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오늘 집중력 다 쓴듯

2013.05.14 18:27

가라 조회 수:908

1.

점심먹고 몽롱하다가..

2시반경부터 막 집중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주에 해야 하는 일들을 무지막지한 스피드로 해나가기 시작했습니다.


5시.. 화장실이 가고 싶습니다.

그런데, 화장실 다녀오면 집중력이 끊길 것 같습니다.

요것만 다 하고 가자... 아니 이것만 다 하고 가자..

결국 6시에 화장실을 다녀왔는데..

역시나 집중력 뚝 끊겼네요.


화장실 가기전에 '이제 뭘 해야지!' 했는데 기억조차 안나요..

이건 집중력이 아니라 치매인가..



2.

휴가갑니다.

두통때문에 병원에 갔더니 긴장성 두통이라고 하고..

회사 분위기는 안 좋으니 회사에서 즐거운 일도 없고..

윗사람들은 인상만 쓰고 다니고..


이 와중에 남들 안갈때 휴가 간다고 했다가 욕을 많이 먹었지만..

그냥 가기로 했습니다.

다녀오지 않으면 두통이 점점 심해질것 같아요.


얼마전엔 뜬금없이 모사가 우리 회사를 인수할걸 검토한다는 소문이 도는 바람에  웅성웅성했는데..

이놈의 회사는 몇년을 주기로 인수설이 나오네요.


확 그냥 넘어가버리던지.. 아님 '절대 안판다' 라고 하던지..

몇년에 한번씩 모락모락.. 다니는 사람 불안하게..



3.

휴가 간다고 했더니 아버지가 용돈을 주셨어요.

여행경비에 보태쓰라고 저한테 봉투 하나 주시고.. 여보님에게 가서 용돈쓰라고 또 하나 주시고..

덕분에 항공료다 호텔비다 해서 이달 빵꾸 나던게 메꿔지네요.


옛날에 돈 잘 버실땐 돈도 호기롭게 잘 쓰셨는데..

그리고 그 호기로 망하고...(...)


지금은 그냥 건강히 사셨으면 하는 바램뿐입니다.

어머니가 또 다음달에 유럽 여행 가시는데, 같이 갈 체력이 안되셔서 어머니는 친구분들이랑 가시고 혼자 계신대요.

어머니는 정말 광고처럼 곰국을 끓여놓고 가시려나..


그나저나 어머니 유럽여행 일정보니 완전 장난 아니더군요. 아무리 패키지라지만 이렇게 빡빡한 강행군이라니..

아버지가 아니라 저라도 체력 딸려서 못 따라다닐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28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396
27 영화 '국제시장' 관람한 문재인 의원 [10] 왜냐하면 2014.12.31 3369
26 다음달 10일(9/10) 쉽니다! [2] chobo 2014.08.25 869
25 [바낭] 5일 연휴의 둘쨋날 기념(?) 아가 사진입니다 [19] 로이배티 2014.06.05 1807
24 (구체관절인형 바낭) 장발 vs 단발, 스타킹 vs 논스타킹 [2] Kovacs 2013.08.25 1987
23 태국 끄라비 4박 6일 잡담. 가라 2013.05.22 2515
» [바낭] 오늘 집중력 다 쓴듯 [2] 가라 2013.05.14 908
21 [듀나인] 직장인에게 찾아온 2-3주의 휴가. 당신이라면 어딜가시겠습니까 [3] 익명여행 2013.04.24 1807
20 [듀나인] 5~6월에 4박5일 정도로 놀러가기 좋은 곳 추천 좀.... [6] 가라 2013.02.13 1805
19 이렇게 휴가를 보내도 될까요? [21] chobo 2012.08.31 3399
18 간증(?)-나는 어떻게 지각하는 습관을 고쳤나 & 심플라이프의 정점 [12] Koudelka 2012.05.28 4566
17 [듀나인] 햇볕알러지.... 꼭 병원에 가야할까요? [5] 가라 2012.05.14 2502
16 휴가를 가더라도 맡은 건 즉각 처리하라고 권하는 광고 [16] Virchow 2012.04.09 2208
15 크리스마스라 그런가 어딜가나 미어터지더군요 [9] 나나당당 2011.12.24 2881
14 제이레빗을 아시나요? [5] 에이왁스 2011.08.03 1540
13 근황,휴가계획,그리고 신고를 즐기는 커플들을 보는 마음 [8] 러브귤 2011.07.06 2013
12 하루를 빈둥댔어요. <코파카바나> 는 즐겁습니다. [2] 불가사랑 2011.06.19 1458
11 양심적 병역거부와 비양심적 병역기피를 가려내는 방법 [19] hubris 2011.06.03 3010
10 [가벼운스포일러] 화이트 크리스마스, 환상의 그대 [5] 로이배티 2011.02.07 1781
9 李대통령 "세계 정상중 나만 일해... 참 불공정한 사회" [14] Wolverine 2010.12.30 33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