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는 없구요. 시리즈의 기본 컨셉이 궁금하시면 제 예전 글이라도(...)

http://www.djuna.kr/xe/board/13641839



 - 링크 클릭이 귀찮으신 분들을 위한 초간단 정리.

 1. 국가별로 세 편씩 밖에 안 되는 초미니 시리즈입니다. 한 편당 런닝 타임도 40분 내외 밖에 안되구요.

 2. 배경은 경찰서 심문실과 그 옆 관찰실, 그리고 그 앞 복도를 벗어나지 않습니다. 모든 건 심문으로 전개. 사건과 범죄 관련 정보는 모두 대사로 처리.

 3. 매 회마다 한 명의 용의자가 등장하며 그 용의자의 드라마가 에피소드의 메인 요리인 가운데 심문팀 형사들간의 드라마가 양념으로 첨가됩니다.



 - 그래서 다 보고 난 소감은요...

 꽤 괜찮습니다. 에피소드 수도 적고 런닝 타임도 짧으니 한 나라 다 보고 나면 좀 허전한 감이 없지 않지만 그래도 재미는 있어요.

 사건들은 다들 수사극 치고는 소소(?)하고 전개도 충분히 예측 가능한 수준이지만 괜히 무리수 두지 않고 현실적으로 전개되는 게 매력입니다.

 뭣보다 대부분의 배우들이 연기들이 좋아서 여러모로 제약이 큰 형식을 상당히 커버해줍니다. 

 큰 임팩트가 있는 시리즈는 아니지만 자극적, 선정적 장면이나 연출이 없으면서 전문직 냄새 진하게 풍기는 수사극을 원하신다면 한 번 시도해보실만 합니다.



 ...그리고 또 여담 타임.


 

 - 나라가 바뀌어도 드라마의 배경은 그대로입니다. 그 취조실에 그 옆방과 그 복도와 그 자판기가 똑같이 나와요. ㅋㅋㅋㅋㅋ 아니 도대체 얼마나 제작비가 없었길래!!! 결국 한 장소에서 모든 국가별 버전을 다 찍었단 얘기잖아요. 같은 셋트와 같은 스탭에 배우들만 교체라니(...)

 이게 보면 볼수록 웃겨서 '사실 이게 일종의 서바이벌 아닐까. 이 중에서 가장 반응 좋은 국가 에피소드만 장편으로 간다든가...' 하는 뻘 생각도 해 보았습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제가 원하는 건 영국편이에요. 사건들이 가장 재밌지는 않았는데, 형사들이 가장 정이 갔거든요.

 


 - 국가별로 그 동네 이슈를 반영한 에피소드가 조금씩 들어가 있는 점이 재밌었습니다. 독일 같은 경우에는 동서 분단의 비극 얘기가 나오고 프랑스는 테러 사건과 혐오 범죄, 영국은 불법 이민... 뭐 이런 식인데 한국 버전이 나온다면 어떤 얘기가 들어가면 좋을지 생각해보게 되더군요. 입시 비리?(...)



 - 대체로 차분하고 차가운 톤의 드라마인데 스페인만 유독 튀더군요. 주인공들도 유독 '저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막 나가는 편이고 용의자들 성격도 아주 화려해요. 그래서 상대적으로 좀 별로이지 않나... 싶었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스페인이잖아요. 열정!!! 그래서 납득했습니다. ㅋㅋ



 - 모든 국가에서 심문 팀장 or 팀의 에이스. 둘 중 하나는 여성으로 나옵니다. 이거시야말로 21세기 드라마 아니겠습니까!!!



 - 그래도 그 중에 하나만 찍어서 추천한다면 어디가 가장 좋을까... 생각해봤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위에서 말씀 드렸듯이 스페인 빼곤 거의 퀄리티가 비슷비슷해요. 그럼에도 굳이 고르자면 심문의 재미(?)는 프랑스가 가장 고르게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형사들 이야기는 영국이 가장 맘에 들었구요. 둘 중에 하나를 보신 후 맘에 들면 다른 것도 보시면 되겠습니다. 어차피 퀄리티는 다 비슷비슷하니까요.



 - 더 이상은 할 말이 없네요. 그리고 이젠 정말로 게임할 겁니다. 드라마는 이제 그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4876 뒷담화를 하는 사람들은 [5] 산호초2010 2019.10.02 677
4875 두 명의 슈퍼맨 [2] mindystclaire 2019.10.02 366
4874 최경영x김경율x김완 '조국 사모펀드, 어디까지 사실일까?', 잡담 feat.유시민 [35] 타락씨 2019.10.02 1216
4873 [마일드한조국바낭] 근데 생기부 유출 건 조사 말이죠 [6] 로이배티 2019.10.02 792
» [넷플릭스바낭] 본격 심문 수사극 '크리미널'을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버전 모두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02 545
4871 조커...철학은 없고 분노만 있는(스포) [2] 안유미 2019.10.03 915
4870 [스포] <후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조커 [2] 노웰 2019.10.03 847
4869 수렁에 빠진 검찰과 게시판 쓰레기들 [1] 도야지 2019.10.03 439
4868 그때 틀린 사람들이 지금도 또 틀린다. [10] 휴먼명조 2019.10.03 733
4867 정경심씨가 이미 소환되어 조사받고 있군요!! [1] 휴먼명조 2019.10.03 353
4866 특수부에 관심 없던 민주당, 조국 수사받자 “특수부 축소”…“이율배반적” //천정배 “조국 수사와 노무현 수사는 전혀 다르다” Joseph 2019.10.03 221
4865 최기영 과기부장관 - 포털 실검 조작은 의사표현 [5] 휴먼명조 2019.10.03 423
4864 We Store Your Evidence - 검찰의 압색 대비 모든 자료를 보관해드립니다 [1] 휴먼명조 2019.10.03 307
4863 스포일러] 테드 창 '상인과 연금술사의 문', 그건 당신의 잘못이 아니예요 [29] 겨자 2019.10.03 917
4862 2019 kiaf 후기 [2] Sonny 2019.10.03 345
4861 검찰 특수부 축소에 대한 조국의 이율배반? [4] ssoboo 2019.10.03 538
4860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달렸네요 [10] 노리 2019.10.03 454
4859 조국 딸 “학교와 도서관서 2주 공부한 뒤 학회 참석… 당시 동영상도 있다” [10] Joseph 2019.10.03 807
4858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초바낭 잡글) [3] ssoboo 2019.10.03 532
4857 페데리코 펠리니의 글을 다시 읽으며 [10] 어디로갈까 2019.10.03 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