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함이 피로할 틈도 없이, 김성준

2019.07.08 23:41

Sonny 조회 수:1738

http://news.mt.co.kr/mtview.php?no=2019070810275658573


이런 겁니다. PC함이 어쩌구 저쩌구 이야기를 한 지 하루도 안되서, 내노라 하는 공영방송 남자 앵커가 지하철에서 여자를 불법도촬하다 적발됩니다. 이게 한국의 현실입니다. 승리와 버닝썬 일당 사태가 뭐 정리라도 됐습니까? 국내 최고의 남자 연예인들이 집단강간과 불법도촬영상 공유를 하는 사건이 흐지부지되려고 하자 이제는 남자 앵커가 비슷한 사건을 터트립니다. 물론 정도는 다르겠죠. 그러나 그 종류에 있어서는 너무나 유사한 성폭력입니다. 자신의 성적 흥분을 위해서라면 직업과 명예와 수많은 것들을 잃어버릴 리스크를 기꺼이 짊어지고서 한국의 남자들은 불법적으로 여자들을 철저하리만큼 성적대상화를 합니다. 그게 대단히 재미있거나 스릴이 넘치는 오락이어서가 아니라, 그러니까 이들이 무슨 엄청난 변태나 정신적 문제가 있는 사람이어서가 아니라 걸리지만 않고 걸릴 것 같지도 않으니까 그냥 일상적으로 누구나 하는 성폭력을 저렇게 저지르는 겁니다. 유명인이니까 이렇게 시선이 모였다구요. 아니오. 얼마전 5급 공무원, 옛말로 행정고시 패스생이 연수원에서 여자 연수생을 도촬하다가 걸렸었습니다. 저것보다 잃을 게 적은 평범한 남자들도 계속 저런 종류의 성폭력을 저지릅니다. 김성준 불법도촬 사건은 하나를 가리킵니다. "몰카", 즉 불법도촬은 한국 남자 사이에서 이미 사회적, 경제적 지위를 초월하는 남성들의 폭력입니다.


어떤 분들은 김성준이 별난 사례라고 하고 싶을 겁니다. 그리고 또 다수의 선량하다는 한국남자를 분모로 내세워 김성준과 승리 일당을 예외로 계산하고 싶을 겁니다. 그런데 아닙니다. 첫째, 세상 그 어떤 폭력도 가해자를 분자로 놨을 때 다수의 일반인이 분모에 위치합니다. 그런 식으로 계산하면 세상에는 모조리 착한 사람들 뿐이고 아주 소수의 미치광이들과 악인들만이 존재한다고 하겠죠. 가해자와 일반인을 구분지어 일반인이 압도적 다수라고 주장하는 건 어차피 당연한 전제라 별 의미가 없습니다. 중요한 건 그 다수와 소수의 비율이 어떻게 움직이는가 입니다. 그 특출난 인간들은 점점 폭력적으로 기울기가 변해가는 사회적 지표입니다. 윤창중 한 명이 과연 그 한명일까요? 그는 수많은 개저씨들과 사내 성폭력 문화를 증명하는 하나의 지표입니다. 둘째, 김성준이 별난 사례라고 한다면 그 말고는 남자들의 불법도촬이 극히 희귀해야 합니다. 그런데 그런가요? 하루가 멀다하고 계속 터지는 게 남자들의 불법도촬 사건입니다. 기억합시다. 아이폰 카메라가 무조건적으로 소리나는 국가는 딱 두 나라, 일본과 한국 뿐입니다. 그렇게 해야 도촬이라는 폭력을 간신히 방지할 수 있는 게 바로 이 한국이라는 나라입니다. 셋째, 정말 정말 양보해서 김성준이 별난 사례라고 칩시다. 그런데 별난 사례 하나는 늘 또 다른 별난 사례의 가능성을 품고 있습니다. 이 전에도 그 "별난 사례"는 있었습니다. 제주지검 검사장이라는 인간이 미성년자 여자를 따라가면서 자위행위를 했다가 적발됐었으니까요. 별난 사례에 별난 사례가 또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이걸 두고 어떻게 예외라고만 치부하며 불안해하지 말라고 강요할 수 있겠습니까?


이 모든 폭력에는 여자를 성적으로 환원하려는 성적대상화 문화가 있습니다. 여자를 한 명의 인간으로 보기 전에 척수에서부터 성적 긴장을 발동시키는 존재로 바라보는 시선이 모두에게 내재되어있습니다. 오늘 보도된 김성준 도촬사건과 베스킨라빈스 광고 사태는 그 점에서 일관되는 여성인권 문제입니다. 아이도 여자로 보고, 아무 상관도 없는 승객도 여자로 봅니다. 누구에게서나 합의되지 않은 성적 유희의 가능성을 찾아내고 그렇게만 사람을 바라봅니다. 남자들의 해묵은 농담 있죠? 교사가 새로 오든 학생이 새로 전학을 오든 직원이 새로 입사를 하든 단골 손님이 새로 생기든 남자가 남자에게 그런 말을 하면 무조건 묻는 말. "예쁘냐?" 그게 극단적 폭력으로 실천된게 김성준 전 앵커 사태일 것입니다. 그걸 아동을 동원해 예쁘게 포장한 폭력이 바로 베스킨라빈스 사태일테고요.


저는 정말 궁금합니다. PC가 지겹고 이제 좀 날선 이야기 그만 하자는 그 분들께서는, 왜 이런 구체적 사건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까. 물론 모든 사태를 다 게시글로 올리면서 하나하나 반응을 보이라는 건 아닙니다. 그런데 도저히 무시할 수 없는 이 가시적 상황들에 대해서는 좀 말을 해야하지 않을까요? 그래도 PC가 지겹다든지, 아니면 PC가 지겹다는 말을 취소한다든지. ㅋㅋㅋ로 페미니스트들을 비웃는 사람들은 한국의 이 징그러운 폭력적 경향에 대해 어떻게들 생각하십니까? 알고 있습니다. 모든 것을 비웃거나 지겨워하는 그 도덕적 나태를 딱히 버릴 생각이 없다는 것을요. 분노의 대상은 오로지 분노하는 사람들 뿐이지 않습니까? 수많은 폭력의 가해자들과 그걸 유희삼아 노는 2차 가해자들은 당연한 현상이지만, 거기에 문제제기를 하며 염증을 토로하는 사람들에게는 제발 조용히 좀 해주라고, 너무 지나치다고 기꺼이 논평을 해주실테니까요.


전 아직도 기억해요. 수많은 남초 사이트에서 워마드의 도촬사건에는 그렇게 진지하고 엄중하게 화를 냈지만 남자들의 동일 사건에 대해서는 아예 말을 하지 않거나 말을 하면서도 ㅋㅋㅋ거리면서 엉뚱한 해석을 덧붙여댄다는 것을. 듀게라고 딱히 다르진 않을 것 같기도 합니다만 그래도 좀 바뀌어야겠죠. 농담이 될 수 없는 사안에 대해서는 킬킬대는 대신 미간을 찌푸리고 탄식이라도 나누는 게 PC함을 피로하다고 말할만큼 PC 함이 잘 지켜지는 사회를 만드는 길이 아닐까요.


@ 그래도 정말 멀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 정도로 유명한 공인이 저런 짓을 저지를 수 있다는 게 굉장히 충격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61
2242 거 XX 좀 하면 어때.... (G-Dragon) [9] soboo 2019.07.10 1222
2241 꿈이 보낸 메시지 [8] 어디로갈까 2019.07.10 594
2240 요즘 날씨 [6] 칼리토 2019.07.10 467
2239 [근조] '쟈니스' 쟈니 기타가와 영화처럼 2019.07.10 407
2238 Rip Torn 1931-2019 R.I.P. 조성용 2019.07.10 167
2237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0 238
2236 지나가는 밤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10 351
2235 아기 엄마들은 무엇이 갖고 싶은가요? [3] 동글이배 2019.07.10 784
2234 클릭주의) 데이터로는 클릭하지 마세요 39메가나 되는 GIF 파일 [5] 가끔영화 2019.07.10 546
2233 요새 토착쪽바리들 빼애액거리는거 구경하는게 그렇게 꿀잼이네요. [6] 귀장 2019.07.10 1153
2232 손정의, AI, AI,AI 그리고 가장 이상적인 노동시간 [3] soboo 2019.07.10 738
2231 수출규제 도발에 일본 맥주 인기 뚝뚝…아사히 2→4위 [11] 귀장 2019.07.10 1170
2230 이런날은 족발이나 뜯으며 소주 한잔하는게 딱이군요. [1] 귀장 2019.07.11 413
2229 Equal Play, Equal Pay ㅋㅋㅋㅋㅋㅋ [14] KEiNER 2019.07.11 1182
2228 게시판 로그인 유지하는 방법이 있나요? [3] james 2019.07.11 282
2227 Freddie Jones 1927-2019 R.I.P. 조성용 2019.07.11 136
2226 Paul Benjamin 1938-2019 R.I.P. 조성용 2019.07.11 141
2225 Valentina Cortese 1923-2019 R.I.P. [1] 조성용 2019.07.11 195
2224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반달 이라는 드라마를 봤네요 [2] 로이배티 2019.07.11 599
2223 이런저런 일기...(잠, 운동, 빈말) 안유미 2019.07.11 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