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주인공들에 '간지'가 없습니다. 애엄마 애아빠 설정은 기본이고, 한국 드라마였으면 저 나이에 로맨스가 가능하단 말인가 싶을 정도의 배나오고 주름진 중장년층 아저씨 아주머니들이 나와서 썸도 타고 그래요. 그리고 무슨 천재적인 능력이나 학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직업인으로서 일을 할 뿐... 딱히 부자도 아니구요. 잘살지도 못살지도 않는 영국 중산층 정도의 사회경제적 위치들을 가지고 있어요. 뭔가 성격적인 흠이나 개인적인 스트레스 요인이 있기는 한데 그 나이 쯤 되면 그런 흠이나 과거나 스트레스가 없는 게 또 개성이죠. 그 와중에도 수사는 진행되기 때문에 직업인 느낌이 더 강화되구요.


  다음으로 성별에 큰 의미가 없어요. 남자도 몸짱이 아닐 뿐더러 굴곡진 몸매를 뽐내며 뇌쇄적인 눈빛을 보내는 여자도 없구요. 다들 그냥 일하기 편한 옷 입고 나와서 자기 할 일들을 합니다. 이 정도 수준이면 남녀의 구분이 의미가 있는가 싶을 때도 생기구요. 그래서 그런지 주인공의 사랑이 얼마나 가슴벅찬 일인지를 보여주는 묘사도 딱히 없어요. 그냥 인생의 당연한 발달과업을 치르고 있는 느낌? 로맨스가 있긴 한데 하나도 안절절... 인물들의 알몸이 나오기도 하지만 정말이지 관음 따위 느껴지지 않는 생활 알몸입니다. '세수 너무 좋아'아니고 '먹고자고싸고 세수하고'랄까. 아마 나이도 뒤죽박죽인 거 같은데 자막에선 그게 드러나지는 않더라구요. 


  주인공들에게 간지가 없지만 배경에도 간지가 없기는 매한가지. 개인적으로 영국의 우중충한 좁은 골목길 느낌을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그건 개인적인 선호구요. 배경을 다루는 방식 역시도 그냥 생활 공간이에요. 수사관들의 사무실도, 또 그들의 집도 그냥 누군가 오래 눌러 앉았던 느낌 그대로에요. 그냥 생활공간이나 사무실을 빌려서 아무 것도 안건드리고 사람만 들어가서 찍었다고 해도 믿겠어요. 세트를 만들기는 했을까 싶은 수준으로 멋대가리가 없습니다. 이쯤 되면 당연하지만 감각적인 편집이나 카메라 워킹 따위도 없구요. 음악도 잘 안씁니다. 인물들이 저렇다 보니 화려한 액션은 고사하고 몸싸움도 드물게 나와요. 


  벌어지는 사건도 거대한 음모 따위 없구요. 물론 복잡하게 꼬여있기는 하지만 수사를 차근차근 진행하니 하나하나씩 알아가게 되는 거지 무슨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범죄 천재가 정교한 계획을 짜고 주인공들을 한발짝 앞서거나 하는 따위의 일도 없고 무시무시한 연쇄살인마도 안나와요. 그냥 범죄가 일어났는데 알아보니 이런 진상을 가지고 있더라 하는 정도. 동네 경찰서 가면 이런 사건 많이 쌓여 있을 거 같습니다. 그 와중에 범죄 동기는 대개 인물간 관계나 의외로 치정이네요.  


다 그런 건 아니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2
10811 이런저런 일기...(여혐, 제보자) [3] 안유미 2019.11.03 636
10810 [넷플릭스] 데렌 브라운의 종말과 공포를 보고 있습니다 [6] 노리 2019.11.03 1016
10809 그녀를 보기만 해도 알 수 있는 것 [10] 어디로갈까 2019.11.03 1104
10808 26살 틸다 스윈튼 [1] 가끔영화 2019.11.03 821
10807 [KBS1다큐] 더 플래닛스(The Planets, 2019) [2] underground 2019.11.03 2994
10806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스포일러) [4] 메피스토 2019.11.03 581
10805 [바낭] 다들 로망의 지름품 하나 쯤은 있지 않으십니꽈 [34] 로이배티 2019.11.03 1054
10804 스포] 방탕일기, 잭 라이언, 우리는 모두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 [22] 겨자 2019.11.03 1404
10803 [바낭] 사우어크라우트 후기, 무김치들 담기 [4] 칼리토 2019.11.03 737
10802 탑텐 의류 후기, 순항 중인 기생충과 아시아 영화판 잡설 [16] 보들이 2019.11.03 1242
10801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잡담.. [11] 폴라포 2019.11.03 839
10800 진중권 전라인민공화국에 대한 궁금증 [21] 도청이본질 2019.11.04 1341
10799 날씨의 아이 큰 스크린으로 못본게 아쉽네요 [2] 파에 2019.11.04 469
10798 이자즈민 정의당 입당 [38] 사팍 2019.11.04 1351
10797 [회사바낭] 감사 [2] 가라 2019.11.04 386
10796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4 309
10795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보시는 분은 안 계시죠? [10] 로이배티 2019.11.04 547
» 로이배티님이 추천하신 넷플릭스 리버보다가 떠오른 영국 수사 드라마 공통점들 [33] woxn3 2019.11.04 1098
10793 문재인 정권 대단하네요 [29] 도청이본질 2019.11.04 1685
10792 오늘의 빅웃음... 박찬주씨 어록.. [3] 가라 2019.11.04 10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