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학이라고 너무 달리는 것 같은데 이제 슬슬 미뤄뒀던 게임도 해볼까 생각 중이라 이후로는 좀 글을 적당히(?) 올리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게시판 도배에 양해를. ㅋㅋ 



 - 이 글에도 결말 스포일러는 없어요.



 - 스토리를 길게 요약하는 게 무의미한 영화 같습니다. 이정현은 '수남'이라는 이름의 여성이고 융통성 없고 고지식하지만 어려서부터 남들이 다 말하는 대로 '성실하게 열심히'만 사는 인물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열심히 사는 사람이 주변 여건이 안 좋고 운이 없으면 당할 수 있는 최악의 일들을 연달아 당하는 모습을 80분동안 보여주다가 5분 정도 폭발한 후 끝내는 영화입니다. 한 마디로 '수남 잔혹사' 정도로 요약이 가능하겠네요.



 - 보면서 '지구를 지켜라'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과장된 만화 같은 연출이 많다... 라기 보단 그걸로 시작부터 끝까지 가구요. 현실 비판적인 소재를 다루고 현실적으로 전개되면서도 장면장면은 환타지 삘. 

 그러면서 폭력 장면이 꽤 구질구질하면서도 잔혹하게 연출되는 것도 비슷한 느낌이었고. 현실을 바라보는 염세적인 시선도 그렇구요. 살짝 맛이 간 주인공 캐릭터가 자기 인생 만악의 근원을 붙잡아 놓고 어찌저찌 해보려는 이야기라는 점에서도... 아, 이 얘긴 그만하구요.



 - 거의 이정현의 영화입니다. 말끔하게 영화 잘 만들어 놓은 감독에겐 미안한 얘기지만 보고 나면 그런 생각이 들 수밖에 없어요.

 나긋나긋 사근사근한 말투로 부조리한 현실을 받아들여가며 그래도 열심히 살아보려는 '수남' 캐릭터에 작고 여린 체구와 말간 얼굴의 이정현이 너무 잘 어울려요. 참 답답하면서도 애처로운 느낌에서부터 막판의 맛이 간 모습까지 정말 소화를 잘 해냅니다. 시종일관 수남의 입장에서만 전개되는 이야기이니 팔십여분 내내 이정현만 구경하게 되는데 이렇게 잘 해주니 좋지요.



 - 감독도 자기 할 일을 잘 했어요. 연출이나 시나리오도 크게 흠 잡을 데 없이 깔끔하게 괜찮습니다. 불필요한 겉가지를 다 쳐내버리고 핵심 이야기에만 집중하는 (수남에겐 대체 가족이 있는 걸까요 없는 걸까요. 보는 내내 궁금했습니다. ㅋㅋ) 태도도 영화의 우화적인 분위기와 잘 어울렸구요. 맘에 들 수도 있고 안 들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창작자가 자기 의도에 걸맞도록 깔끔하게 만들어낸 영화라고 느꼈습니다.



 - 다만 아쉬웠던 점이라면... 이게 결국 블랙 코미디를 의도한 영화인데 웃기지가 않습니다. 사실 전 지구를 지켜라도 이렇게 봤습

 그게 못만들어서 안 웃긴 게 아니라, 상황이 너어어어무 암울하고 암담해서 웃기가 힘들어요. 뭐 애초에 감독의 의도도 웃기기 보다는 이런 불편하기 짝이 없는 현실을 보여주면서 관객을 괴롭히는 거였겠습니다만. 나이를 먹을 수록 점점 이렇게 스트레스 쌓이는 영화는 보기 힘들어지네요. 십 년만 젊었어도 웃으면서 봤을 텐데!!! (쿨럭;)



 - 정리하자면.

 여전히 충무로에서는 보기 힘든 여성 원톱 영화이면서 그 원톱의 비중이 엄청 높은 영화인데 그 원톱 이정현이 참 잘 하고 완성도도 괜찮습니다.

 '과장된 만화 스타일의 코믹 잔혹극'에 특별히 거부감이 없으시다면 한 번 보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상영 시간도 꽤 짧구요.

 뭣보다 결말이... 음. 그러니까 전 맘에 들었습니다. 관객들을 80분간 고문한 보답으로서 이게 적절한가 아닌가에 대해선 이견들이 있겠지만 전 만족했어요.




 - 그리고...

 쌩뚱맞지만 이정현의 얼굴을 보면서 계속 러블리즈 케이가 생각났습니다. 이정현과 닮은 건 아닌데 이미지가 좀 비슷한 데가 있더라구요. 

 연기쪽으로 갈 사람은 아니지만 만약 연기를 한다면 이런 역할 하면 잘 어울릴 것 같았어요. 물론 케이가 이정현만큼 연기를 잘 할리가 없겠지만요. ㅋㅋㅋ



 - 갑자기 이 영화를 왜 보고 싶었을까... 생각해보니 며칠 전에 제가 이정현의 '하피'를 봤죠. 그래서 그랬던 것 같은데, '하피'에 나왔던 명계남이 이 영화에도 나옵니다. 그리고 엊그제 본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에 나왔던 서영화가 이 영화에도 나와요. 그냥 혼자 재밌어했습니...



 - 생각해보면 결말이 제 맘에 들었던 이유는 그게 정말 철저하게 불가능한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더 이상의 설명은 스포일러가 될 테니 여기까지만.



 - 이 영화로 배우 이정현에게 호감이 막 치솟아서 검색을 해 보니 다음 영화가 올해 개봉 예정인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 속편이군요. 동시에 신정원 감독('시실리2km', '차우', '점쟁이들'을 만든 괴작 전문...)의 신작에도 캐스팅 되어 있습니다. 좋습니다!!! B급(정서) 영화의 여신이 되어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70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5631
5005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53
5004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84
5003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42
5002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914
5001 남산의 부장들 & 설날 씨름대회와 씨름의 희열 8회 [10] 보들이 2020.01.28 897
5000 우한 도시 폐쇄하는거 보니까 킹덤 생각나네요 ㄷㄷ [2] 얃옹이 2020.01.28 688
4999 이런저런 일기...(지겨움과 지방) [1] 안유미 2020.01.29 342
4998 [넷플릭스] 리버 보았습니다 [2] 노리 2020.01.29 719
4997 닫힌 페이스북을 보며 [11] 어디로갈까 2020.01.29 1061
4996 Harriet Frank Jr. 1923-2020 R.I.P. 조성용 2020.01.29 176
4995 2003년 사스,그리고 2020년 신코바 - 그냥 쓸데 없는 수다 (줄여서 바낭) [3] ssoboo 2020.01.29 777
4994 [넷플릭스바낭] 영국맛 수사 시트콤 '벡스트'를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29 800
4993 포시/버든 어떻게 볼 수있을까요? [11] 산호초2010 2020.01.29 405
4992 이런저런 잡담 [4] 메피스토 2020.01.29 396
4991 아이리시맨 대본 리딩 [2] mindystclaire 2020.01.29 620
4990 [넷플릭스바낭] 샤말란 수퍼 히어로 트릴로지 완결편 '글래스'를 봤어요 [13] 로이배티 2020.01.30 704
4989 안철수씨를 바라보는 기시감 [21] 칼리토 2020.01.30 1062
4988 음악이냥이 알려준 노래들 [2] 칼리토 2020.01.30 272
4987 [회사바낭] 대상의 변화 [10] 가라 2020.01.30 535
4986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