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바낭] 넷플은 다큐지..!

2020.01.11 11:40

그레첸 조회 수:588

요즘들어 재밌는 영화와 시리즈가 많이 나오긴 했지만, 항상 넷플은 다큐때문에 자동결제를 유지했었네요. 작년에 재밌게 본 다큐 영업 좀 해볼까 합니다. 워낙 유명한 것들이라 많은 분들이 보셨을텐데, 그냥 저 나름의 취향 정리겸 적어봅니다.

***웬만하면 피할려고 돌려쓰긴 했지만, 소소한 스포가 있을수도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

1. F1, 본능의 질주
진짜 시즌 1, 10개의 에피소드를 소싯적 잭 바우어 24보듯 미친듯이 몰입해서 봤네요. 무슨 다큐가 이렇게 재밌나, 이렇게 재밌어도 되나 하며 봤더랬죠. 전 세계에 딱 24명인 f1레이서. 1년짜리 단기 고액 계약직들의 집념과 활활 타오르는 승부욕과 철저한 자기관리, 빠질 수 없는 정치질(...) 그리고 그 모든 인간 능력을 넘어서는 기술의 힘.
시즌 2에서는(2019년 f1) 상위권 붙박이 팀도 나온다는군요. 흥미롭겠지만 역시 재미는 하위권 치열한 자리 다툼 구경이 최고 아니겠습니까. 여튼 19년 시즌도 마무리 되었으니 곧 편집해서 올라오길 기대하고 기대하고 기대합니다. !!

연관 다큐

-세나 F1의 신화
재밌습니다. 브라질 환경과 그 속에서 f1레이서가 된 의 이야기. 요즘 선수들과는 또 다른 듯한 클래식한 느낌이 있습니다. 좋은면이든 나쁜면이든..

-윌리엄스
아아... 윌리엄스. 이것도 역시 재미납니다. 인간과 f1특성상 절대 빠질 수 없는 기술의 측면. 역시 f1과 함께 보면 요즘 f1이 왜 그렇게 흘러가는지, 시즌 1의 포커싱이 왜 저렇게 맞춰졌는지 어느정도는 이해 할 수 있습니다. 창업주인 프랭크 윌리엄스의 삶부터 시작하는데, 역시나 사람이 만들어가는 이야기가 재밌습니다. 여담입니다만 사무실 환경이 참 좋아보였어요. 차가운 유리창의 빽빽한 고층건물, 콘크리트, 대리석, 인조 조명등등 삭막한 빌딩숲 사무실들만 보다가 낮은 건물과 주변에 잔디 나무 등등이 있는 회사라니...


2.이카루스
이건 그냥 밤에 사부작대며 스트레칭도 하고 거실 정리도 좀 하며 볼까 하고 켜뒀다가 나중에 정자세로 봤네요. 중간에 장르!가 달라집니다. 꽤 유명한 다큐죠. 이 다큐가 스포츠계에 미친 영향도 무척 크구요. 보고 난 후 개인적으로는 많이 허무했습니다. 어렸을때부너 로봇같은 차가운 표정의 무시무시한 피지컬의 마더로씨아(구 소비에트 연방) 선수들에 대한 막연한 환상이 있었거든요.

3.승리한 패배자들(Loser)
모든 회차가 재밌었지만 특히 2편때문에 뒤집어지는줄 알았습니다. 참 재미나더군요. 드라마 각본을 쓰려면 저렇게 쓸 수 있을까요? 이게 진정 다큐의 묘미인듯 합니다.

3편에선 어릴적 보았던 하얀 은반위에 유연한 브론즈 동상같던 그녀, 경이로운 유연함의 그녀, 보날리가 나와요.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넋을 놓고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충격의 백플립!

4.죽어도 선덜랜드
축구경기를 보러가기 전과 후의 할배, 할매들때문에 눈을 뗄 수가 없더라구요. 골수팬, 진정한 팬, 팬이 있기에 존재하는 스포츠. 저 역시도 더럽게 못하는 팀의 팬질을 하기에(분야는 다릅니다) 그 인고의 시간을 공감합니다. 최고의 순간에 같이 기뻐하고 나락일때 때론 욕질도 하고(.... 미안합니다) 그러다 어쩌다 한번 승리하면 팬질 게시판에 모여 서로 감흥을 나누기 바쁘죠. 여기선 펍에 모여 와글와글, 이기든 지든 한잔인듯 합니다. 잉글랜드 축구 리그에 대해서도 알게 되고, 그 동네 팬들의 충성도도 그렇고 참 재밌었습니다.



5.10대 사건으로 보는 2차 세계대전
아주 기본적인 정보 전달은 아닙니다. 기존에 알고 있던, 유명한 사건에 그동안 주목받지 않았던 관점과 흥미로운 곁다리 스토리랄까요. 일단 기본 지식이 있으면 더 재밌게 즐길 수 있을겁니다. 기본적으로 많이 알려진 사실은 자세히 설명하지 않거든요. 흐름을 알고 봐야 알 수 있는 단일 사건에 집중하는 다큐이기도 하구요. 가령 벌지를 예로 들자면 구덩이속에서 처절한 버티기와 패튼의 구원작전도 나오지만 독일군의 도박과 같던 전략전술, 그로 인한 패퇴의 가속화. 그 과정에서 이루어진 양측 포로에 대한 보복성 처형. 그런 이야기들도 나옵니다. 미쿡과는 상관없어 그닥 많이 노출되지 않았던 스탈린그라드도 나와서 좋았구요(더 자세히 나왔으면 했지만). 개인적으론 마지막 에피소드인 원폭투하, 그걸로 전쟁이 끝이었기에 별시리 관심 갖지 않았던 이야기들도 나와서 잘 봤단 생각이 들더군요. 저같은 사람들은 보고나면 bob와 퍼시픽을 또 다시 정주행해야겠단 생각이 드는건 당연한 거겠죠?

이 외에도 여러 다큐들 재밌게 많이 봤지만 글 이만큼 쓰는 것도 힘드네요. 존경합니다. 게시판 지킴이분들. 나머지는 다음번에(언제가 될지는..)또 쓸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3737 참치의 맛 [9] 어제부터익명 2020.01.11 594
3736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회차와 테넷 프롤로그(스포많음) [2] 예정수 2020.01.11 498
3735 사촌동생이 놀러온다 [18] Sonny 2020.01.11 1064
3734 “나는 네가 상상도 못할 이보다 더 허접한 것들도 봤지” - 스타워즈 (feat.스포) [10] skelington 2020.01.11 1051
3733 가십과 인권 사이 [17] Sonny 2020.01.11 1289
3732 [기생충] 미국 TV 시리즈화 설 [2] tomof 2020.01.11 850
3731 멀쩡한 영화를 하나 봐야할 타이밍 같아서 본 '아워 바디'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0.01.11 684
3730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I've loved you so long) & 컨택트 (arrival) [5] applegreent 2020.01.12 491
3729 나다은이 자한당에 일으킨 작은 파문 [3] skelington 2020.01.12 1076
3728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215
3727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네요. [8] underground 2020.01.12 1018
3726 [넷플릭스바낭] 헤르미온느, 에단 호크 나오는 스릴러 '리그레션'을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0.01.12 755
3725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601
3724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66
3723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916
372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911
3721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70
3720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704
3719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40
3718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