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추차 마시려다가

2019.11.12 00:30

Sonny 조회 수:631

서울우유 레트로 컵 세트가 있습니다. 아주 옛날에 유행하던 서울우유 로고를 새긴 컵 세트를 사면 옛스런 서울우유 로고가 새겨진 유리병을 사은품으로 줘요. 이게 이뻐서 이번에 처음으로 써먹었습니다. 감기가 심하게 걸려서 겔겔거릴 때마다 뜨끈한 물을 정수기에서 받아먹었죠. 커피포트가 없는 원시시대의 집에서 이렇게나마 몸을 회복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맹물이 너무 맛이 없고 그냥 먹기 질리더라구요. 그래서 대추차를 타먹기로 하고 무려 두 봉지를 탈탈 털어놓은 뒤에 뜨거운 물을 콸콸콸 부었습니다.


정수기에서 뜨거운 물을 붓고 있는데 열전도가 심각하게 잘 일어나서 하마터면 병을 놓칠 뻔 했습니다. 이거 정말 실용성은 빵점이구나. 찬우유 먹을 때 말고는 쓸 데가 없다... 이러고 있었는데 갑자기 대추차가 새기 시작하는 거에요. 기분 탓인가? 아까 뜨거운 물이 담긴 병을 찬물로 씻었더니 그게 아직도 흐르는건가 이러고 있었는데 왠걸. 병에 금이 쩌저적 가있는 겁니다. 아예 세로로 해서 병 전체에 걸쳐서요. 괜히 식겁했습니다. 혹시라도 유리조각 들어갔을까봐 차도 버리고 병도 폐기해버렸어요.


뜬금없이 백종원씨가 생각나더군요. 골목식당 몇회차였는지는 생각안나는데, 와인잔에 미소된장국을 주는 돈까스집이 있었죠. 백종원씨가 그거 보면서 되게 화냈잖아요? 와인잔처럼 얇은 유리용기는 이렇게 뜨거운 액체를 담으면 쉽게 깨진다고. 제 깨진 병을 보면서 괜히 역정을 냈습니다. 그 돈까스집 사장 정말 미쳤네!! 어리석은 저에게 난 화를 애꿎은 경양식집 사장에게 쏟았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뜨거운 음료는 좋게 좋게 텀블러에 마시기로 했어요. 지금은 <춘천, 춘천>을 보러가서 받았던 노랑 텀블러에 대추차를 받아 마시는 중입니다. 그렇게 맛있진 않군요. 하지만 따뜻한 걸 마시니까 기침이 멈춰서 한잔 더 마셔야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3
10367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다가오는 것들 [3] underground 2019.11.10 719
10366 [바낭](이시국에!) 닌텐도 링 피트 어드벤쳐 [7] skelington 2019.11.10 549
10365 우상화와 팀원간 자기계발이라는 사다리 놔주기 [1] 예정수 2019.11.10 406
10364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를 읽고 [2] 예정수 2019.11.10 559
10363 그냥 성적 매기기를 없애면 좋겠습니다. [6] woxn3 2019.11.10 1124
10362 조국과 양현석, 그리고 '검찰개혁'의 진심 [16] Joseph 2019.11.10 1168
10361 일라이의 반전(?)을 본 제 반응은요, (스포) [9] 노리 2019.11.10 820
10360 [요리바낭] 무 김치, 배추 김치 [6] 칼리토 2019.11.11 543
10359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1 252
10358 <Gräns / Border / 경계선> 2018 (거의 스포없음) [2] googs 2019.11.11 492
10357 <Doctor Sleep / 닥터 슬립> 2019 (거의 스포없음) [15] googs 2019.11.11 623
10356 [EBS 지식의 기쁨]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 [3] underground 2019.11.11 799
10355 [넷플릭스바낭] 영화 '버드맨'을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19.11.11 937
10354 시녀 이야기 [9] Sonny 2019.11.11 768
10353 완득이 어머니가 정의당에 입당했네요. [4] 왜냐하면 2019.11.11 990
10352 [봉황의 제국] 전자책 출간됐어요! [3] Mothman 2019.11.11 400
10351 이런저런 잡담...(페미니즘과 규범) [2] 안유미 2019.11.11 608
10350 맛이 전혀 없는 먹거리는 [6] 가끔영화 2019.11.11 533
10349 윤희에게 감상(스포있음) [4] 예정수 2019.11.11 788
» 대추차 마시려다가 [9] Sonny 2019.11.12 6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