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간격으로 두 편을 감상했습니다.




_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1. 런닝타임에 비해서 지루하지 않았어요. 타란티노 영화를 좋아하긴 하지만, 종종 지루한 부분이 있거든요. 간혹 늘어지는 부분은 60년대 디테일 감상하느라 즐거웠어요.


2. 타란티노 개인적인 이야기가 많이 들어 갔던 영화였어요. 일단 영화의 영화라는 점이 그렇고요. 아역 배우와의 대화 역시 그런데, 이건 와인스타인 사건을 겪고나서 만든 부분이 확실한 것 같더군요. 디카프리오가 아이를 대하는 방식 같은 것도 포함해서 모든 디테일이. 그리고 맨슨 패밀리가 타겟을 바꾸게 되는 이유와 그들의 최후.. 그와 그의 영화가 시달려온 비판에 대한 대답같았어요.


3. 나치는 언제나 좋은 소재지요. 특히 폭력을 정당화하기에는요. 이번엔 맨슨 패밀리가 그렇게 되었네요. 마지막 액션(?)씬을 보면서 '어후 저렇게 잔인하게 묘사할 필요가 있나' 하면서도 '그래 쟤넨 저래도 싸지'라고 생각하게 되요. 하지만 유독 과해 보인 것은 개인적인 감정이 더해져서 그런걸까요.


4. 찰스 맨슨을 연기한 데이먼 헤리먼이라는 배우는 잠깐 출현했지만, 마인드 헌터의 배경까지 모두 가져와 버렸네요. 같은 배우 기용의 순기능...인가요. 반복학습의 중요성인가요...


4. 엔딩이 너무 감상적이라 놀랐어요. 타란티노 영화 중엔 느껴본 적 없던 감정이었고요. 이상한 기분이었어요. 영화 보내는 내내 샤론이 어떻게 될지 너무 걱정됐거든요. 정말 이상한 기분이었고, 멍해졌어요.




_

조커


1. 기대를 많이 했던 탓일까요. 좀 지루했어요. 특히 초반 시퀀스들은 예고에서 다 봤던 장면들이라 더욱 그랬을지도 모르겠네요. 심지어 저는 출발 비디오 여행까지 봤거든요.


2. 하지만 본 적 없는 장면들에서도 역시 지루했어요. 그 무거운 묘사 때문에 그랬을 거에요. 꽤 다큐멘터리 같기도 하거든요. 하지만 그것도 뭐 괜찮아요. 그렇지만 "나 지금 굉장히 힘들고 고독해." 라고 연출이 거창하게 반복되면 좀 힘들어요. 이런 기분이 반복 되거든요. '응, 힘든건 알겠어. 근데 좀 적당히 안될까...?'


3. 후반부에 들어서면 정신병에 대한 비밀이 밝혀지는데요. 별로 놀랍진 않았어요. 그걸 예상해서 그런건 아니에요. '아 뭐 또 이런 설정..?(웃음)' 그냥 좀... 전형적이어서 맥이 빠졌어요. 이 설정이 긍정적인 부분이 하나 있다면, 여자친구와 어머니 캐릭터가 어쩌면 그렇게도 부자연스러웠는지가 해결시켜 준다는 점이었네요.


4. 첫살인 이후였나 주인공이 집에서 태극권(?)을 할 때 '이게 무슨 연출이지?' 싶어 몰입이 깨졌는데, 엔딩에 차위에 올라가서 군중들을 바라보는 씬도 생각보다 소박하고, 전형적이라 기분이 한번 더 반복됐네요. 사실, 기억이 안나서 그렇지 몇번 더 있었을 것도 같아요. 


5. 기대했던 작품을 감상하게 되면, 분석적이 되버려요. 왠지 팔짱을 끼게 된다고 할까요? 물론, '아 정말 항복했다'싶은 작품들도 많지만, 이 작품은 그렇지 않았어요. "영화가 구렸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호아킨 연기 좋았냐?"라고 물어보면 그렇다고 대답할건데. 막 무슨 상을 타고, 어떤 수식을 붙인다고 하면, 글쎄요... 하지만 정치적으로 생각해봐야 할 부분도 있고요. 영화적 매력을 느끼는 모호한 지점들도 있어요. 심지어, 이야기를 흘려 듣지 말 것. 수단으로 삼지말 것-이라는 교훈까지 얻게됩니다.





_

결론 = 원스 > 조커

이상 타란티노맘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4876 뒷담화를 하는 사람들은 [5] 산호초2010 2019.10.02 677
4875 두 명의 슈퍼맨 [2] mindystclaire 2019.10.02 366
4874 최경영x김경율x김완 '조국 사모펀드, 어디까지 사실일까?', 잡담 feat.유시민 [35] 타락씨 2019.10.02 1216
4873 [마일드한조국바낭] 근데 생기부 유출 건 조사 말이죠 [6] 로이배티 2019.10.02 792
4872 [넷플릭스바낭] 본격 심문 수사극 '크리미널'을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버전 모두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02 545
4871 조커...철학은 없고 분노만 있는(스포) [2] 안유미 2019.10.03 915
» [스포] <후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조커 [2] 노웰 2019.10.03 847
4869 수렁에 빠진 검찰과 게시판 쓰레기들 [1] 도야지 2019.10.03 439
4868 그때 틀린 사람들이 지금도 또 틀린다. [10] 휴먼명조 2019.10.03 733
4867 정경심씨가 이미 소환되어 조사받고 있군요!! [1] 휴먼명조 2019.10.03 353
4866 특수부에 관심 없던 민주당, 조국 수사받자 “특수부 축소”…“이율배반적” //천정배 “조국 수사와 노무현 수사는 전혀 다르다” Joseph 2019.10.03 221
4865 최기영 과기부장관 - 포털 실검 조작은 의사표현 [5] 휴먼명조 2019.10.03 423
4864 We Store Your Evidence - 검찰의 압색 대비 모든 자료를 보관해드립니다 [1] 휴먼명조 2019.10.03 307
4863 스포일러] 테드 창 '상인과 연금술사의 문', 그건 당신의 잘못이 아니예요 [29] 겨자 2019.10.03 917
4862 2019 kiaf 후기 [2] Sonny 2019.10.03 345
4861 검찰 특수부 축소에 대한 조국의 이율배반? [4] ssoboo 2019.10.03 538
4860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달렸네요 [10] 노리 2019.10.03 454
4859 조국 딸 “학교와 도서관서 2주 공부한 뒤 학회 참석… 당시 동영상도 있다” [10] Joseph 2019.10.03 807
4858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초바낭 잡글) [3] ssoboo 2019.10.03 532
4857 페데리코 펠리니의 글을 다시 읽으며 [10] 어디로갈까 2019.10.03 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