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돌맹이를 들고 사냥감에게 던지기 시작한 이래부터 


 인간의 먹고사니즘을 해결하는데 필요한 모든 정보는 항상 자기보다 나이 많은 사람의 뇌속에 있었습니다. 

 나이가 많을 수록 먹고사니즘에 필요한 정보가 많았죠.


 사냥능력이 없다고 노인네들을 몰아내는 부족보다 사냥능력이 없지만 경험이 풍부한 노인네들을 옆에 두고 자문을 받은  부족이

 먹고사니즘에 꽤 괜찬은 성과를 낸 이후 노인공경?이 원시인들에게 정착이 되었을듯 합니다.

 

 수렵과 채취를 넘어 농경사회가 시작되면서 노인들은 더 중요한 존재가 되었을지 모릅니다.

 아무래도 더 많은 지식과 정보 그리고 경험이 필요하였을테니까요.


 

 그것이 현대에 이르러 산업문명이 발달한 서구로부터 노인공경 문화가 저절로 조금씩 퇴색되기 시작합니다.

 노인공경은 이제 먹고사니즘과 상관없는 '도덕적 에티켓'정도로만 남습니다.

어떤 계급적 서열과 무관한 개인이 취사선택하는 에티켓이 된 것이고


 한국의 경우 구습의 (왜곡된)잔재 + 군사문화 + 가부장적 문화에 찌들은 노인네문화 이런게 얼키고 설키면서 잔존하게 되었는데

 그게 어린사람들 젊은사람들 보기에 위화감이 하늘을 찌릅니다.

 노인네들에게 더 이상 아무것도 배울게 없어진 세대에게 의무적이고 강제적인 노인공경을 바라는건 어불성설입니다.

 아무런 합리적인 동기부여가 안되는 도덕율입니다.

 가득이나 동기부여가 안되는 마당에 들이대는 노인네들까지 있으니 발끈하는 피 뜨거운 젊은애들도 있고요.


 개인적인 정답은 '피하는것'이라고 하였지만 사회적인 정답은 '노인네들이 정신 차리고 바뀌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세상 바뀐것을 한탄하고 저주하고 쌍욕을 하는 노인네보다는 

 세상이 바뀐것을 알고 그에 맞추거나 비켜서거는 지혜로운 노인이 되어야죠.  전 그런 노인이 되고 싶어요.  소박한 소망입니다.

 (뭐....'노인의 전쟁' 같은 제2의 삶도....훗)


 사회적인 답이 그렇다고 했을때, 저런 헤프닝을 다루는 언론의 자세도 바뀌어야 합니다.

 더 이상 무조건적인 노인공경은 사회적으로 합의된 도덕률이 아닙니다.

 노인이 노인이라고 어떤 개망나니짓을 젊은 사람에게 한다고 당하고만 있는 사회가 아니라는거죠. 

 만일 그런 일이 제 눈 앞에서 벌어지면 노인을 나무랄 것입니다. 감히 저한테는 대들지 못할테니까요.  

 언론도 그래야 합니다. 

 어른한테 감히 대드는 중딩에게 포커스를 맞출 것이 아니라 공공장소에서 깽판 치는 정신나간 노인네들에 대한 사회적 대응, 구제방안에

 촛점을 맞춰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을 나무라는 어른들이 많아지고 언론도 그런 방향으로 촛점을 맞춰 나가면 시대에 뒤처진 일부노인네들도 정신을 차리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가장 먼저.....지하철과 버스안의 노약자석을 없에길 바랍니다.

 그런게 있으니 노인들이 고마움보다는 자기들의 당연한 권리로 생각하고 오바질 하는 거에요.

 

 그런 자리 없에고 사람들 상호간의 인격적인 자율적 의사결정에 맡기는게 인간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서로 고마운걸 고맙게 생각하죠.

 그런게 진정 인간적이지 않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6
9369 순전히 찍는 데에 의미가 있는 듀나의 일본 여행 사진 (10) - 마지막 [8] DJUNA 2010.10.07 2267
9368 순전히 찍는 데에 의미가 있는 듀나의 일본 여행 사진 (9) [2] DJUNA 2010.10.07 2179
9367 KBS 뉴스를 보고 있는데 자극적인 가십성 뉴스가 세 꼭지 연달아 나오네요. [6] 푸른새벽 2010.10.07 3081
9366 토이스토리 후유증 [3] 빛나는 2010.10.07 2495
9365 기분전환이 될, 혹은 치료제같은 노래나 영화를 찾습니다 [9] pingpong 2010.10.07 1750
9364 커피를 키웁시다!! 커피나무 분갈이 했어요. [7] 서리* 2010.10.07 3743
9363 [심야의 FM]이 별로였던 이유 [6] taijae 2010.10.07 2435
9362 [윈앰방송] 한희정 New EP - 잔혹한 여행 - 종료 - [1] Ylice 2010.10.07 1852
9361 문학상 발표 났네요 [37] Beholder 2010.10.07 4904
9360 LG 옵티머스원 스머프 광고 [8] 나나당당 2010.10.07 2712
9359 미역국 얘기, 잡담들 [4] 메피스토 2010.10.07 1619
9358 [듀나인] 대구 팔공산 맛집에 대해 잘 아시는 분?.. [3] 서리* 2010.10.07 2542
9357 옆집 변성기 중딩 [6] 도돌이 2010.10.07 2847
9356 운전면허 따신분들, 정말 부럽습니다 [19] 새로운아침 2010.10.07 3340
9355 그대 웃어요 이민정 [10] 감동 2010.10.07 4061
9354 쇼팽 콩쿠르 시작했습니다. [6] 나미 2010.10.07 1939
9353 2ne1에 대한 평가 [30] 작은새 2010.10.07 5265
9352 게이의 범위 [18] catgotmy 2010.10.07 4464
9351 부산영화제 도착. (사진 몇 장에 별 내용 없는 잡담.) [10] mithrandir 2010.10.07 2445
9350 우울증을 가진 분에게 어떤말을 해드려야 하나요? [12] 익명일까 2010.10.07 34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