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독짓는 젊은이입니다. 한 3년 만에 들어온 거 같네요. 

제목에 [바낭]을 넣었다가 이 게시판에서 아직도 유효한 표현인가 싶었는데
다행히 계속 쓰이고 있네요. 아니라면 나 늙었구나 뒷목 잡을 뻔했어요.

간만에 무두절을 맞이하여 진지하게 월도질을 하다가 문득 생각나서 들어왔습니다.
근데 '덕질'로 저를 기억하는 모 유저분께서 작년 말에 제게 안부 쪽지를 주셨지 뭐예요.
나를 기억하는 유저가 있었다니 살짝 감동이었고, 그 분이 덕질로 저를 기억하셔서 내가 이 게시판에서
얼마나 덕질을 해댔으면 그럴까 싶었지만... 그래도 그 분 덕분에 추억이 뭉게뭉게 피어나 심심할 때마다 
게시판에 올렸던 바이트 낭비글들을 몇 개 읽다가 얼굴이 화끈거려서 그만 두었습니다.

듀게는... 여전하네요. 저 역시 여전하니 하던대로 요즘 최애캐 영업질을 할까 합니다.
이름은 몰라도 얼굴 보면 "아 얘~" 하실 거예요.


배우 서현우입니다.


image.jpg

'보희와 녹양'에서 참 연기 좋았죠. 영화도 재미있어요.
이거 제 눈에나 귀엽지 다른 분들껜 눈갱이 될 수도 있겠네요.



image.jpg

'병구'에서 정말 느끼+찌질의 극치를 달린다는데 영상을 볼 수 있는 루트를 모르겠네요.
예고편만 봐도 치가 떨립니다. 예고편 보고 포스터를 다시 봤는데 순간 최상단의
'봄날의 알러지 같은'이 '봄날의 버러지 같은'으로 보였어요.



image.jpg

'남산의 부장'에도 나왔는데 저는 아직 영화를 못 봤어요. 실제로 머리를 민 상태에서
6개월을 버텼대요.


이렇게 연기파, 성격파 배우로 쭉 가나 싶었는데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
다이어트에, 드물게 내내 수트 패션이더라고요. 
납치범에 협박범에 살인범인데 그래도 이 배우가 맡았던 배역들 중 가장 돈 많은 역일 거예요.

그건 그렇고 최근 모습을 보니


image.jpg

1.jpg

아니 오빠, 아니 친구야,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2.jpg

약간의 뽀샵이 첨가된 듯 하지만 회춘 제대로 하고 있어서 매우 기쁩니다.
출근길에 지하철 놓칠까봐 뜀박질 할 때 빼고는 미동도 않는 심장이 오랜만에 뛰더라고요.

제 지인이 저~ 위 첫번째 사진 보고서 이혁재 아니냐고 해서 충격을 조금 받았지만
그래도 제 눈은 틀리지 않았다고 자부합니다.

일단 연기를 잘 하고 매력 만랩이라 앞날이 기대되는 최애캐입니다.
물론 저의 최애캐는 돌려돌려 덕질판을 돌리다 보면 언제 또 바뀔지 모르겠네요. 
알 게 뭐예요. 최애캐란 덕질을 하라고 존재하는 것을. :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3
6200 정세균 총리가 말실수를 했네요... [6] 하워드휴즈 2020.02.14 1132
6199 정경심 교수 4번째 재판 [7] 칼리토 2020.02.14 846
6198 정부와 여당이 지지율 5% 올릴 수 있는 방법 [6] underground 2020.02.14 745
» [바낭] 오랜만에 안녕하세요 (사진有 + 스크롤압뷁) [14] 독짓는젊은이 2020.02.14 490
6196 국민당, 선관위님아, 그만좀 개로피십시요... [3] 왜냐하면 2020.02.14 592
6195 토착왜구 정체 드러나 버린 중앙일보 [10] ssoboo 2020.02.14 1431
6194 1년 만에 이뤄진 이종명 제명…미래한국당에는 5억 원대 정당보조금 기반 [2] 왜냐하면 2020.02.14 417
6193 민주당/문재인은 빠가 까를 만든다의 정석인듯 [28] 얃옹이 2020.02.14 1408
6192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감상을 나눠봐요(스포) [7] 가을+방학 2020.02.14 679
6191 공기청정기 비닐, 바보인증;;;; [11] 산호초2010 2020.02.14 1031
6190 뒤늦게 신문기자..를 보고(약스) [1] 라인하르트012 2020.02.15 472
6189 빌리 아일리시가 부릅니다 No Time To Die 예정수 2020.02.15 436
6188 이런저런 잡담;마사지, 아이돌 등등 [1] 메피스토 2020.02.15 458
6187 쥐뿔도 영향력 없는 듣보잡 매체의 홍세화/임미리/민주당 [18] 수영 2020.02.16 1095
6186 주차 문제로 신경 쓰입니다 [5] Kenny Dalglish 2020.02.16 789
6185 해치지 않아 를 뒤늦게 봤어요 (내용 언급 약간) [1] 티미리 2020.02.16 550
6184 일본 크루즈에 코로나 감염자가 70명 더 늘었네요 [4] 크림카라멜 2020.02.16 950
6183 인셉션 짧은 잡담 [6] mindystclaire 2020.02.16 693
6182 최근의 동물권 이슈들(소젖 반대 시위, 리아미라클) [7] 김실밥 2020.02.16 715
6181 [바낭] 스위치 링 피트 어드벤쳐 1주차 [1] skelington 2020.02.16 2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