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단하네요.

2020.01.13 21:00

졸려 조회 수:1471


생각해보니 취임 6개월만에 


공수처 설치,

기소독점권 폐지,

검경수사권 조정,

형사소송법 수정,

검찰청법 수정까지


와.... ㅎㄷㄷ


검찰개혁의 선봉에 선 

진정한 검찰의 수장으로 

대한민국 역사에 남을 듯해요. 


이정도면 수능에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윤석열이 한 건 아니지만 

유치원3법이 만들어진 것도 축하축하. 





졸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15
4072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39
4071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88
4070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705
4069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86
4068 오스카 후보 지명 상황에서 의미심장하게 들리는 <기생충>의 대사와 수석의 정체 + 개인적인 소회 [4] crumley 2020.01.15 876
4067 어떻게 지내십니까? [10] 어디로갈까 2020.01.15 791
4066 기셍충 오스카 노미네이트는 의외로 조용하군요. [16] woxn3 2020.01.15 1050
4065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270
4064 "토고" 짧은 감상 [3] 산호초2010 2020.01.15 366
4063 기생충 중국 상영 금지 [8] 어제부터익명 2020.01.15 1492
4062 [넷플릭스바낭] 드디어 봤습니다. 3시간 30분짜리 '아이리시맨' [22] 로이배티 2020.01.15 925
4061 뜬금없는 스페인 여행 바낭1 [8] 산호초2010 2020.01.15 600
4060 스페인 여행 바낭 2(바르셀로나) [2] 산호초2010 2020.01.15 409
4059 스페인 여행 바낭3 (그라나다, 세비야) [7] 산호초2010 2020.01.15 549
4058 요즘 좋았던 노래들 [1] 예정수 2020.01.16 365
4057 막말의 원조 맛집 배틀 [24] 룽게 2020.01.16 1296
4056 [바낭] 본격 온라인 탑골 게시물 - 90년대 영화 포스터들 [37] 로이배티 2020.01.16 1960
4055 [바낭] 무어의 법칙 [2] 예정수 2020.01.16 396
4054 조국 사태를 보는 문 대통령의 눈 [2] Joseph 2020.01.16 922
4053 소문의 주인공 [10] 은밀한 생 2020.01.16 11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