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임에도 스포일러 관련 정보를 적어야할까요? 이게 습관이 되어 버려서. ㅋㅋㅋ 암튼 없습니다 그런 거.



 - 이게 뭔지 모르겠는데 글은 클릭해버리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트레일러라도 보고 가시죠.




 - 예전에도 몇 번 언급한 적 있는데, 게임판도 정치판과 똑같아서 팬덤이 있고 견제와 쉴드가 있고 또 언론들의 편향도 존재하고 그렇습니다. 하긴 뭐 뭔들 안 그러겠어요. 아이돌판부터 시작해서 핸드폰 갖고도 다들 그러는데요.

 지금 게임판의 분위기는 한 마디로 플스천국 엑박지옥... 입니다. 스위치는 엑박, 플스와 다른 방향성을 잡아 버려서 대체로 열외되는 분위기이고 소니-플스가 게임판의 히어로이자 정의의 편, 마소-엑박이 빌런이자 적폐(...) 포지션에 자리잡고 있죠.

 그러다보니 두 게임기 다 갖고서 그냥 게임이나 재밌게 즐기자는 사람 입장에선 좀 짜증도 나고 사람이 괜히 삐딱해지고 그렇습니다. 플스 독점 게임이면 무난한 퀄리티로만 뽑혀 나와도 우와와ㅗ아아아앙아 갓겜!!! 이러는 사람들, 웹진들이 마소측 게임들은 사소한 흠 하나하나 짚어가며 맹공을 하니 뭐...



 - 암튼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어즈5는 잘 뽑혀 나온 기어즈 시리즈의 신작입니다.

 애초에 사람들이 기어즈 오브 워 시리즈를 좋아했던 이유가 뭐였나요. 당시 기준 놀라웠던 그래픽, 퍄퍄퍄퍅! 하고 꽂히는 총질의 거친 쾌감, 로디런의 박진감, 그리고 거칠고 터프한 게임 속 분위기. 뭐 이 정도였다고 기억하는데요, 기어즈5 역시 그런 장점들을 꾸준히 잘 계승해내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총격전 진행을 살짝 스피디하게 만들어서 예전보다 더 호쾌한 느낌을 주고 있구요. 시대의 흐름에 맞춰 오픈월드 흉내를 아주 조금 내며 사이드 퀘스트를 도입했는데 뭐 특별할 건 없어도 기왕 산 게임으로 한 시간이라도 더 총질하고픈 사람들 입장에선 싫어할 이유도 없구요. 시리즈 전통으로 등장하는 드론 로봇에다가 스킬과 업그레이드 요소를 넣어서 자기 취향대로 전투 스타일을 조정할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것도 꽤 괜찮은 업그레이드였다는 느낌입니다.



 - 3편 이후로 발전이 없다... 이런 얘기들 많이 하는데 희한한 건 그런 얘길 하는 분들이 2편부터 끝까지 그래픽 좋아지고 컨트롤러 내려 놓고 구경하는 컷씬만 많아진 것 빼면 아무 발전이 없었던 언차티드 시리즈를 할 때는 다들 좋다 좋아 얼씨구나 좋구나... 라고만 하신단 말이죠. =ㅅ=;;

 게임이 영화와 결정적으로 다른 점이라면 '직접 플레이한다'는 것이고, 그래서 게임의 정체성이란 건 바로 그 플레이하는 느낌일 수밖에 없는데요. 자기 스타일을 확고하게 다진 게임의 속편들을 평가하면서 '전편이랑 크게 다를 게 없잖니'라고 따지는 게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기어즈 주인공들이 하얗게 칠해진 발판으로 점프하며 벽타기라도 해야 할까요. 아님 점프해서 거북이라도 밟아 죽여야 하나요. 


 스토리가 구린 건 맞아요. 하지만 기어즈 시리즈는 원래 스토리가 좋았던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 중에서 이번 5편은 거의 처음으로 뭔가 드라마가 있고 캐릭터의 성격이나 심리가 비중있게 묘사된 물건이에요. 여전히 모자라긴 하지만 전작들보다 오히려 발전된 부분이고 앞으로를 기대할만한 부분이었다고 보구요.


 또 이 기어즈는 마소의 게임들 중 처음으로 21세기 트렌드를 받아들인 게임이기도 합니다. 위의 트레일러를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주인공이 여성이에요. ㅋㅋ 시리즈 최초로 '고민'이라는 걸 하는 주인공이면서 동시에 강하고 자기 앞가림 확실히 하는 주인공이기도 하구요. 그동안 데이브 바티스타랑 똑같이 생긴(...) 주인공이 나와서 폭주 기관차처럼 밀어붙이는 게 트레이드 마크였던 시리즈에 많은 우려를 안고 등장해서 그런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 정도면 꽤 큰 변화와 발전을 가져온 한 편이 아니겠습니까.



 - ...라지만 어쨌거나 호불호는 확실히 갈릴 게임이기도 합니다.

 화끈하게 쏴갈기고 터트리는 총질 게임의 쾌감을 원하는 분들이라면 스토리 따위 신경쓰지 말고 함 즐겨 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구요.

 요즘 소니 독점작들 스타일로 드라마가 중심이 되는 게임을 바라신다면 아마 거의 실망하실 겁니다. 안 해보시는 게 좋아요. ㅋㅋ 초중반까진 괜찮은데 후반으로 가면 쏴죽이고 터트리느라 바빠서 스토리 비중이 옅어져 버리는 데다가 클리프 행어로 끝나 버리거든요. 또 예전 1, 2, 3편의 떡밥들이 우루루 튀어나오기 때문에 전작들 스토리를 아예 모르는 분들에겐 지루할 수도 있구요.

 어쨌거나 제가 '기어즈 신작'에게 바랄만한 부분들은 확실하게 충족시켜 준 게임이었고 그래서 전 만족했습니다.

 멀티플레이는 원래 안 하는 사람이라 이제 다음 게임을 골라야겠는데... 데빌 메이 크라이V랑 울펜슈타인2 중에서 고민 중이네요. 총질은 실컷 했으니 이제 데메크를 해 볼까 생각 중이지만 이러다가 또 넷플릭스 켜고 드라마 보고 있을 것 같기도 하고(...)


 암튼 그렇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적어 본 게임 바낭 끄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06
3969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1045
3968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360
3967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308
3966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509
3965 박상인 경실련 정책위원장 “조국 장관, 지금 자진사퇴해야” [9] Joseph 2019.10.04 996
3964 되는 데요? ssoboo 2019.10.04 563
3963 뉴스공장 조민 인터뷰 [11] 가라 2019.10.04 1920
3962 듀게의 특정한 최근 게시물 두 개를 연달아 읽을 때 발생하는 컨텍스트 [1] an_anonymous_user 2019.10.04 514
3961 최고 권위 의학한림원 '조국 딸 논문' 성명 "1저자, 황우석 사태만큼 심각한 의학부정" [19] Joseph 2019.10.04 1409
»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가 아니라 이젠 '기어즈'가 된 게임 엔딩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19.10.04 313
3959 조국 인터뷰를 다 읽어 보니 [4] ssoboo 2019.10.04 1264
3958 임은정 검사 <— 검사로 썩히기 아까운 캐릭터 [6] ssoboo 2019.10.04 1621
3957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아들 원작 호러 영화 '높은 풀 속에서'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05 869
3956 이런저런 일기...(섹스, 수요집회, 선택권) [1] 안유미 2019.10.05 905
3955 일본영화 세 편 <작년 겨울, 너와 이별>, <내 남자>, <양의 나무> [7] 보들이 2019.10.05 444
3954 Diahann Carroll 1935-2019 R.I.P. 조성용 2019.10.05 158
3953 듀나인) 80-90년대 대중음악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6] 이비서 2019.10.05 618
3952 요즘 듀게의 대세는 조까인가요? [5] 룽게 2019.10.05 1437
3951 서울 가고 있어요... [5] 도야지 2019.10.05 903
3950 타임랩스 파노라마, 조커-유효한 출구전략, 단행본 특전, 못잃어의 이유? [7] 타락씨 2019.10.05 6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