

물고 깨물고 놀라고 이런저런 아가 용품을 사줘도 다 필요 없고 사람 손에 집착하네요. 아까운 기린, 바나나, 오징어, 공갈 젖꼭지... -_-



21090E36538FD8F609AF84


21415940538FDD070DEFA7


암튼 참 호기심도 많고



21177140538FDCFE11F537


울고



24406740538FDD0119E3A1


불며 진상도 잘 부리는 


240B1C41538FDD1727D649


잠 잘 때가 가장 예쁜 평범한 아가로 자알 자라고 있습니다. 하하.



210A5D4C538FDDA40DB8E9


기왕 태어난 거


231C744C538FDDA41B18E1


훈남으로 잘 자라다오.

나야 상관 없지만 니 엄마는 아이돌도 잘 생긴 애들만 엄선해서 좋아하는 비주얼 덕후란다. 사랑받아야지(...)

(근데 왜 아빠랑 결혼하셨나요)



21147F3A538FD91C35EE2B


근데 타고난 성품이 소심한 건지 낯선 사람들이 많으면 바짝 쫄더라구요. 이렇게.

어제 집에 손님들이 우루루 몰려와서 놀다 가셨는데. 내내 조용히 있다가 찡찡거리기만 반복하더니 손님들 다 나가자마자 방끗방끗 캬캬캬캬 웃으며 새벽 한 시까지 놀았습니다.

덕택에 빡세고 피곤하긴 했지만 역시 덕택에 오늘 지금까지 자고 있어서 전 아주 한가하네요. 넘쳐나는 시간을 주체하지 못 해 이런 글도 올리고. ㅋㅋㅋ

오늘 밤에 몇 시에 자려고 저러는지 걱정되긴 하지만 그건 미래의 일이고 일단 한가하니 좋습니다. -_-b


2542593A538FD91721C2D4


...그런데 그 와중에 아가 자는 방에서 심상치 않은 소리가 들려오네요. ㅠㅜ

그래서 어제 손님께서 찍어 주신 사진사 실력 차이 & 좋은 렌즈 & 멋진 후보정의 결과물을 마지막으로 마무리합니다.


결론은.

카메라 사고 싶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28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396
27 영화 '국제시장' 관람한 문재인 의원 [10] 왜냐하면 2014.12.31 3369
26 다음달 10일(9/10) 쉽니다! [2] chobo 2014.08.25 869
» [바낭] 5일 연휴의 둘쨋날 기념(?) 아가 사진입니다 [19] 로이배티 2014.06.05 1807
24 (구체관절인형 바낭) 장발 vs 단발, 스타킹 vs 논스타킹 [2] Kovacs 2013.08.25 1987
23 태국 끄라비 4박 6일 잡담. 가라 2013.05.22 2515
22 [바낭] 오늘 집중력 다 쓴듯 [2] 가라 2013.05.14 908
21 [듀나인] 직장인에게 찾아온 2-3주의 휴가. 당신이라면 어딜가시겠습니까 [3] 익명여행 2013.04.24 1807
20 [듀나인] 5~6월에 4박5일 정도로 놀러가기 좋은 곳 추천 좀.... [6] 가라 2013.02.13 1805
19 이렇게 휴가를 보내도 될까요? [21] chobo 2012.08.31 3399
18 간증(?)-나는 어떻게 지각하는 습관을 고쳤나 & 심플라이프의 정점 [12] Koudelka 2012.05.28 4566
17 [듀나인] 햇볕알러지.... 꼭 병원에 가야할까요? [5] 가라 2012.05.14 2502
16 휴가를 가더라도 맡은 건 즉각 처리하라고 권하는 광고 [16] Virchow 2012.04.09 2208
15 크리스마스라 그런가 어딜가나 미어터지더군요 [9] 나나당당 2011.12.24 2881
14 제이레빗을 아시나요? [5] 에이왁스 2011.08.03 1540
13 근황,휴가계획,그리고 신고를 즐기는 커플들을 보는 마음 [8] 러브귤 2011.07.06 2013
12 하루를 빈둥댔어요. <코파카바나> 는 즐겁습니다. [2] 불가사랑 2011.06.19 1458
11 양심적 병역거부와 비양심적 병역기피를 가려내는 방법 [19] hubris 2011.06.03 3010
10 [가벼운스포일러] 화이트 크리스마스, 환상의 그대 [5] 로이배티 2011.02.07 1781
9 李대통령 "세계 정상중 나만 일해... 참 불공정한 사회" [14] Wolverine 2010.12.30 33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