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정치인도 지금 개차반이 되어있어도 예전 이력서를 보면서 "그래도 이 사람이 근본은..." 하면서 기대를 갖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전 희한하게 운동선수에게 그런 미련이 많이 남더군요. 특히 제가 야구를 한창 많이 보던 시절인 90년대 중반에 유망주라고 꼽혔던 사람들은 프로에 와서도 잘하는 모습을 보고 싶은데(여건상 아마추어 유망주는 신문에서 대단하다고 하는 묘사만 보지 실제 경기 모습은 보기 힘들죠) 그게 잘 되는 경우가 오히려 드물지 않나 싶을 정도로 프로에 안착하기는 힘든가봐요. 그래도 이름 듣고서 "아 그때 그 대단하다던 선수" 하는 생각이 들면 다시 한 번 보게되는데 대개는 슬퍼지더군요. ㅠㅠ

 

그런 선수 누가 있을까요...

 

전 타자 강혁. 전에 신문에서 그런 기사를 봤거든요. 임선동이 연세대에서 날리던 시절, 임선동을 보러 메이저리그 스카우트가 왔다. 그런데 그날 스카우트들은 희한한 장면을 보게 되는데, 그 대단하다던 투수 임선동이 도저히 고의4구를 할 상황이 아닌데 고의4구로 타자 하나를 걸러버리는거다. 임선동도 상대하길 꺼리는 저 타자는 누구냐? 답은 강혁. 장효조 이후 최고의 교타자다 뭐 이런 묘사도 나왔고. 하지만 이중계약 문제에 말려서 프로에 제대로 데뷔하지 못했고, 나중에 뒤늦게 데뷔했지만 시기가 너무 늦었는지 명성에 걸맞는 활약은 못하더군요.

 

지금 두산에 있는 김선우도 고교 당시의 이름값에 비하면 좀. 당시 김선우를 두고 서울 구단의 운명을 향후 10년간 좌우할 서울의 선동렬이라고도 했었는데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하지 못하고, 들어와서도 압도적인 실력은 보여주지 못하더군요.

 

넥센의 이정호는 뭐... 삼성과 계약할 당시 계약금 최대 금액인 5억 3천으로 계약했는데(나중에 인터뷰 보니 5억이 진짜로 3천은 허세였다고) 지금껏 아마 1승했죠? 나이나 어리면 가능성을 보겠는데, 요즘 삼성에서 날고 있는 박한이와 입단 동기라더군요. 150km를 넘는 공을 던지는 파이어볼러지만 컨트롤이 죽어도 안잡히고, 연이은 부상까지. 역시 운동선수는 몸이 재산.

 

김건덕 같은 선수는 이름만 들었지 실제로 뛰는걸 한 번도 못봤네요. 그 대단하다던 선수가 그냥 사그라들었으니...

 

이런 추억들은 사실 스포츠신문 기자들이 주입한 영향이 크다고 생각해요. 매 해 "초고교급 대어" "고졸 최대어" "제2의 선동렬"을 생산해내니까요. 말도 안되는 기록들이 심심찮게 나오는 아마야구의 특성상 단기 대회의 스탯만 보고 선수에 대한 이미지를 박아넣은 오류도 크겠고요. 그래도 제가 이름을 들어보고 몇 년간 기대했던 선수가 나중에 진짜 잘하는 걸 보면 더 재미있을 것 같은데 아쉽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227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0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8660
» 한국시리즈 기념 야구잡담 - 한때 잘했던 선수에 대한 기대 [7] DH 2010.10.15 1882
115730 [19금] 본격 19금 만화 [7] chobo 2010.10.15 10003
115729 스타크래프트2 테란의 플레이 분위기(?)를 차갑게 얼려버린 신입 오퍼레이터. [6] nishi 2010.10.15 2501
115728 (펌기사)아빠는 왜 있는거지? [12] 2010.10.15 3714
115727 미드 잡담. 스포일러 잔뜩. [4] 고양이꼬리 2010.10.15 2737
115726 지금 한국시리즈 보시는분 없으신가요?ㅎㅎ [41] 은한 2010.10.15 2049
115725 무슨 뜻일까요 [4] 가끔영화 2010.10.15 1262
115724 요즘 왜이렇게 자신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듯한 일이 많나요 [2] 샤유 2010.10.15 2233
115723 진짜 궁금한데, 신임 총리가 전두환한테 인사 안가면 안되나요? [6] DH 2010.10.15 2587
115722 어제 영상통화로 절 성추행한 놈을 신고하러 통신사에 갔었어요. [12] 낭랑 2010.10.15 4780
115721 *상황 종료*ㅜㅜㅜ [15] disorder 2010.10.15 3327
115720 [듀냐in] 이 사람 이름은 왜 염소죠? [4] 구체적 보편 2010.10.15 2815
115719 쇼팽콩쿨 3차 예선 둘째 날 [29] Thule 2010.10.15 2399
115718 영화관에 영화가 별로 없네요 [5] 사람 2010.10.15 2004
115717 PIFF에서 느낀점. [21] Parker 2010.10.15 2685
115716 <매리는 외박 중> 도쿄영화제 소개M/V [1] 달빛처럼 2010.10.15 1716
115715 당신은 지금 이발소에 있습니다. [3] 나이브모 2010.10.15 1804
115714 여러 가지... [10] DJUNA 2010.10.15 3004
115713 경제학과나 학부 나오신분들, 회계 배우셨나요 [5] 메피스토 2010.10.15 3106
115712 윤하 디지털 싱글, 극장의 핸드폰, PIFF 남포동 시대의 종말, 어깨좁은 양복과 넥타이 고민. [7] mithrandir 2010.10.15 27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