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의 한말씀을 듣고

2019.11.12 05:38

어디로갈까 조회 수:1061

어제 보스의 특별 초대로 저녁식사를 함께했습니다.  대화 중에  "그게 당신이 자신에게 적용하고 있는 '세상이지~" 라는 말을 들었어요.  뭐랄까, 저의 한계를 돌아보게 한 말씀이라 잠을 자면서도 밤새 골똘했습니다. 

- 正
한 개인이 자신에게 적용하고 있는 세상은 그게 어떤 세상이든, 어떤 관점에 의존한 것이죠. 어떤 관점이란 모든 관점이 아니기 때문에, 개개인이 생각하는 '세상'은 부분일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자신이 속한 세상을 생각한다는 것은, 그저 생각한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외골수로 빠져들 수밖에 없는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므로 자신이 속한 세상에 만족하고 있는사람은 논외로 하고, 자신이 속한 세상에 익사해 위험한 지경에 이른 사람에 대해서만 '그사람은 힘든 혹은 나쁜 세상을 선택했다'고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그녀는 다른 세상을 선택할 수도 있었을 텐데?' 라는 의문은 위와 같은 맥락에서만 나올 수 있는 것 아닐까요.

- 反
중력은 뛰려고 하면 더욱 잘 의식됩니다. 걷거나 뛰는 행위에 대해서와 마찬가지로 '세상'이라는 것에도 중력은 작용되죠.  그리고 중력은 사람보다 먼저 있었 듯,  '세상'보다도 먼저 있기에, 아니 어쩌면 중력이 인간과 함께 세상을 만든 것이기에, 우리는 세상을 선택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세상 속으로 태어난 것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세상 속에서 눈을 뜨고, 간신히 몸을 가누는 법을 배우고, 한 시절을 잘 걷고 달리게 됩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이 되면, 자신의 세상이 몸과 마음에 들러붙어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세상을 선택한다' 는 것은, 펼쳐져 있는 세상의 일부분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자신이 세상을 선택한다고 믿는 동안에도 우리는 자신이 속한 세상의 바깥이 아니라 안에 있을 뿐인 것입니다. 세상을 조종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한 부품으로서의 하루, 이틀을 살아낼 뿐인 거죠. 

- 合 (?)
두 대의 기차가 나란히 나아갑니다.
폭우가 쏟아져도 우산으로 견디며 길바닥에 부딪는 빗물의 미세한 무늬까지 다 세며  걷는 제가 있고, 말없이 긴 언덕을 하염없이 내려가는 - 삶의 흔적없음을 개관하는 - 제가 있습니다.
작은 인정이나 호의로도 삶의 조명이 한결 밝게 느껴지는 순간이 있긴 해요.  그러나 무게중심을 맞추기라도 하듯, '인생사에서 맹목 아닌 것, 허무하지 않은 것이 어디 있느냐~'는 생각이 뒤를 이어 검은 진리인 양 빛을 냅니다. 
이런 양 극단에 대한 무의식적 왕복은 저로서는 맹목에 대한 경계이며 삶에 대한 경계이기도 한데, 공감을 얻기 어려운 부분이라......  (로 급 마무리.)

덧 :  https://www.youtube.com/watch?v=C4f6cYT5y9Y
포스팅하는 동안 이 음악을 들었어요. 팔레스트리나의 <사슴이 물을 찾듯 Sicut cervus> 
르네상스 시대 음악을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격정이 싫을 때 저는 이런 음악을 들어요. 
종교음악은 의외로 자율적이면서 쾌락적이기까지 합니다.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13
11406 [넷플릭스바낭] 10년 묵은 코미디 영화 '좀비랜드'를 봤습니다 [21] 로이배티 2019.11.12 876
11405 스포일러] 'Eat, Pray, Love', '하렘 생존기' ' The King' [4] 겨자 2019.11.12 855
11404 조금산 작가의 웹툰 [시동]이 영화화되나봅니다. [2] 영화처럼 2019.11.12 668
11403 차동엽 신부님이 선종하셨군요.. [2] Joseph 2019.11.12 580
11402 역시 홍준표가 개그 센스가 있어요. [3] MELM 2019.11.13 898
11401 이런저런 일기...(집) [1] 안유미 2019.11.13 404
11400 정경심 씨가 차명 거래를 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11] Joseph 2019.11.13 1505
11399 오늘의 영화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3 217
11398 [넷플릭스바낭] 화려한 캐스팅의 코미디 crazy, stupid, love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1.13 653
11397 (홍보) 대전 여성영화함께보기 <불온한 당신> [2] oracolo 2019.11.13 364
11396 팟케스트에서 뉴스 듣기 -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까요? [7] 왜냐하면 2019.11.13 634
11395 우리 고슴도치가 달라졌어요(소닉 새 예고편) [10] eltee 2019.11.13 517
11394 상식이라는게 없는 게시판 머저리들... [9] 도야지 2019.11.14 988
11393 여인의 향기를 다시 봤는데 대사중에 판문점이 나오네요!! [3] 얃옹이 2019.11.14 1126
11392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4 209
11391 [넷플릭스바낭] 영국 시트콤 '크래싱'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1.14 694
11390 [바낭] 홍삼.... 효과가 있는 듯... [5] 가라 2019.11.14 793
11389 현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반대합니다 [51] underground 2019.11.14 1472
11388 번인걱정 없는 QLED TV... [6] 예정수 2019.11.14 627
11387 위트니스 [4] mindystclaire 2019.11.14 6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