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송미술관 잘 다녀왔어요. 감사!!!

2010.10.25 17:52

jake 조회 수:1466

정말 감사합니다 여러분들~

여러분들의 알찬 조언으로 일욜 잘 다녀왔어요.

차를 가지고 갔는데 심하게 정체가 일어나지도 않고 고생 안하고 다녀왔어요.

미술관은 사람들로 북적북적, 등산복 입으신 중년들이 많으시더군요.

어떤분은 장승업의 그림앞에서 불타오르며 애끓는 예술혼이 느껴지신다고 열변을 토하시던데, 미천한 제 눈엔 어라 장승업 생각보다 그냥 그러네 였습니다.

의외로 김홍도 그림은 참 좋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곱고도 따뜻해 보이는 그림이었어요.

신랑님은 윤두서가 그림을 잘 그리는구나하셨지만, 그의 행적을 생각할때 음~

 

아쉽게도 구부다스시 영업을 안 합디다T T

기사식당서 연탄불 돼지고기 먹고 카페일상에서 드립커피 마시고(와 아직도 향이 기억나네요) 나폴레옹 빵집에서 수만원어치의 빵과 아이스크림을 샀습니다.

여러분들의 조언 덕분에 훌륭한 여행이었습니다.

 

다녀와서 일기쓰는 우리아들은 미술관 이야기는 지루했다 딱 한줄,

나폴레옹 빵집 이야기만 한바닥 쓰더군요.

그리고 상호는 나폴레옹 25대 후손이 이 집빵을 먹어보고 나폴레옹이라는 이름을 쓰도록 허락해주었다는 아빠의 구라로 일기를 마감.

설마 믿는건 아니겠지?

예전에 연필심 아무데나 버리면 안되고 모아두었다가 심어야 연필나무가 난다는 제 구라에 산수국 화분을 고사시킨 놈이긴 하지만...

 

우리딸은 다녀와서 김홍도의 연꽃과 나비를 한시간째 그리더군요.

훗...

난 널 미대에 보내줄 능력이 아니 아니 취향이 아니다.

뭐, 발레리나!   내 능력 아니아니 취향은 더더욱 아니구나....

웃자고 한 말에 혼자 상처받는 아낙올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1
11312 목에서 소리가 나요 [9] One in a million 2010.11.01 2702
11311 지워져서 아쉬워요 [15] 후시딘 2010.11.01 3417
11310 아악~~~ 과제를 못냈어요.. [9] Serena 2010.11.01 1657
11309 ⑲ Cazwell - Ice Cream Truck [2] Jekyll 2010.11.01 1165
11308 종신옹!!! 섹드립 최고네요~ [10] 자본주의의돼지 2010.11.01 5492
11307 "죄송해요. 게이가 아니어서." [6] 프레데릭 2010.10.31 4731
11306 감회가 새롭다.. 라는 말을 듣고 떠오르는 것.. [3] disorder 2010.10.31 1292
11305 전 짧은 머리 남자가 좋아요... [24] being 2010.10.31 12587
11304 상용 우주관광회사 대박예감 [8] 무비스타 2010.10.31 1837
11303 일본어 발음에 관한 갑툭튀한 의문점 [21] eple 2010.10.31 2867
11302 의료보험 적자가 심각하다는 뉴스를 보면서 불현듯 떠오른 뻘생각. [8] 마으문 2010.10.31 2084
11301 나쁜짓한거같아요, 잡담 [3] 메피스토 2010.10.31 1461
11300 게시판 버그(?) 신고 - 수정 [1] Neverland 2010.10.31 1053
11299 유니클로 홈페이지 [10] lyh1999 2010.10.31 3866
11298 [인생은 아름다워] 61회 할 시간입니다 [22] Jekyll 2010.10.31 2159
11297 따라부르기 어려운 노래 [5] 가끔영화 2010.10.31 1741
11296 목소리의 아름다움 [10] catgotmy 2010.10.31 2791
11295 전 호텔보다 모텔이 더 좋아요. [11] S.S.S. 2010.10.31 5228
11294 2010 최고의 국내 소설은 뭔가요?(질문임) [6] 루아™ 2010.10.31 2244
11293 남성게이분들이 호감가지실 만한 미국 훈남 한명 추천합니다. [7] SnY 2010.10.31 77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