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Broke Girls - 당신의 길티 플레져는?

2013.11.23 19:38

쌓기 조회 수:871

요새 즐겨보는 미드가 생겼습니다. 

제목은 2 Broke Girls. 중화권에서는 無銭二女쯤 되려나요? 

가난하게 태어나 지금도 가난하지만, 호탕한 성격에 정의감도 있고 컵케잌도 잘 만드는 맥스, 

부자집 딸이었다가 갑자기 가난하게 된 금발미녀 캐롤라인이 두 주인공이에요. 

성장배경이 전혀 다른 두 20대 여성이 함께 컵케잌 사업으로 성공해 보겠다는 꿈을 이루려고

투잡, 쓰리잡을 뛰면서 돈을 모으는 과정이 주된 내용입니다. 


주인공들은 가치관과 성장배경의 차이로 사사건건 부딪히는 중에도 점점 친구로서 인간으로서

서로를 믿고 의지하게 되는데 그런 눈물겹게 뭉클한 장면은 한 회 한 두번 나오려나요. 

처음부터 끝까지 미국식 야한 농담으로 꽈악꽈악 채워져 있네요. 

제대로된 직장이라면 성희롱으로 벌써 잡혀갔어야할 주방장 아저씨나 무례한 손님들을 상대로

욕쟁이 할머니가 하는 욕처럼 속시원한 야한 농담을 뻥 뻥 터뜨려 주는 장면도 있지만,

사실 둘만있을 때 하는 대사도 평범한게 거의 없습니다. 

거기다가 상사로 나오는 동양 남자가 한국인이라는 설정인데, 외모도 성격도 왜이리 찌질하게 설정되었는지

미국내 동양인/한국인 남성 이미지가 심히 걱정스러울 정도. 


이래저래 이 드라마는 오프라인에서는 다른 사람들에게 말 못하는

저의 길티 플레져가 되어버렸습니다. 

일주인간 벌써 시즌1을 거의 다 봐가는데 도저히 끊지 못하겠네요.  


덱스터를 볼 때도, 잔인한 것들에 서서히 무감감해지는 제 모습이 걱정스럽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는데

이번에도 야한 농담에 서서히 적응되어가는 제 자신을 흥미롭게 관찰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상은 저의 길티 플레져에 대한 고백이었구요, 

듀게님들의 커밍아웃도 소심하게 기대해봅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