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처럼 [암흑가의 두 사람]이 생각나더군요. 워낙 유명한 영화라 자세한 설명은 생략해도 될 것 같고... 그것보다 예전에 있었던 모 사건이 데자뷔처럼 떠올라서 그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듀나님과도 관련있는 일이라 아시는 분도 계실 듯.


듀나님이 예스24에 '듀나의 투덜투덜'이란 칼럼을 연재할 때의 이야기입니다. 폭발적인 반응은 없었지만 소소하게 사람들의 인기를 끌고 있던 어느날 '위서가'란 이름의 유저가 등장하더니 댓글란에 악플을 달기 시작합니다. 본문에 대한 트집과 비아냥 등으로 점철된 리플(왜 이따위 수준의 칼럼을 예스24에서 연재하고 있냐? 당장 자르라는 식)은 칼럼을 읽고 댓글에 어떤 내용이 있나 보려던 저같은 사람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또다른 유저 'thophe'가 등장해서 어떤 날은 위서가한테 동조하기도 하고 어떤 날은 위서가의 리플을 까기도 하는 등 주거니 받거니 하며 슬슬 키배 모드로 들어갔습니다. 위서가는 처음에는 듀나님 하나만을 타겟으로 악플을 달았었는데 이제는 자기랑 싸움붙은 thophe마저 듀빠라며 인격적으로 모독하고 깔고 뭉개고 난리를 피우며 키배를 이어갔습니다.

그렇게 막 키배가 벌어지는 와중에 제가 바쁜 일이 생기기도 하고 괜히 짜증나는 리플란을 볼 필요가 있나 싶어서 잠시 외면했다가 궁금증이 생겨서 다시 리플란을 가봤더니...


리플란에 thophe가 핵폭탄을 터트려서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인신공격 당해서 열받은 thophe가 구글에 '위서가'를 검색어로 놓고 검색해보니 위서가란 사람의 본명, 주민등록번호, 휴대폰번호, 주소 등등이 줄줄이 나왔고 그걸 리플란에 공개했던 것입니다.(......) 식겁한 위서가는 닉네임을 NESM으로 바꾸고 경찰에 신고한다 고소한다 방방 뛰어댔고 thophe는 그 공개했던 리플은 지웠지만 어차피 위서가가 누구나 구글 검색하면 볼 수 있게 허술하게 관리한 정보를 옮겨서 리플 달았을 뿐이라고 항변했습니다. 저 얘기를 뒤늦게 보고 재미있는 구경을 놓친 저는 땅을 치며 구글에 '위서가'를 검색해보았지만 그 때는 이미 손을 써두었는지 검색결과에서 지워져서 신상털이는 실패했습니다.(지금 생각하면 몰랐던 게 다행입니다. 당시에 알았다면 후술할 사건 때 악용할 충동을 참기 힘들었을지도) thophe는 어쨌든 본인 잘못은 시인하고 자기한테 위서가 신상정보에 대한 문의가 빗발친다면서 그래도 절대로 알려주지는 않을 거라고 말하며 리플란을 떠났습니다.

둘 사이의 마무리가 어찌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 뒤로 듀나님 칼럼 댓글란에서 위서가와 thophe를 보는 일은 없었고... 칼럼 연재종료까지 평화로운 상태로 잘 마무리가 되었다는 얘기입니다. 아아 그쪽은 그렇게 해피 엔딩으로 끝났는데... 음...(먼산)


그리고 듀나님은 자신이 연재하고 있던 칼럼 댓글란에서 저런 소동이 일어났는 줄 전혀 모르고 있다가 나중에 다른 분들의 제보로 듣고는 '그런 일이 있었군요...'라고 하시더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에필로그

thophe는 그 뒤에 룩서(?)인가 하는 사람과 합세해서 원사운드와 키배를 벌입니다. 원사운드는 thophe에 대해 검색했다가 저 사건이 튀어나오자 "어휴... 역시..." 하며 혀를 찼다는 후문.

위서가는 그 뒤에 모 커뮤니티에서 하던대로 진상을 떨어서 커뮤니티 회원들이 "쟤 도대체 누구야?" 하며 진저리를 치게 만들었습니다. 위 사건 당시에 제가 신상정보를 알게 되었다면 저 회원들한테 알려줬을지도요. 여러모로 몰랐던 게 다행입니다.

2006년에 일어났던 일이라 개인정보에 대한 관리도 허술했고, 그 파괴력에 대해 민감하지도 않던 시기라 유야무야 넘어갈 수 있었던 사건이었습니다. 찾아보니 옥션 개인정보 유출이 2008년 2월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7
2727 조커...철학은 없고 분노만 있는(스포) [2] 안유미 2019.10.03 891
2726 [스포] <후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조커 [2] 노웰 2019.10.03 802
2725 수렁에 빠진 검찰과 게시판 쓰레기들 [1] 도야지 2019.10.03 431
2724 그때 틀린 사람들이 지금도 또 틀린다. [10] 휴먼명조 2019.10.03 724
2723 정경심씨가 이미 소환되어 조사받고 있군요!! [1] 휴먼명조 2019.10.03 345
2722 특수부에 관심 없던 민주당, 조국 수사받자 “특수부 축소”…“이율배반적” //천정배 “조국 수사와 노무현 수사는 전혀 다르다” Joseph 2019.10.03 205
2721 최기영 과기부장관 - 포털 실검 조작은 의사표현 [5] 휴먼명조 2019.10.03 411
2720 We Store Your Evidence - 검찰의 압색 대비 모든 자료를 보관해드립니다 [1] 휴먼명조 2019.10.03 299
2719 스포일러] 테드 창 '상인과 연금술사의 문', 그건 당신의 잘못이 아니예요 [29] 겨자 2019.10.03 816
2718 2019 kiaf 후기 [2] Sonny 2019.10.03 322
2717 검찰 특수부 축소에 대한 조국의 이율배반? [4] ssoboo 2019.10.03 519
2716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달렸네요 [10] 노리 2019.10.03 407
2715 조국 딸 “학교와 도서관서 2주 공부한 뒤 학회 참석… 당시 동영상도 있다” [10] Joseph 2019.10.03 780
2714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초바낭 잡글) [3] ssoboo 2019.10.03 519
2713 페데리코 펠리니의 글을 다시 읽으며 [10] 어디로갈까 2019.10.03 503
2712 검찰발 "사람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1] 왜냐하면 2019.10.03 295
2711 [스포일러없음] '조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19.10.03 809
2710 조커(스포주의), 일상잡담 [2] 메피스토 2019.10.03 647
2709 조커 리뷰 (스포) [2] 111 2019.10.03 704
2708 친문의 변심 [7] Joseph 2019.10.03 6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