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2019.11.08 13:55

Joseph 조회 수:1409

큰 아이가 초등학생이 되면서 교육에 이런 저런 관심이 생기고,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고, 또 알아보게 됩니다.


1. 외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관련된 글을 올리고, 먼산 님과 얘기를 하며서 다음과 같은 물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수능 성적 (또는 본고사, 학력고사와 같은 평가 - 미국의 경우 SAT, 일본의 경우 센터시험에 해당)으로 입시가 결정되는 경우

[서울, 특히 강남 아이들이 지방 아이들보다 훨씬 유리하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 다음 중 어떤 것(들)이 이유일까요?


1) 서울, 특히 강남 아이들이 (타고난) 학습능력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 (고소득의 이른바 성공한 계층이 강남에 많이 살기 때문에 유전적으로 학습 능력이 탁월한 학생들이 많다.)

2) 교육에 관심 있는 부모들이 많아서 공부를 권장하는 분위기, 면학 습관이 더 낫기 때문이다 (가정 환경적인 요인)

3) 경제적으로 여유있고 교육에 관심있는 집안 출신들이 많아서 선행학습을 더 많이 받기 때문이다 (즉, 같은 공부를 이른 시기에 시작하고, 그래서 절대적인 누적 공부 시간이 많다.)

4) 대치동으로 대표되는 좋은 학원, 좋은 선생님들이 많아서 좋은 (사)교육을 받는다. 


2. 제가 입시를 치를 당시가 90년대 말인데, 

제가 학교를 다닐 당시에도 8학군으로 대표되는 강남의 치맛바람, 극성 교육열, 사교육, 대치동 학원이 유명했었고

100% 정시 (일부 특차가 있었지만) 였었고 수시가 없었음에도 

당시의 분위기는 (저도 지방 출신이었지만) 지방 학생들이라고 강남에 비해서 입시에 불리하다는 생각을 별로 (사실은 전혀) 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드는 질문이, 

1) 그렇다면 80년대, 90년대에 비해서 지금의 수능 정시가 특별히 더 지방 학생들에게 불리한 것인지요?

2) 그렇다면 이유는 무엇일지요? - 위의 1.1)-4)의 이유 중에서 어떤 것이 80,90년대에 비해서 더 크게 작용했기 때문일까요?


제 사적인 견해는, 만약 [서울, 특히 강남 아이들이 지방 아이들보다 훨씬 유리하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

수능이 쉽게 출제되어서 4)의 영향이 크게 작용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요새 인터넷 강의도 얼마든지 좋은 것들이 많아서 강남 학생들이 4)의 영향으로 유리하다면 오프라인 강의가 온라인보다 확실히 낫다는 전제가 있어야 하는데, 솔직히 저는 이 부분도 미심쩍습니다. 큰 차이가 안 난다고 저는 보는 것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9
11354 심심하면 우주의 생명체와 거대필터에 대한 페르미 역설 읽어보세요 가끔영화 2019.11.08 343
11353 [비하인드 뉴스] EBS 영업 비밀에도..펭수 '신원 확인' [4] 보들이 2019.11.08 929
11352 커피와 TV 단막극 <뷰티풀 슬로우 라이프> 보들이 2019.11.08 317
11351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 [3] underground 2019.11.08 407
11350 [아이유주의] 이름에게 [1] 칼리토 2019.11.09 502
11349 82년생 김지영 이야기가 없네요?! [30] 노리 2019.11.09 1590
11348 이런저런 일기...(불금마무리, 연말모임) [2] 안유미 2019.11.09 341
11347 이런저런 잡담들 [1] 메피스토 2019.11.09 282
11346 전 크리스토프가 너무 싫어요. [5] 동글이배 2019.11.09 963
11345 종교라는 진통제 [3] 어제부터익명 2019.11.09 649
11344 [넷플릭스바낭] 빌어먹을 세상따위 시즌 1, 2를 보았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11.09 761
11343 잘못 이해한 질문 [2] 가끔영화 2019.11.09 415
11342 전수조사는 선의의 피해자 발생의 우려가 있어 [2] 휴먼명조 2019.11.09 717
11341 '프렌드 존' 재밌게 봤습니다 [2] 마가렛트 2019.11.09 328
11340 [바낭] (이시국에!!!) 일본 애니메이션(작화)의 전성시대 [19] 로이배티 2019.11.10 798
11339 아이즈원 팬 계신가요 [1] 메피스토 2019.11.10 631
11338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다가오는 것들 [3] underground 2019.11.10 744
11337 [바낭](이시국에!) 닌텐도 링 피트 어드벤쳐 [7] skelington 2019.11.10 562
11336 우상화와 팀원간 자기계발이라는 사다리 놔주기 [1] 예정수 2019.11.10 420
11335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를 읽고 [2] 예정수 2019.11.10 5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