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공과 사를 구분 못하는 인물이라는 것은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봐도 알겠지만, 정도를 많이 벗어나는군요.. 이런 분이 법무부장관으로서의 역할을 불편부당하게 집행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당시 조 장관의 전화는 부부장검사가 받았다. 조 장관은 그에게 "신속하게 압수 수색을 진행해 달라"는 취지의 말을 여러 차례 했고, 이 검사도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하겠다"고 수 차례 응대했다고 한다. 다만 이 검사는 조 장관의 전화에 대해 ‘심히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한다. 수사팀 관계자는 "법무장관이 직접 전화하는 이런 경우가 있느냐" "적절한 행위로 보이지 않는다"는 질문에 "우리도 이해가 잘 안간다"고 했다."

"하지만 검찰 내부에서는 "수사에 영향력을 미치려고 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한 행동"이라고 지적한다. 수도권의 한 차장검사는 "장관은 '배려해달라'고 부탁했다지만, 압수 수색 대상자가 부탁한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불공정한 것이고 부적절한 것"이라고 했다. 지방의 한 부장검사
는 "조 장관은 마치 가족으로서 수사팀에 배려를 부탁한 것처럼 말하지만, 장관이 아니었다면 검사가 전화를 받았겠느냐"며 "압수 수색 대상자의 건강 상태 등은 현장에서 법 집행을 하는 검사가 판단해서 할 일이지, 배려하고 말고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 장관은 그런 전화통화 자체가 특권이고, 불공정한 행위인 것을 모르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 "다른 사람도 아니고 인사권자(장관)가 '살살 해달라'고 하면 부탁과 지시 어느 쪽으로 들릴지는 장관 본인도 생각해보면 알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고검장 출신 변호사는 "조 장관은 총체적으로 특혜와 특권에 대한 인식이 부조화돼 있는 것 같다"면서 "엄마, 아빠가 다니는 학교에서 인턴을 하고, 표창장을 타고 하면서도 정당하게 받았다고 주장하는 모습을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할 것 같으냐"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6/2019092602528.html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6/2019092602303.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15
3672 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3] MELM 2019.10.04 770
3671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2037
3670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1003
3669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1038
3668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348
3667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307
3666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507
3665 박상인 경실련 정책위원장 “조국 장관, 지금 자진사퇴해야” [9] Joseph 2019.10.04 988
3664 되는 데요? ssoboo 2019.10.04 561
3663 뉴스공장 조민 인터뷰 [11] 가라 2019.10.04 1900
3662 듀게의 특정한 최근 게시물 두 개를 연달아 읽을 때 발생하는 컨텍스트 [1] an_anonymous_user 2019.10.04 512
3661 최고 권위 의학한림원 '조국 딸 논문' 성명 "1저자, 황우석 사태만큼 심각한 의학부정" [19] Joseph 2019.10.04 1408
3660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가 아니라 이젠 '기어즈'가 된 게임 엔딩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19.10.04 312
3659 조국 인터뷰를 다 읽어 보니 [4] ssoboo 2019.10.04 1263
3658 임은정 검사 <— 검사로 썩히기 아까운 캐릭터 [6] ssoboo 2019.10.04 1607
3657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아들 원작 호러 영화 '높은 풀 속에서'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05 849
3656 이런저런 일기...(섹스, 수요집회, 선택권) [1] 안유미 2019.10.05 901
3655 일본영화 세 편 <작년 겨울, 너와 이별>, <내 남자>, <양의 나무> [7] 보들이 2019.10.05 430
3654 Diahann Carroll 1935-2019 R.I.P. 조성용 2019.10.05 156
3653 듀나인) 80-90년대 대중음악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6] 이비서 2019.10.05 6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