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의아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안타깝기도 하네요.

순간의 기분?으로 혹은 눌러온 본성이 어느 순간 통제를 벗어나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자기 밥줄을 그렇게 쉽게 주둥이로 쉽게 털어내버린다는게....

어찌보면 그 사람의 수준이 원래 그 정도였다는 반증이라

더 해먹기전에 알아서 셀프 인증하고 나가리되는게 다행인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진짜 요번 모 사건맹키로 본인이 나름 단속을 해도 좀 유명해지면 넘들이 알아서

뭐 먼지나는거없나?하는 식으로 털어먹으려는 세상인데 하물며 본인이 자기 입으로

그런 생각없는 소리 툭툭뱉는거 보면 쯧쯧쯔......


겸손?.....썩 달가운 단어는 아닌데 요즘은 다시 생각해보게하는 단어네요.

자기관리라는 말도 계속 맴돌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7
3685 어떻게 지내십니까? [10] 어디로갈까 2020.01.15 781
3684 기셍충 오스카 노미네이트는 의외로 조용하군요. [16] woxn3 2020.01.15 1046
3683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257
3682 "토고" 짧은 감상 [3] 산호초2010 2020.01.15 363
3681 기생충 중국 상영 금지 [8] 어제부터익명 2020.01.15 1486
3680 [넷플릭스바낭] 드디어 봤습니다. 3시간 30분짜리 '아이리시맨' [22] 로이배티 2020.01.15 918
3679 뜬금없는 스페인 여행 바낭1 [8] 산호초2010 2020.01.15 594
3678 스페인 여행 바낭 2(바르셀로나) [2] 산호초2010 2020.01.15 405
3677 스페인 여행 바낭3 (그라나다, 세비야) [7] 산호초2010 2020.01.15 533
3676 요즘 좋았던 노래들 [1] 예정수 2020.01.16 361
3675 막말의 원조 맛집 배틀 [24] 룽게 2020.01.16 1293
3674 [바낭] 본격 온라인 탑골 게시물 - 90년대 영화 포스터들 [37] 로이배티 2020.01.16 1838
3673 [바낭] 무어의 법칙 [2] 예정수 2020.01.16 392
3672 조국 사태를 보는 문 대통령의 눈 [2] Joseph 2020.01.16 917
3671 소문의 주인공 [10] 은밀한 생 2020.01.16 1161
3670 (회사 바낭) 출장 [10] 그냥저냥 2020.01.16 590
3669 [듀게인?] 영상편집용 노트북 추천 구걸합니다 [6] skelington 2020.01.17 369
3668 계획 [2] 어제부터익명 2020.01.17 278
3667 삼국지 조조 이야기 [3] 얃옹이 2020.01.17 518
3666 일요일의 남자.. 일요일에 귀국후 공항에서 기자회견 예정 [4] 가라 2020.01.17 938
XE Login