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녀의 그 무대에서 느꼈던 감동이 아직도 선한데, 그녀가 떨어지다니.

아쉬움이라고는 말하기 부족할만큼...허한 느낌이 드네요.

물론 다른 두 후보도 좋아하지만 갠적으로 장재인은 뭐랄까 좀 더 애틋했거든요.

강승윤이 풍선 들고 공방을 쫓아다니고 싶게 했다면 장재인은 익명으로 홍삼세트를 선물해주고 싶은 기분이랄까......

 

http://blog.naver.com/ji_charming?Redirect=Log&logNo=70094505181

(제가 본 그 어떤 영상보다도 고화질, 고음질인듯 합니다)

 

님과 함께처럼 그녀의 레전드^^; 로 꼽히는 무대였지요.

이문세의 말처럼 처음에 그녀가 앉아서 통기타를 치며 노래 부를때 형언하기 힘든 느낌이 들었었지요.

클라이막스에서 '잊지 않으리'를 부를때는 정말 눈물이 났었는데.. 눈물 나지 말아야지, 일부러 다짐하고 들어도 그 부분에선 눈물이 나요.

 

예선전에서 보고 그녀 때문에 챙겨보기 시작했는데... 덕분에 즐거웠어요.

앞으로 어떤 길이 그녀 앞에 놓여있을진 모르겠지만, 그저 그녀가 '행복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어떤 분이 걱정하시던데 슈스케 우승자가 된다고 꼭 엠넷 레이블로 나오진 않는답니다.

서인국이나 조문근도 다른 곳으로 갔지요..

 

2.

 

좀 딴 말이지만 두 시즌 다 열심히 챙겨봤는데

시즌 1보다도 시즌2 후보자들이 훨씬 기억에 많이 남고 또 더 사랑스럽고(?) 애틋하고 그러네요.

특히 탑 5? 탑6? 이때부터는 정말 누가 떨어져도 아쉽겠다 , 하는 마음으로 지켜봐서....

아 다 이뻐죽겠어요(?) 그저 다들 잘 되길 바랍니다. 다들 잘했어요 다들 멋졌어!

 

3.

 

편의점에 들어갔는데 강승윤 본능적으로가 나오는 겁니다.

편의점 알바생이 따라부르는데 왜 제 마음이 존트 뿌듯했을까요 T-T

나 너 사랑하나봐 승윤아 (허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63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1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7908
115614 서류를 주말에 부산으로 보낼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6] 임바겔 2010.10.16 1979
115613 슈스케 시즌3때는요. 이런 녀석도 나왔으면 하네요. [5] 자본주의의돼지 2010.10.16 3021
115612 부산국제영화제 짤막한 후기. [2] 교집합 2010.10.16 1886
115611 요즘 꽂혀서 무한반복 듣고 있는 노래 [3] khm220 2010.10.16 2702
115610 오늘 슈퍼스타k2에서 제일 의외였던 사람... [2] 주근깨 2010.10.16 4126
115609 [카라] 어제 엠스테 라이브 [3] @이선 2010.10.16 2432
115608 전격 하차 ‘대물’ 작가 황은경 “감독이 대본을 갈기갈기 찢었다” [7] 달빛처럼 2010.10.16 4876
115607 혹시 이런거 파는거 아세요 [1] 가끔영화 2010.10.16 2199
115606 [듀냥클]돼지야옹이 uffie의 "밥주세요" 표정/ 검은 스타킹의 계절/ 생활개그 [6] loving_rabbit 2010.10.16 2719
115605 장재인 표는 허각 쪽으로 쏠릴 거라 생각해요 [5] 셜록 2010.10.16 2413
115604 과연 조영수가 어떤 곡을 허각과 존박에게 줄까요... [2] 달빛처럼 2010.10.16 2399
115603 롯데월드는 공포월드(?)…자이로드롭 60m 상공 '스톱' [4] chobo 2010.10.16 3347
» 장재인의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스포) / 슈스케 후보들 잡담 [3] 꼼데가르송 2010.10.16 2763
115601 수분 크림을 찾으시는 분들이 많으시기에 (추천글은 아닙니다.) [5] 안녕핫세요 2010.10.16 4002
115600 나의 게시판 글 번호를 찾아줘... [2] 도야지 2010.10.16 1582
115599 그런 조국 따위.... [4] soboo 2010.10.16 2295
115598 슈퍼스타K는 원더걸스의 텔미가 될 수 있을까? [35] Robert Frost 2010.10.16 4085
115597 차기 롯데 감독은 김경문? [15] chobo 2010.10.16 4079
115596 추노가 되고 싶어라 [6] 가끔영화 2010.10.16 2775
115595 1조 1100억원짜리 집 [11] soboo 2010.10.16 46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