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실수와 자산)

2019.09.28 05:28

안유미 조회 수:297


 1.여러분은 젊었을 때 열심히 살아 두는 게 좋아요. 왜 이런 말을 하냐고요? 나는 꼰대니까요. 꼰대가 꼰대 소리를 하는 건 당연한거죠. 오늘 불금에도 나는 숨쉬듯이 꼰대짓을 하고 돌아온 참이죠.



 2.어쨌든 나이를 먹어서 드는 감정은 후회뿐이거든요. 당신이 어떻게 살았든간에 말이죠. 과거에 그런 선택을 했던 자신을 후회하거나, 아무것도 선택하지 않았던 자신을 후회하거나 하는 기분이 드는 거예요. 당신이 적극적으로 여러 선택을 하며 살았든 결단을 내리지 못하는 소극적인 사람이었든 말이죠. 오래 살았다면요.


 그런데 열심히 살지조차 않았다면 당신은 과거로 돌아가고 싶어서 미칠 것 같은 감정을 느낄 거거든요. 적어도 열심히 살았으면, 과거에 했던 몇몇 선택에 후회는 남아도 다시 과거로 돌아갈 엄두는 안 들 거예요. 왜냐면 다시 과거로 돌아가서 새로 시작해봤자 그만큼 열심히 살 자신은 없을 거니까요.


 그래요. 당신이 아직 젊다면 이명박만큼 열심히 사는 게 좋을거예요. 다시 과거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는 이명박 말이죠.



 3.뭐 이 글을 읽는 사람들 중에 나보다 젊은 사람이 얼마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하여간 인생은 그렇단 말이예요. 젊었을 때 이것저것 해 놔야죠. 심지어는 실수조차도 말이예요.



 4.휴.



 5.'젊어서 하는 고생은 사서도 한다.'라는 말이 있죠. 옛날엔 이 말이 열라 꼰대소리 같았어요. 나는 똑똑하니까 낙오나 고생같은 건 없이 간다...! 풀 스로틀로! 평생! 이라고도 생각했어요.


 하지만 문제는 이거예요. 실수가 자산이 되는 건 젊은 시절 뿐이거든요. 젊어서 하는 실수는 자산이 되거나 영양가가 될 수도 있겠지만, 나이먹고 하는 실수는 그냥 실패일 뿐이니까요. 그래서 실패의 경험이나 고생의 경험은 일찍 할수록 좋아요.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그런 건 평생 모르고 살아도 좋지 않냐고요. 뭐 여자나 도련님들은 그래도 될지도 모르죠. 하지만 남자는 아니거든요. 좆같은 게 뭔지 알아야 한단 말이죠 남자는요.



 6.이게 정말 그래요. 아무리 강한 사람이라도, 좆같은 놈들이나 악의가 있는 놈들을 겪어보지 않으면 그들을 이길 수 없게 되거든요. 좆같은 놈들이나 악의가 있는 놈들의 사고방식을 알 수가 없으니까요. 그래서 그런 놈들을 겪어보지 못하고 나중에 만나면 그놈들한테 발목 잡히거나 당할 수 있어요. 약하긴 약한데 약한만큼의 비열함을 가진 놈들 말이죠.


 좆같거나 악의가 있는 놈들이 어떤 놈들인지 알아야만, 그런 놈들과 마주쳤을 때 싱글벙글 웃으면서 그놈들을 짓밟아버릴 수 있는 거예요. 그놈들이 어떤 놈들인지 모르면 연민하는 마음이 들기 때문에 그럴 수가 없거든요. 



 7.위에 썼듯이 정말 그래요. 나이 먹고 하는 실수는 그냥 실패일 뿐, 아무런 긍정적인 의미도 없거든요. 25살 넘었는데도 주식에 돈 꼴아박은 다음에 웃으면서 인생 수업료 냈다고 지껄이는 사람들을 보면 이상하기도 하고 부럽기도 해요. 저렇게 긍정적으로 살 수 있다니 말이죠. 나이먹고 돈을 잃었으면 그건 그냥 돈을 잃은 거니까요.


 




-----------------------------------





 

 벌써 다섯 시가 넘었네요. 오늘은 어차피 출근도 없고...열심히 살 수가 없네요. 빌어먹을 수영이라도 해야겠어요. 이게 정말 그렇거든요. 수영장에 사람이 단 한명이라도 있으면 짜증이 난단 말이죠. 나 외에 단 한명이라도 말이죠. 그래서 새벽에만 수영을 해요. 여러분도 그렇죠?


 하지만 문제는, 내가 새벽에 수영을 하면 그건 반드시 음주수영이 된단 말이죠. 하긴 당연한 거긴 해요. 내가 수영을 하겠다는 일념으로 새벽에 일어날 리가 없으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7
5295 오늘 몇십만명 모였습니까? [6] 휴먼명조 2019.09.28 1145
5294 입진보 여러분 진정한 국민의 분노를 보여주세요 [4] 도야지 2019.09.28 745
5293 (질문) 댓글이 쪽지로 오는 경우 [3] 보들이 2019.09.29 299
5292 서초동 번개 후기 [10] 칼리토 2019.09.29 1049
5291 이런저런 잡담...(공정?) [1] 안유미 2019.09.29 346
5290 퇴행의 편린 [1] 휴먼명조 2019.09.29 319
5289 조작의 일상화 - 이번엔 집회 참가자 인원수 조작 [16] 휴먼명조 2019.09.29 937
5288 진중권 - 조국이 검찰개혁 최적격자라고 발언 [2] 휴먼명조 2019.09.29 655
5287 文 지지율 40% 깨져 [7] 휴먼명조 2019.09.29 1087
5286 조국관련 수사의 양 [1] 샤넬 2019.09.29 406
5285 [유시민] 올인은 하지 마시지 [5] 휴먼명조 2019.09.29 966
5284 [EBS1 영화]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5] underground 2019.09.29 486
5283 브라만 좌파 vs 크샤트리야&바이샤 우파... [11] 지나가다가 2019.09.29 624
5282 [넷플릭스바낭] 제시카 랭, 기네스 펠트로'도' 나오는 드라마 '폴리티션'을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19.09.29 710
5281 사진과 영상으로만 배운 어제 집회 풍경과 소감 [17] ssoboo 2019.09.29 1247
5280 이런저런 일기...(휴일과 개점) [1] 안유미 2019.09.29 331
5279 차관급은 부처별로 1~2명씩인데 검찰만 50명 [1] 존재론 2019.09.29 409
5278 지능이 불균형하게 발달한 [2] 가끔영화 2019.09.29 422
5277 이런 의견도 있군요. [8] 호밀호두 2019.09.29 972
5276 [집회인원] 완전체는 되지 맙시다 [7] 휴먼명조 2019.09.29 9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