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를 휘적거리다가 근 2년 전 드라마인 비밀의 숲을 완주했습니다. 재밌더라고요.


팬들이 많다보니 각 회차별로 나온 이야기를 죄다 서술해놓은 블로그들도 있고.. 그래서 쭉 훑어보니 웰메이드라고 칭찬 받은 드라마조차도 알고보면 은근히 흘려놓고 회수 안한 떡밥도 많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3시간만에 끝나는 영화가 아니라 8주씩 끌어야하고 중간에 5일의 공백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어야 하다보니 회차별로 조금씩 떡밥을 뿌려놓게 되는데 이걸 100% 다 회수하는건 어쩌면 거의 불가능할지도 모르겠어요. 하필 팬들이 대사 하나하나를 나열해놓다보니 나중에 보니 어 이 떡밥 어떻게 됐지? 라고 걸리게 될 뿐인듯요 ㅎ


2년 전 드라마 가지고 스포일러 어쩌고 하긴 좀 그렇지만 여튼 이 밑으로는 결론이 포함되어 있는데...




마지막회에 보면 범인은 박사장이 어려워서 도와달라고 할 때, 그룹 내에서 가장 주목 못받는 회사 한조물류는 소개해줘도 별 일 없을 것 같아 소개해줬는데 그게 오너 가문의 상속에 이용될 회사였고, 그걸 모르고 박사장에게 소개해준 그 딱 한 번의 판단 착오가 너무나 후회된다고 말하는데...


뭐가 어떻게 됐길래 후회한다는 건지 갑자기 이해가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뒤늦게 검색을 해보니 해석이 엇갈리고 있네요. 웰메이드 드라마의 마지막회에서 결정적인 대사, 그것도 그 치밀한 범인이 딱 하나 후회한다고 한 그 포인트가 팬들간에 왜 그런지 해석이 엇갈리고 있는걸 보니 좀 의아했어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10448 벌새 [4] Sonny 2019.11.06 687
10447 청(靑)색은 붉은색이다...? ^^ [10] 지나가다가 2019.11.06 713
10446 향수는 향수일 뿐 [1] 메피스토 2019.11.06 463
10445 개인적으로 한국 가요 최고로 꼽는 곡 [6] 가끔영화 2019.11.07 924
10444 빛의 순간을 지나며 [9] 어디로갈까 2019.11.07 693
10443 잠깐 뒷담화 [13] 산호초2010 2019.11.07 912
» 떡밥의 회수율 - 드라마 비밀의 숲 뒤늦게 보고나니... [2] DH 2019.11.07 788
10441 러브크래프트의 <우주에서 온 색채> 영화가 나오는군요 [7] 부기우기 2019.11.07 599
10440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8 - 아포칼립스... 를 다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1.07 2387
10439 오늘의 영화 전단지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7 266
10438 정부 "외고·자사고 2025년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체 [19] Joseph 2019.11.07 1240
10437 [넷플릭스 후기 요청?]빌어먹을 세상따위 시즌2 [5] 쏘맥 2019.11.07 634
10436 두 마을의 이야기 - 김동인의 [잡초] [1] Joseph 2019.11.07 280
10435 겨울동네 입동에 왔습니다 [1] 가끔영화 2019.11.08 269
10434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넷플릭스 수사드라마 ‘마르첼라’ [8] woxn3 2019.11.08 938
10433 오늘의 영화 전단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8 209
10432 닥터슬립 짧고 가벼운 감상.. [9] 폴라포 2019.11.08 639
10431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216
10430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852
10429 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14] Joseph 2019.11.08 13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