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시는 분 있을라나 모르겠지만, 며칠전부터 창밖에 꼬맹이가 어슬렁거리는데 밥 챙겨주기는 망설여진다고 글 썼었드랬죠.

이를 악물고 밥주고 싶은 걸 참고 참고 그랬는데 하루에 두세번은 와서 무지무지 구슬프고 불쌍하고 가냘프게 한시간을 꼬박 울어요.

버틸 도리가 있겠냐고요, 으윽 날 악마로 만들지 마, 불쌍하게 구걸하지 말라고!!!!!!! 하면서도 결국 야금야금 애들 간식 다 털어주고

사료도 두 번 정도 주고...아래층 할머니는 밥 주면 자꾸 와버릇한다고 주지 말라시지만, 걔가 한번 나타나면 저희 집 두 남매가 온 신경을

곤두세우고 창가로 다가갑니다. 그 꼬맹이랑 똑같이 생긴 우리 첫째는 푼수빠지게도 응냥냥 우왕우왕 뭔가 대화도 해요. 두살짜리가

사오개월짜리 꼬맹이랑 뭐가 죽이 맞는지, 저 운동간 사이에 생전 안하던 방충망 열고 탈출 신공을 발휘해서 한번 뒤집어졌었죠.

애가 창가에서 알짱대니까 회가 동했겠지 싶어서, 꼬맹이 접근을 막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글고 요즘은 애가 자꾸 방충망으로 점프해서

찰싹 달라붙곤 하는데, 방충망 뽕뽕 빵꾸나요ㅠ.ㅠ 오우 꼬맹아 이건 아니지...

그래서 맘 단단히 먹고 창을 삼중으로 닫아놨는데, 남격 볼때부터 지금까지 왔다갔다왔다갔다. 지금도 또 와서 울기 시작하는데,

푼수떼기 첫째는 안절부절, 생전 울지도 않는 녀석이 크게 울면서 너머의 꼬맹이한테 말을 거는겁니다. 한시가 다돼가는데!

화딱지가 나서 벌컥 창문을 열었죠. 쫓으려고.

 

..............근데 비오네요? 찬바람 훅 끼칩니다. 애는 난간에 앉아서 또랑또랑 그렁그렁 저랑 똑바로 눈을 맞춰요. 그리고 나즈막히

이용-야앙-하고 간헐적으로 웁니다. 소리쳐서 쫓아낼 작정이었는데, ......................아 진짜, 우라질, 쟤를, 어쩌냐 증말.

이러고 도로 창문을 닫았습니다. 계속 울어요. 손내밀면 도망가면서!!!!!!!!!!!!!!!!!!! 어쩌라고!!!!!!!!!!!!!!!!!!!

데려오고 싶죠, 비오고 춥고 애가 엄마도 없이 몇달째 돌아댕기는데, 돌봐주고 싶다고요. 그치만 그게 말이 쉽지 일시적인 동정으로

벌일 수 있는 일은 아니라구요T_T 그래서 힘들어도 야멸차게 모른척하고 있었는데, 쟤 왜저렇게 불쌍떠나요.........내 잘못 아닌데

왜 죄책감이 드는거냐고요, 완전 미치겠어요.

왜! 오늘은 이렇게 춥고 비가 오고, 지붕 없는 많은 냥이들이 사람에게 구걸하지 않고 추운 밤을 지새는데, 쟤는 으쩌라고 나한테

와서 엉엉엉엉

 

진짜 진짜 진짜, 속상해요. 쟤가 불쌍해서 속상해요. 제가 못 거둬서 속상해요. 날씨 추워서 비와서 청승맞아서 속상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7
9369 순전히 찍는 데에 의미가 있는 듀나의 일본 여행 사진 (10) - 마지막 [8] DJUNA 2010.10.07 2267
9368 순전히 찍는 데에 의미가 있는 듀나의 일본 여행 사진 (9) [2] DJUNA 2010.10.07 2179
9367 KBS 뉴스를 보고 있는데 자극적인 가십성 뉴스가 세 꼭지 연달아 나오네요. [6] 푸른새벽 2010.10.07 3081
9366 토이스토리 후유증 [3] 빛나는 2010.10.07 2495
9365 기분전환이 될, 혹은 치료제같은 노래나 영화를 찾습니다 [9] pingpong 2010.10.07 1750
9364 커피를 키웁시다!! 커피나무 분갈이 했어요. [7] 서리* 2010.10.07 3743
9363 [심야의 FM]이 별로였던 이유 [6] taijae 2010.10.07 2435
9362 [윈앰방송] 한희정 New EP - 잔혹한 여행 - 종료 - [1] Ylice 2010.10.07 1852
9361 문학상 발표 났네요 [37] Beholder 2010.10.07 4904
9360 LG 옵티머스원 스머프 광고 [8] 나나당당 2010.10.07 2712
9359 미역국 얘기, 잡담들 [4] 메피스토 2010.10.07 1619
9358 [듀나인] 대구 팔공산 맛집에 대해 잘 아시는 분?.. [3] 서리* 2010.10.07 2542
9357 옆집 변성기 중딩 [6] 도돌이 2010.10.07 2847
9356 운전면허 따신분들, 정말 부럽습니다 [19] 새로운아침 2010.10.07 3340
9355 그대 웃어요 이민정 [10] 감동 2010.10.07 4061
9354 쇼팽 콩쿠르 시작했습니다. [6] 나미 2010.10.07 1939
9353 2ne1에 대한 평가 [30] 작은새 2010.10.07 5265
9352 게이의 범위 [18] catgotmy 2010.10.07 4464
9351 부산영화제 도착. (사진 몇 장에 별 내용 없는 잡담.) [10] mithrandir 2010.10.07 2445
9350 우울증을 가진 분에게 어떤말을 해드려야 하나요? [12] 익명일까 2010.10.07 34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