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가을, 아이돌음악은 소위 빠순이들의 전유물이라던 기존관념을 무너뜨리는 곡이 나옵니다.


원더걸스의 "텔미"


그전까지 아이돌 하면 각종 괴상한 화장에 이상한 옷을 입고 요상한 이름을 가지고 있으며 못들어줄 노래를 부르는 광대였지만, "텔미" 이후 평범한 사람들도 아이돌 음악을 즐기는 방법을 발견해 낸 것 같았습니다.

 

그 후 원더걸스, 빅뱅, 소녀시대의 활약은 다들 아시다시피 한국 가요계를 "대형기획사 위주"의 아이돌의 열풍으로 이끕니다.


3년이 지난 지금 한국 연예계는 그 대형기획사들의 정예병력으로 이루어진 아이돌에 의해 좌지우지 되고 있습니다.


대형기획사는 그들이 소유한 작곡가, 작사가, 안무가, 트레이너에 외국에서 사온 음원을 가지고 수년간 연예인이 되기만을 꿈꾸는 아이들을 데리고 공장처럼 매일 노래를 찍어내고 있습니다.


어제 윤종신이 장재인에게 말하더군요. "장재인이 톱3까지 올라간 사실은 대중들의 기호가 변하고 있다는 추측을 가능케한다."


자기의 음악과 자기의 이야기를 자기가 연주하는 악기로 들려주는 음악인.


이런 음악인들이 현가요계를 100%전복시키기는 힘들겠지만 기존 대형아이돌기획사 위주의 현 시장을 조금이라도 잠식할 가능성이 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70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615
116009 서류를 주말에 부산으로 보낼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6] 임바겔 2010.10.16 1979
116008 슈스케 시즌3때는요. 이런 녀석도 나왔으면 하네요. [5] 자본주의의돼지 2010.10.16 3021
116007 부산국제영화제 짤막한 후기. [2] 교집합 2010.10.16 1886
116006 요즘 꽂혀서 무한반복 듣고 있는 노래 [3] khm220 2010.10.16 2702
116005 오늘 슈퍼스타k2에서 제일 의외였던 사람... [2] 주근깨 2010.10.16 4126
116004 [카라] 어제 엠스테 라이브 [3] @이선 2010.10.16 2433
116003 전격 하차 ‘대물’ 작가 황은경 “감독이 대본을 갈기갈기 찢었다” [7] 달빛처럼 2010.10.16 4876
116002 혹시 이런거 파는거 아세요 [1] 가끔영화 2010.10.16 2200
116001 [듀냥클]돼지야옹이 uffie의 "밥주세요" 표정/ 검은 스타킹의 계절/ 생활개그 [6] loving_rabbit 2010.10.16 2719
116000 장재인 표는 허각 쪽으로 쏠릴 거라 생각해요 [5] 셜록 2010.10.16 2413
115999 과연 조영수가 어떤 곡을 허각과 존박에게 줄까요... [2] 달빛처럼 2010.10.16 2399
115998 롯데월드는 공포월드(?)…자이로드롭 60m 상공 '스톱' [4] chobo 2010.10.16 3348
115997 장재인의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스포) / 슈스케 후보들 잡담 [3] 꼼데가르송 2010.10.16 2763
115996 수분 크림을 찾으시는 분들이 많으시기에 (추천글은 아닙니다.) [5] 안녕핫세요 2010.10.16 4006
115995 나의 게시판 글 번호를 찾아줘... [2] 도야지 2010.10.16 1582
115994 그런 조국 따위.... [4] soboo 2010.10.16 2296
» 슈퍼스타K는 원더걸스의 텔미가 될 수 있을까? [35] Robert Frost 2010.10.16 4085
115992 차기 롯데 감독은 김경문? [15] chobo 2010.10.16 4079
115991 추노가 되고 싶어라 [6] 가끔영화 2010.10.16 2775
115990 1조 1100억원짜리 집 [11] soboo 2010.10.16 46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