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프모임에 나갈 때 제 옷차림은 그냥 면티나 피케셔츠에 후줄근한 반바지 혹은 면바지, 좀 쌀쌀한 날엔 청바지.

흰 운동양말에 운동화.

근데 이게 (게이)모임 내에서 소위 'S.S.S.스타일'이란 단어로 나름 불리고 있었답니다.

좋은 의미인지 나쁜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

 

 

2.

저 좋다는 분에게 고백을 받았는데요, 내가 왜 좋냐고 물어보니 "남자다워서"랍니다.

그런데 그 의미는 마초스럽다거나 테스토스테론이 넘친단 이야기가 아니라 스트레잇 남자들처럼 보인단 말이었어요.

제 행색이 패션에 무관심한 평범한 스타일이라서 그래 보이나봐요.

 

 

3.

어제 백화점에 갔습니다. 사람들이 바글바글...

거기서 제 눈길이 가는 남자들도 대부분 그런 스타일입니다.

몸에 잘 맞는 피케셔츠 하나만 걸치고 그 사이로 건장한 체구가 드러나는 스타일.

 

 

4.

저는 머리에 잔뜩 힘을 주거나 스키니한 바지를 입거나 멋들어진 8-9부 바지를 입거나

하여튼 패션방송에서 자주 보는 스타일의 남자들에겐 전혀 호감이 가지 않아요.

수트도 몸에 꼭 맞게만 입는다면 OK, 너무 챙겨입었다는 표가 나는 사람에겐 오히려 거부감이 나더라고요.

 

 

듀게에도 옷 잘 차려 입고 싶어하시거나 실제로 잘 차려 입는 남자분들도 많이 계시겠지만..

개인적으로는...기본 차림을 몸에 잘 맞게 입으면 그게 가장 남자답고 좋아보이더라고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28
8542 MBC스페셜 타블로 관련 [4] 메피스토 2010.09.27 3850
8541 미쓰에이 지아 고양이 [7] 자두맛사탕 2010.09.27 3861
8540 헌책도 오래 갖고 있으면 한 재산이 되죠. [5] 소상비자 2010.09.27 5444
8539 오늘 동이... [26] DJUNA 2010.09.27 2070
8538 음악 장르의 구분때문에 억울한 경험담 [11] 구름그림자 2010.09.27 2717
8537 '첩첩산중'과 '옥희의 영화' 둘 다 보신 분 게시나요? [9] soboo 2010.09.27 2905
8536 야오녀 [28] 렌즈맨 2010.09.27 6131
8535 월스트리트 속편이 박스오피스 1위 + 소셜네트웤이랑 렛미인 토마토지수 [8] 폴라포 2010.09.27 2708
8534 [듀나in] 10월 2일이나 9일쯤에 서울로 놀러갑니다. 볼 만한 전시회 추천 받고 싶어요. [5] 낭랑 2010.09.27 1433
8533 영화 질문 - 스타쉽 트루퍼스, 007 다이 어너더 데이 [9] 양자고양이 2010.09.27 2074
8532 양복바지를 세탁소에 수선 맡기는 기분이란.. 외에 [3] Apfel 2010.09.27 2800
8531 배추로 만든 여자 [11] 가끔영화 2010.09.27 3801
8530 [기사] 편의점 매출로 본 남/녀의 올 추석 풍경. [2] 고인돌 2010.09.27 3003
8529 [듀9] 클래식 mp3 다운로드 사이트 [5] ravia 2010.09.27 3053
8528 동이 vs 인원왕후 [4] 보이즈런 2010.09.27 3400
8527 여러분들의 '정말 너무너무 하기 싫은 일상적인 일'은 무엇인가요? [37] 토토랑 2010.09.27 3404
8526 '강동원'에 대한 제 주변 여자들의 생각/ 듀나의 여성유저분들은? [47] 구름그림자 2010.09.27 6633
8525 [듀나인]아이폰으로 보드게임 하시는분? [6] 샤방샤방 2010.09.27 2261
8524 동네 서점에 대한 좋은 추억 [1] 감자쥬스 2010.09.27 1503
8523 기사 링크해주실 때는 간략하게 무슨 내용인지 본문에 써주는 게 좋지 않을까요? [3] 호레이쇼 2010.09.27 16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